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블라인드' 채용이라던 MBC 공채, 최종면접 직전 '스펙' 요구했다
2,457 2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32081305
2018.05.17 10:44
2,457 28
신입사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서류전형을 폐지하는 등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한 MBC가 최종면접 직전에 지원자 '스펙'을 요구해 논란이 일었다.

이하 MBC 홈페이지

MBC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2018년 신입사원 공채 최종면접을 전 직군에 걸쳐 진행했다. 이번 MBC 공채는 학력, 거주 지역, 어학, 경력 등을 기재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으로 주목받았다.

http://img.theqoo.net/wmHZn

문제는 최종면접 직전에 발생했다. 지난 8일 최종면접 전형에 참여한 익명 제보자 A씨는 "면접 직전에 MBC가 '최종면접 지원서'라는 서류를 배부해 학력 등 스펙을 기재시켰다"라고 했다.

A씨가 받은 서류는 일반 기업 입사서류와 비슷한 양식이었다. A씨는 군필 여부는 물론 사는 지역, 출신 학교, 자격증, 수상 내역, 경력, 어학, 특이사항 등을 적어넣어야 했다.

http://img.theqoo.net/swjWs

A씨가 제보한 MBC '최종면접 지원서'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언론인 지망생 온라인 커뮤니티 '아랑'에서 반발이 나왔다.

커뮤니티 이용자 B씨는 "채용 절차에서 학벌 보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MBC는 안 그럴 것처럼 홍보하더니 (최종면접 직전에) 수집한 것은 문제"라고 밝혔다.

커뮤니티 이용자 C씨는 "블라인드 채용이랍시고 이상한 포인트에서 공정성 찾는다고, 면접장에 볼펜 하나까지 모나미로 똑같이 맞추고 이름도 쓰지 못하게 했다"며 "학력과 나이, 경력으로 품평 받는 데 익숙해진 수험생들을 희망고문했다"고 주장했다.

MBC 관계자는 위키트리에게 "최종면접 직전 스펙을 수집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지원자들 입장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하지만 스펙을 평가에 반영하지는 않았다"며 "최종 합격자 처우를 결정하기 위해 군필 여부 등을 수집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최종 합격자들에게만 기재시켜도 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MBC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평가에 영향을 줬느냐 안 줬느냐라고 생각한다"며 "최종면접 결과를 보면 평가가 정당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http://www.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44321
댓글 2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4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2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9 08.31 8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1945 자기 앨범 사진 팬싸에서 깐 아이돌ㅋㅋㅋㅋㅋㅋㅋ.jpg 9 02:42 295
1041944 할리우드 거리에 있는 의문의 방탄소년단 전광판 6 02:41 172
1041943 이번에도 성비 좋은 태연 콘서트 I (아이) 떼창 영상.twit 4 02:39 63
1041942 엑소, 방탄, 워너원 멤버들 생년월일.jpg(스압) 12 02:38 178
1041941 꽤 직설적이라고 생각하는 방탄소년단 팬송 가사들 5 02:37 247
1041940 아파트 탑층의 위엄.jpg 15 02:35 662
1041939 흔한 판매취소 사유.jpg 11 02:31 907
1041938 원덬이 챙겨보는 국내 게이 유튜버들.youtube 17 02:27 701
1041937 극사실주의 고양이 그리기.gif 3 02:26 374
1041936 5시간 후..... 8 02:24 728
1041935 트와이스 일본 정규 1집 판매량 추이 4 02:22 215
1041934 진짜 재능있는 천재의 삶은 이렇다.jpg (최근 한국계 미국인 중 제일 잘나가는 수학자) 74 02:16 1892
1041933 역대 영국 앨범판매량 TOP40 6 02:16 248
1041932 [미운우리새끼] 배정남의 구제 옷 쇼핑.jpg 40 02:09 1667
1041931 블랙핑크 로제 인별에 한글로 댓글을 단 Halsey 20 02:06 1330
1041930 의외로 미국에서는 별로 못 떴다는 웨스트라이프.jpg 41 02:04 1565
1041929 안쓰러워서 눈물나는 짤 12 02:01 1163
1041928 무대매너랑 관객호응 오져버린 열린음악회 김연자무대 37 02:01 903
1041927 조선의 흔한 군신관계 14 02:00 906
1041926 팬들 사이에서 유명한 금손이 멤버의 친형일때(feat.방탄소년단) 75 01:56 2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