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Oh!쎈 레터] 경찰조사 받은 지 40여일..이서원, 말할 시간은 충분했다
835 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32220665
2018.05.17 14:35
835 6

이미지 원본보기0003783611_001_20180517130511219.jpg?typ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이서원이 동료 여자 연예인을 성추행 한 후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해당 사건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되면서 이 사실이 알려졌는데 이서원이 출연하는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이 첫 방송까지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날벼락을 맞았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술자리에서 여성 연예인 B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B씨는 이서원이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화가 난 이서원이 흉기로 B씨를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부터 한 달여의 시간이 지났고 광진경찰서는 이서원 조사 후 혐의가 있다고 보고 지난 16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서원이 경찰 조사를 받고 해당 사건이 검찰에 송치되기까지 무려 40여일, 한 달 이상의 시간이 지났다. 이서원이 이를 소속사에 알리지 않아 이서원의 혐의가 드러난 지난 16일 소속사 측이나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이하 어바웃 타임) 측이 폭탄을 받은 상황이다.

이서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선 당사는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 이전까지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서원이 소속사에 이를 알릴 시간은 충분했다. 하지만 이서원은 경찰 조사를 받은 지 한 달 이상의 시간이 지났는데 이를 소속사 측에 알리지도 않고 활동을 이어갔다. KBS 2TV ‘뮤직뱅크’를 물론이고 ‘어바웃 타임’ 촬영까지 소화했다.

이미지 원본보기0003783611_002_20180517130511228.jpg?typ

결국 지난 16일이 돼서야 혐의를 확인한 소속사 측은 사과했다. 소속사 측은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모든 분들께 머리숙여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제작발표회 하루 전날 날벼락을 맞은 ‘어바웃 타임’은 밤늦게까지 입장을 정리를 한 후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어바웃 타임’ 측은 17일 예정대로 제작발표회를 진행하기로 했고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

이서원이 주연은 아니지만 ‘어바웃 타임’ 스토리 중 한 줄기를 맡고 있었다. 제작진은 다른 배우로 대체, 재촬영하기로 했다. tvN 측은 “이서원은 극중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출연하며, 주인공들의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하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그려지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입니다”라고 밝혔다.

tvN 측은 당장 방송에 차질은 없을 정도로 분량을 확보해놓았다고 했지만 출연 배우의 성추행 문제로 기분 좋게 출발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이서원이 소속사에 제대로 얘기를 했으면 소속사나 ‘어바웃 타임’이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을 터. 문제없이 지나가리라고 생각했던 걸까. 그의 어리석은 판단이 끝내 소속사와 ‘어바웃 타임’ 모두에게 큰 피해를 주고 말았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BBQxSBS 슈퍼콘서트 with 더쿠 ②탄】 비비큐 치킨 상품권 2차 당첨자 발표!! (9/20 木 연락 마감) 61 09.18 9352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6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3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3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3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6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3524 무묭이 생각에 소속 아이돌 자작곡 타이틀 많은 회사 04:10 45
1003523 요즘 폰게임 리뷰.txt 6 03:59 293
1003522 북한에서 이 노래 나오면 김정은 나온 거라고 보면 됨.avi 2 03:58 162
1003521 원덬에게 임팩트 쩔었던 데뷔무대.ytb 3 03:57 98
1003520 2년전 해운대 영화 뺨치던 부산에 태풍오던 해운대 바닷가.jpg 6 03:56 212
1003519 보다가 개공감한 타인은지옥이다 오늘자베플(ㅅㅍ) 6 03:53 346
1003518 팬들 요청에 즉흥적으로 '기자 리포팅 연기' 보여준 수지 1 03:51 55
1003517 '유퀴즈온더블럭' 시민 퀴즈왕 1명 탄생, 유재석X조세호 고군분투 1 03:49 91
1003516 일본 전통 무술에 감탄한 푸틴 10 03:47 269
1003515 방탄소년단 ‘유엔 초대장’… 정상급 모인 무대서 연설 101 03:39 957
1003514 "결혼 생각있다"..'라스' 조인성, TMI 토크 #결혼 #혼술 #땡벌 7 03:32 319
1003513 한예슬 '마음먹고 꾸민 역대급 공항패션' [MK포토] 16 03:31 605
1003512 원덬 기준으로 컴백을 자주 안하는 걸그룹. Jpg 5 03:29 503
1003511 최불암 씨리즈 (배꼽주의) 6 03:28 137
1003510 8월 기준 골든디스크 음반 본상 확정 8팀.txt 21 03:17 948
1003509 유은혜 청문회…野 "자진 사퇴하라" 與 "야당 행패 수준" 1 03:15 77
1003508 피자 로고 만들기.gif 25 03:15 932
1003507 공카에 글올린 설현 6 03:08 451
1003506 아이폰 시리즈 중에서 가장 망한 제품. Jpg 14 03:02 1330
1003505 중국 아이돌이 방탄 지민 생일 프로젝트를 위해 지민바에 기부 19 03:01 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