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19㎞ 크림대교 개통… 푸틴, 병합 쐐기 박기 
844 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32074235
2018.05.17 10:29
844 7
201805170501_11140923950365_1_2018051705원본보기
러시아가 크림반도와 본토를 잇는 크림대교를 3년간의 공사 끝에 15일(현지시간) 개통했다. 길이가 19㎞에 달하는 이 다리에 2230억 루블(약 3조8600억원)이 투입됐다. AP뉴시스

러시아 본토∼크림반도 잇는 다리 유럽 최장 대교… 내년엔 철도 오픈
EU 제재 받는 크림반도에 생명줄… 우크라 반발 EU·미국 비판 성명
“본토의 낙후된 인프라는 외면”


러시아가 서방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15일(현지시간) 본토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이에 ‘크림대교(Crimea Bridge)’를 개통했다. 흑해를 가로지르는 거대한 다리다. 올해 연임에 성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서방에 맞서 앞으로도 계속 ‘강한 러시아’를 대외 정책으로 밀고나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타스통신은 푸틴이 크림대교 개통식에 직접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푸틴은 청바지에 검정 점퍼를 입은 채 오렌지색 대형트럭을 직접 몰고 다리를 건넜다. 옆자리에 탄 건설노동자와 담소를 나누며 운전대를 잡은 푸틴의 모습은 트럭 안에 설치된 카메라로 러시아 전역에 생중계됐다.

다리의 길이는 19㎞로 유럽에서 가장 길다. 2위로 밀려난 포르투갈의 바스코다가마 대교(12.3㎞)보다도 한참 길다.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빼앗은 크림반도 케르치 지역과 러시아 본토의 타만반도를 잇는다. 다리 개통으로 하루 최대 4만명이 오갈 전망이다. 내년 말에는 철도가 개통된다.

201805170501_11140923950365_2_2018051705원본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개통식에 참석해 대형트럭을 직접 운전하며 다리를 건너고 있다. AP뉴시스

푸틴이 2015년 5월부터 이 다리에 쏟아부은 돈은 2230억 루블(약 3조8600억원)에 달한다. 함께 유도를 즐기던 측근이자 미국의 경제 제재 대상인 올리가르히(재벌) 아르카디 로텐베르크가 건설을 맡았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이 나서면 이렇게 엄청난 계획도 실현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자화자찬했다.

크림반도를 빼앗긴 우크라이나는 강력 반발했다.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은 수도 키예프에서 성명을 내고 “케르치 대교(크림대교) 불법 공사는 크렘린이 국제법을 무시하고 있음을 증명한다”고 비판했다. 유럽연합(EU)과 미 국무부도 비판 성명을 내놨다.

푸틴이 요란스럽게 개통 행사를 벌인 데에는 이유가 있다. 대다수 러시아 국민들은 크림반도 침공을 서방에 맞서 러시아의 이익을 수호한 푸틴의 업적으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 국민들이 크림대교를 ‘푸틴대교’로 부르고 있는 점 역시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크림반도는 구소련 시절인 1954년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로 편입됐다. 친(親)우크라이나 성향의 니키타 흐루쇼프 공산당 서기장의 지시였다. 이 때문에 러시아 국내 여론은 크림반도 침공을 불법 침공이 아닌 부당한 역사를 바로잡은 ‘수복’으로 보고 있다.

푸틴 입장에서는 서방의 경제 제재를 받고 있는 올리가르히들에게 돈벌이를 안겨줌으로써 충성을 다지는 효과도 있다. 크림반도 내 여론도 우호적이다. 유럽의 제재로 고립돼온 이 지역에 다리를 통해 관광객들과 싼 물자가 들어오면서 경제적 생명줄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805170502_11140923950365_3_2018051705원본보기


크림대교 개통이 그저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지적도 있다. 푸틴이 본토의 낙후된 사회기반시설은 외면한 채 주목받는 업적에만 치중한다는 비판이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러시아의 교통기반시설 수준은 세계 94위로 튀니지보다 뒤져 있다. 러시아의 정치비평가 드미트리 오레시킨은 워싱턴포스트에 “정부가 크림반도에 돈을 쏟을수록 다른 곳에 가는 돈은 더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댓글 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9.6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7.7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9.6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89 16.06.07 26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57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6 15.02.16 137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0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2 08.31 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4473 ㄹㅇ 현친느낌 낭낭한 장도연 양세형......jpg 21:51 29
1034472 메댄 아니지만 진짜 잘추는 NCT 마크 21:51 31
1034471 김현정 노래중에 지금 들어도 잘 뽑힌 히트곡 (그녀와의, 되돌아온 이별, 멍 아님) 21:50 29
1034470 아프리카TV 배그 BJ 킴성태가 벌어들이는 수익.jpg 2 21:50 132
1034469 드론 추락.gif 2 21:50 100
1034468 빵 발효가 완료되었습니다 5 21:49 303
1034467 호불호 갈렸어도 무묭이에겐 최고인 뮤지컬 영화.gif 4 21:49 205
1034466 뉴이스트W의 깜짝 방문에 눈물터진 어머님 사연ㅠㅠ (feat.참사랑) 6 21:48 257
1034465 아마존 강에서 함부로 오줌싸면 안되는 이유.gif 48 21:46 1326
1034464 일단 눕고보자 .gif 3 21:44 327
1034463 고속도로 긴급상황..무빙레전드...GIF 26 21:44 768
1034462 동덕여대서 알몸 촬영, 음란행위 한 20대 남성 검거 20 21:43 845
1034461 선배님들 콘서트에서 멤버 멱살 잡는 슈퍼주니어 동해.twt 7 21:43 514
1034460 엑소 디오 공부법 18 21:43 797
1034459 기내에서 광희한테 잭콕 말아준 스튜어디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21:42 699
1034458 맥 (MAC) 화장품 중에 인생템 vs 효과 하나도 모를, 갈리는 제품.jpg 16 21:42 1231
1034457 프듀48 김도아 영스트리트 출근길 프리뷰 외 1 21:42 355
1034456 [펌] 문재인 대통령과 방탄소년단.gif 20 21:41 560
1034455 '여심 용광로'라는 아프리카 BJ 17 21:41 983
1034454 얼굴로 그림 그리나 싶을정도로 훈남인 웹툰작가들.jpg 66 21:40 1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