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먹고 사는 일 해결 못하면 보수당 아냐… 힘 있는 與가 낫다"보수가 보수를 심판하다 - '샤이보수'의 이유 있는 선택
471 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1050298
2018.06.14 18:21
471 2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 못하는 당은 보수당이 아니제”. 오종수 한일냉장 회장은 ‘6·13 지방선거’를 며칠 앞두고 ‘신기한 경험’을 했다. 부산 기업인 모임에서 대놓고 “더불어민주당을 찍는다”는 얘기를 자주 들었다. 오 회장은 “갈수록 지역 경제가 휘청거리는데 자유한국당이 반성은커녕 엉터리 정치를 일삼아 이번엔 확실히 바꾸자는 뜻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샤이 보수’들의 반란은 결국 부산 정치 지형을 송두리째 바꿨다. 지방선거 사상 단 한 번도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이기지 못했던 민주당이 16개 선거구 중 13곳을 휩쓸었다.


..


이 같은 분위기는 곳곳에서 감지됐다. 서울 강남구에서 기초단체장 선거활동을 지원한 한국당 소속 보좌관 A씨는 “수십억원을 호가하는 아파트에 사는 분들을 만나면 경제 양극화 문제를 얘기하더라”고 했다. “갈수록 청년세대의 삶이 고달파지니 기업과 부자에 대한 인식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데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국당보다는 민주당이 나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을 땐 “머리를 큰 망치로 얻어맞은 것 같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타워팰리스 등 부촌 아파트로 유명한 도곡동 구의원 선거에서 민주당에 몰표를 주는 현상의 배경이다.

한국당 당원조차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냈다. 스스로를 ‘강성 보수’라고 말한 연세대 대학원생 A씨(29)는 “문재인 정부의 비합리적인 정책을 제대로 견제하지 못하는 야당은 문제가 크다”며 “한국당은 시대를 제대로 읽지도 못하고 국정농단 세력과의 단절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유일한 ‘한국당 은거지’로 잔존한 TK(대구·경북)도 언제까지 ‘보수 텃밭’으로 머물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는 게 대구의 민심이다. 권모씨(46·주부)는 “대구에서 한국당 후보를 시장으로 뽑았다고 밖에서 비판하는데 요즘 대구 민심을 모르고 하는 소리”라며 “대구 유권자들은 김부겸(현 행정안전부 장관)도 뽑아 준 곳이라 인물만 좋으면 표를 준다”고 말했다.

대구시 기초의회 의원만 해도 민주당은 44개 선거구 가운데 43곳에 46명을 공천해 45명을 당선시켰다. 대구시 수성구에선 민주당 구의원이 10명(비례 1명 포함)으로 한국당(9명)보다 많은 이변이 연출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역구였던 달성군 4개 선거구에 출마한 민주당 후보 4명(도일용, 김보경, 이대곤, 김정태)도 모두 득표율 1위로 당선됐다.

기존 보수 정당을 향한 부산의 ‘이반’은 훨씬 심각하다. 보수가치를 지지한다고 밝힌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김태민 씨(58·사업)는 “기업인들이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제에 불만이 쌓이고 있다”며 “그런데도 막말과 당내 공천갈등 등 구태를 반복하는 한국당 행태가 꼴보기 싫어져 처음으로 진보(민주당)를 찍었다”고 말했다. 자영업을 한다는 해운대구의 한 유권자는 “부산에서 단체장은 진보와 보수 성향이 뚜렷이 구분되지 않아 한번 바꿔보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한국당을 찍은 주위 기업인들조차 정치에 혐오를 느끼면서 나라 꼴이 어찌 될지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5&aid=0003960938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4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9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5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6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8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9214 미국 ABC뉴스 화면에 나온 방탄소년단 알엠 연설 장면 19 02:05 448
1009213 ㅎㄷㄷ한 미국 미용실 가격 9 02:04 376
1009212 너..너 수업듣다 갑자기 왜 나가? 4 02:03 387
1009211 통금시간지나 귀가하는 딸램 2 02:03 159
1009210 방탄때문에 회의 생중계 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이유.twt 20 02:02 945
1009209 [아이즈원] 조유리 짤드컵 우승짤.gif 9 02:01 238
1009208 방금 뜬 방탄소년단 단체짤 18 02:01 892
1009207 추석맞이 드립대잔치 중인 축협 인스타와 주된 희생양 이승우, 그런 이승우 편 드는 기성용 2 02:00 236
1009206 방탄 연설후 풍경 10 01:59 1011
1009205 [알쓸신잡]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유홍준 교수와의 통화 8 01:57 244
1009204 노라조 조빈의 포부.jpg 11 01:55 368
1009203 새벽에 듣고싶어서 싶어서 올리는 아이유의 'if you' 커버 .swf 2 01:54 90
1009202 아빠! 꼭 사진 찍어와야해! 22 01:54 1356
1009201 37세 전지현 실물 클라스 13 01:53 1005
1009200 무료세차 그 참을수없는 유혹.gif 21 01:53 761
1009199 방탄소년단 유엔 연설 풀버전 74 01:52 1526
1009198 각종 커뮤 난리 났었던 여돌짤들 36 01:50 1177
1009197 유엔 연설후 방탄소년단 사진찍는다고 몰린 현장 30 01:49 1970
1009196 방탄 연설 직후 un 회의장 모습.gif 119 01:48 2941
1009195 유니세프 메인 트윗 방탄 27 01:47 1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