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프랑스 현대철학 써먹기
1,240 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32079207
2018.05.17 10:40
1,240 4

1977년 산울림의 1집 앨범 ‘아니 벌써’가 나왔고, 이듬해에 사랑과평화의 1집 앨범 ‘한동안 뜸했었지’가 나왔다. 북한사람들이 이 노래를 들을 수만 있다면, 북한은 바로 그날로 무너질 거야! 한참 시간이 흐른 뒤, 어느 미국가수가 이런 노래를 불러서 록 팬을 으쓱거리게 했다. “모스크바의 공산당들아 덤벼라, 우리에게는 5,000명의 록커가 있다.”

BTS 예술혁명-방탄소년단과 들뢰즈가 만나다’(파레시아,2018)를 쓴 이지영은 비틀스가 소비에트 체제와 냉전을 종식시키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는 신화를 믿는다. 프랑스 철학자 질 들뢰즈를 원용한 지은이는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에서 “기존의 위계질서를 침식, 해체”하는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이렇게 주장한다. “2016~2017년의 촛불혁명이 우리나라에 국한된 정치변화를 가져왔다면, 방탄소년단으로 인해 초래되고 있는 변화는 전 지구적인 규모의 포괄적이고 근원적인 변혁을 징후적으로 표현한다.” 이 책은 그 동안 축적된 K-팝의 역사, 아이돌 그룹의 존재방식, 문화산업, 팬덤 문화의 관행을 전혀 모르고 쓴 ‘팬픽(Fan Fiction)’이다.

4ㆍ27 남북정상회담이 이루어지고 난 5월7일, ‘조선일보’는 남한 주사파(主思派ㆍ김일성주의) 대부에서 북한민주화운동가로 변신한 김영환과의 대담 기사를 실었다. 그 가운데 이런 말이 나온다. “2000년대 초 나는 북한에 한국 드라마나 영화를 담은 CDUSB를 많이 들여보냈다. 하지만 그런 정보를 접하고도 주민들은 체제에 대한 저항 의식을 보이지 않았다.” 문화 선전으로 체제를 변혁시킬 수 있다고 믿는 김영환을 보면 주사파는 확실히 마르크시즘과는 상관이 없다.

현재 북한 주민들은 거의 실시간으로 한국 드라마ㆍ영화ㆍ가요를 소비하고 있다. 그런데도 체제에 대한 저항이 없는 이유를 헤이즐 스미스의 ‘장마당과 선군정치: ‘미지의 나라 북한’ 이라는 신화에 도전한다’(창비,2017)가 잘 설명해 준다. “정치적 반대를 무자비하게 탄압하는 독재정치와 이에 더해 경제적 생존을 위한 몸부림은, 북한 주민에게 정치적 행동이나 저항에 나설 만한 시간ㆍ에너지ㆍ기회가 없었음을 뜻한다.” 데모가 가능해지려면 쌀독에 쌀이 그득해야 한다. 내일 먹을거리도 없는데 데모하러 나갈 장사는 없다. 독재자가 많은 아프리카의 최빈국에서 측근의 쿠데타 말고 대중의 반란이 없는 이유도 그와 같다. 한국의 보수 우파들은 박정희가 산업화를 해놓았기 때문에 남한 민주화가 가능했다면서도 북한에 대해서는 이 원칙을 적용할 줄 모른다. ‘삐라’와 개성공단 폐쇄는 북한 주민을 투쟁으로 유인하지 못한다. 경제가 있어야 소유가 생기고 인권을 요구하게 된다.

들뢰즈는 어쩌다 방탄소년단을 치장해주는 ‘뽀샵 기계’가 되고 말았나. 비틀즈 이후 대중음악 가사에 체제ㆍ문명 비판을 가미하지 않는 뮤지션은 찾아보기 힘든데다가, 들뢰즈의 여러 개념은 지능적인 문화산업에 사역(使役)하기 맞춤하다. 이런 사역에는 들뢰즈만 불려 나오지 않는다. 예컨대 김흥국의 콧수염을 보고 ‘추접다’라는 반응이 많지만, 프랑스 현대철학은 그의 콧수염을 박대하지 않는다.

