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유승민 120일만에 하차… '개혁보수' 좌초하나
969 1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1090502
2018.06.14 19:13
969 16
C0A8CA3D00000163FC6198FD0008B45D_P2_2018원본보기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직 사퇴 (PG)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우리는 죽음의 계곡을 반드시 살아서 건널 것입니다."

지난 2월 13일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한 말이다. 부패하고 낡은 기득권 보수의 대안 세력으로서 개혁보수를 지키겠다는 굳은 각오를 담은 것이다. 

바로 유 전 대표가 추구하는 '신(新)보수'다. 

이를 위해 유 전 대표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을 통한 바른미래당 창당을 주도하는 등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두 거대 양당을 대체하기 위한 정치실험을 해왔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거대 양당의 벽을 넘지 못한 것은 물론 '초라한 성적표'만을 받아들었다. '죽음의 계곡'을 건너려는 유 전 대표의 첫 번째 시도가 좌절된 순간이다. 

이로써 유 전 대표는 '신보수 정치실험'에 나선 지 120일만인 14일 대표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다. 

AKR20180614174900001_01_i_20180614190706원본보기
사퇴 밝히는 유승민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히고 있다. 2018.6.14
mtkht@yna.co.kr


유 전 대표는 '합리적 중도'와 '개혁적 보수'의 결합을 앞세운 바른미래당의 초대 공동대표를 맡아 '개혁적 보수'의 한 축을 형성하며 새로운 보수의 꿈을 펼치려 했다.

앞서 그는 탄핵사태 한복판에 탄생한 바른정당에서 '자강론'을 내세워 같은 시도를 한 바 있다. 한국당 지지층으로부터 '배신자' 소리를 들으면서도 지난해 대선에 출마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그는 대선 4위에 그치며 분루를 삼켜야 했고, 바른정당 의원들의 한국당 복귀가 이어지면서 '자강론' 기반이 흔들렸다. 유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과의 합당을 택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렇지만 공동대표로서 당을 운영하는 것은 순탄치 않았다. 호남계의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과 사사건건 부딪치며 한계에 맞닥뜨려야 했다. '중도보수 개혁' 실험은 제대로 해 보지도 못했다는 평가다.

특히 박주선 공동대표를 비롯해 호남계 의원들은 당에서 '보수'라는 말을 쓰는 데 불편함을 내비쳤고, 유 전 대표는 "이 당이 개혁보수를 버린다면 통합 정신에 맞지 않다"며 노선 갈등을 벌였다. 

이도 저도 아닌 바른미래당의 혼란스러운 정체성은 결국 선거 참패라는 결과를 불렀고, 유 전 대표의 신보수도 묻혀버렸다.

AKR20180614174900001_02_i_20180614190706원본보기

'바른미래당 출범합니다'
(고양=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창당 출범 버튼을 누르고 있다. 2018.2.13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신보수'를 목적지로 삼는 유 전 대표의 '제3의 길' 정치실험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관측이 적지 않다. 

보수 야당이 궤멸 수준의 참패를 하자 범보수 진영에서 '새롭게 보수를 세울 구심점'으로 유 전 대표를 거론하는 등 그를 향해 손짓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유 전 대표는 지난해 대선에서 4위에 그쳤지만, 자신의 기반인 대구를 벗어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등에서 존재감을 과시하며 보수 진영의 대안 주자로서의 가능성을 보였다. 

나아가 유 전 대표 본인도 '개혁 보수' 기치를 내걸고 계속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치고 있다. 

그는 이날 사퇴 회견에서 "개혁 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 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http://m.news.naver.com/read.nhn?oid=001&aid=0010150788&sid1=100&mode=LSD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1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4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3 16.06.07 26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59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7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1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8 08.31 8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9667 야 오늘 며칠이냐? 1 00:43 58
1039666 뜻밖의 이득.jpg 1 00:43 38
1039665 할매 할배 덬들을 위한 유튭 채널 소개 1 00:43 55
1039664 오늘로부터 1000일 전 발매된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 2 00:42 23
1039663 "남북 철도 연결 방해 말라" 미 대사관 앞 기습시위 청년들 연행 7 00:37 142
1039662 난리났었던 그 때 그 트와이스 데뷔 앨범 커버 36 00:37 1067
1039661 北선전매체 "北인권결의는 도발…南, 온당하게 처신해야" 7 00:37 80
1039660 10월 말~11월에 컴백하는 아이돌들.jpg 21 00:37 420
1039659 8년 전 오늘 발매된, 싸이의 정규5집 타이틀 "RIGHT NOW" 9 00:35 154
1039658 김민준 진심 빡침이 느껴지는 뻐큐사건.jpg 44 00:33 1716
1039657 정확히 3주년에 뜬 트와이스 새 앨범 티저. 트와이스 좋아하세요? 9 00:33 492
1039656 두아리파x블랙핑크 현재 아이튠즈 순위상황 10 00:33 637
1039655 어반자카파 스탠딩에그가 왜 멜론 사재긴지 모르겠어하는 사람들이 보면 좋을글 18 00:32 882
1039654 야빠들이 치를 떠는 극혐 광고 원탑.youtube (시끄러움 주의) 39 00:30 739
1039653 지드래곤이 승리와 대성에게 줬던 생일선물 20 00:29 1733
1039652 노태현 고딩 때 크럼프 추는 모습 10 00:29 224
1039651 에프엑스 루나의 뱃살 조지는 방법.ytb 15 00:28 864
1039650 덬들이 좋아할거라고 장담하는 잘생긴 축구선수 20 00:28 527
1039649 "소설 아닌 실화"… 범죄소설 작가, 미제 살인사건 진범이었다 12 00:27 1093
1039648 거짓말을 못하는 김준현딸래미 8 00:27 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