김흥국의 콧수염은 그것을 징그럽다고 말하는 일반적인 미의식에 생채기를 내는 ‘푼크툼(punctum)’이다. 얼굴 가운데 외설적으로 현시된 그것은 정우성처럼 매끈한 것만을 찬양하는 외모지상주의가 억압해 온 ‘실재(the real)’의 귀환이나 같다. 지저분한 콧수염은 외모지상주의에 틈을 내는 실재의 기습이며 주류 미의식으로부터의 탈주다. 미시적이고 일상적 혁명을 실천하는 김흥국의 콧수염은 정형산업과 미용산업이 불가능하게 가로막은 인간 존재의 근원적인 추함과 우리를 대면시킨다. 그리하여 혐오스러운 것을 환대하고 거북살스러운 타자와 동거하는 법을 가르쳐준다. 김흥국의 콧수염과 체 게바라의 턱수염에서 차이와 반복을 읽는 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체 게바라는 정글을 혁명의 장소로 선택했으나 김흥국은 자신의 얼굴을 미디어 삼아 전투를 벌인다. 김흥국은 체 게바라를 고차적으로 회복하려는 리좀(Rhizome) 운동이다.

장정일 소설가

0000300461_001_20180517044931420.jpg?typ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oid=469&aid=0000300461&sid1=110


들뢰즈, 라깡, 들뢰즈 인용되는 글은 지나가는 공순이가 해석하기엔 지나치게 난해한 경향이 있는 듯.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9.7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7.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9.8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0 16.06.07 26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57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6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0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2 08.31 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5935 오늘 숏컷하고 온 무묭이가 폴더 삭제하려고 터는 숏컷 뽐뿌오는 짤 모음... 23:36 65
1035934 일본 의대 또 입시부정…재수생보다 '현역 수험생 우대' 23:36 16
1035933 회사 물건 빼돌려서 파는 사람.jpg 6 23:36 327
1035932 뷰티인사이드 오늘 뎡배방 뷰덬들 뒤집어 놓은 엔딩 키스씬!!!!!!!! 2 23:35 254
1035931 에이핑크팬들이 좋아했던 박초롱 금발시절.jpgif (짤 다수) 23:35 87
1035930 유노윤호 인스타 업로드 필터 ㅋㅋㅋ 3 23:34 270
1035929 셀카 찍다가 27층에서 추락사 16 23:34 702
1035928 ㄹㅇ 뉴욕같은 새로 오픈한 강남 호텔뷰.jpg 10 23:33 643
1035927 새로 뜬 카일라 근황에 프리스틴 일부 팬들 반응.jpg 31 23:31 1443
1035926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젝스키스/제이워크 장수원 보컬.avi 23:31 61
1035925 요즘 애들은 모르는 아늑함 jpg 19 23:31 757
1035924 지금보면 놀라는 소녀시대 더보이즈 활동당시 나이.jpg 10 23:31 462
1035923 6년 전 오늘 발매된, 에일리의 "보여줄게" 1 23:28 79
1035922 약 후방) 빨래판 복근에서 진짜 빨래가 가능할까? 22 23:28 997
1035921 시어머니 고 다이애나비의 유품을 착용한 예비엄마 메건 마클(스압) 4 23:27 583
1035920 강남 건물주가 최고인 이유 2 23:27 451
1035919 오늘자 뷰티인사이드 이민기-김민석 투샷 55 23:26 1970
1035918 "H.O.T 콘서트 때문에..." SRT 하루이용객 최고치 갱신 12 23:26 553
1035917 다시봐도 소름돋는 태민 무브 티저들.avi 5 23:26 188
1035916 평화방송 문재인 대통령 바티칸 방문 예고 티져 9 23:25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