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우블리 빈자리 너무 큰 SBS '동상이몽2'
3,293 1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32013599
2018.05.17 06:34
3,293 16
시청률 6%대 추락, 일단은 뉴페이스로 승부수
추자현 내달 출산.."회복 전념, 복귀 논의 시기상조"
추자현(오른쪽)-위샤오광 부부 [S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우블리'가 떠난 자리는 예상보다도 휑했다.

SBS TV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 프로그램 마스코트였던 한중 배우 커플 추자현(39)-위샤오광(于曉光·37) 부부를 떠나보낸 후 고전을 면치 못한다.

'추우부부'가 출연할 당시 높게는 12%대(닐슨코리아), 낮아도 9%대를 사수한 '동상이몽2'이 최근 6%대까지 내려앉았다.

심지어 동시간대 조용히 경쟁한 KBS 2TV '안녕하세요'와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이다. '안녕하세요'는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이영자에 힘입어 턱밑까지 추격해 들어왔으니, 월요예능 선두주자였던 '동상이몽2'로서는 위기 상황이다.

위샤오광 [SBS 제공]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8개월간 '동상이몽2'와 함께한 추자현-위샤오광 부부는 프로그램 인기를 견인했다.

특히 위샤오광은 다정다감한 매력 덕분에 한국식으로 성을 부른 '우'에 러블리(lovely)를 합쳐 만든 '우블리'라는 애칭을 얻으며 '국민 남편'이 됐다. 그의 어눌하지만 진심을 담은 "결혼 조하"(결혼 좋아)는 지난해 최고 유행어로 남기도 했다.

부부 역시 국민적 인기에 감사해 하며 커플송을 부르고, 시청자 집에 직접 선물 택배를 보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위샤오광은 조만간 tvN '어바웃타임'을 통해 국내에서도 정식 배우 데뷔를 앞뒀을 정도로 활동 기반을 다졌고, 추자현 역시 국내에서 전성기를 누렸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재중국 한국인 오찬 간담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추자현-위샤오광 부부 [SBS 제공]

그렇게 활발히 활동하던 부부는 추자현이 지난해 3월, 임신 7개월째에 접어들자 '동상이몽2'에서 동반 하차했다. 출산 후 두 사람이 돌아올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

SBS 관계자는 17일 "'추우부부'가 다시 와주면 정말 고맙다. 문을 열어둔 상황"이라며 "당장 언제 돌아올지 꼬집어 얘기된 상태는 아니다. 가장 중요한 건 부부가 아기를 낳고 몸조리를 잘한 후 또 참여할지 의사를 밝히는 것이다. 추후 다시 논의할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노사연(왼쪽)-이무송 부부 [SBS 제공]

'동상이몽2'은 일단 '추우부부' 컴백을 기다리면서 최대한 신선한 얼굴들을 선보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제작진은 티격태격 중년 로맨스를 생생하게 보여준 가수 노사연-이무송 부부를 필두로 배우 소이현-인교진 부부에 더해 최근에는 배우 신다은-사업가 임성빈 부부가 합류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SBS 관계자는 "프로그램 시작부터 항상 새로운 커플을 섭외하려 애썼다"며 "새 커플을 찾는 일이 쉽지는 않지만,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의 부부를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현한의원 공식 유튜브 채널]

한편, 6월 초·중순 출산을 앞둔 추자현은 여전히 위샤오광과 달콤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최근 두 사람은 한 한의원 광고 영상에 나란히 출연했다. 이에서 추자현은 만삭 모습을 공개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출산 준비에 전념하고 있다. 특히 위샤오광은 국내 드라마 촬영장에서도 인기가 좋아 정신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출산 후에는 국내에서 부부가 회복과 육아에 전념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동상이몽2' 복귀 여부를 말하기에는 시기상조"라면서도 "하차 때 추자현이 돌아오겠다는 인사를 했는데, 한 말은 지키는 성격이긴 하다"고 여운을 남겼다.

lisa@yna.co.kr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9.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7.9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9.9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1 16.06.07 26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58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6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0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7 08.31 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37301 [종합]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분식집 현실 보여줬다.. “이집은 무조건 살릴 것” 00:47 1
1037300 예지몽 꾼 롤갤러.jpg 00:47 37
1037299 JBJ 데뷔 1주년 기념으로 올리는 환상의 똥촉쇼 (망피아게임) 1 00:45 51
1037298 웃대인이 할머니한테 요즘 인터넷 사이트 아냐고 물어봄 2 00:45 170
1037297 대만 흑인 인종차별 제품 8 00:44 401
1037296 시험출제 합숙도 안 했는데..최고 수천만원 수당 챙겨 00:44 72
1037295 가정부 김여주와 세명의 도련님.....★☆★ 9 00:43 272
1037294 ‘나영석’ 포맷 무단 도용을 비난했던 논란의 장본인, 내로남불 논란 속 충격 일파만파 14 00:43 587
1037293 원빈이랑 김태희 유치하게 싸우던 시절ㅋㅋㅋㅋㅋ 1 00:42 163
1037292 [아는형님] 홍진경 남편이 결혼을 반대했던 어떤 사건.JPG 3 00:41 549
1037291 제발 모두가 한번씩 들었으면 좋겠는ㅠㅠㅠㅠㅠㅠㅠㅠㅠ 세상힙한 아이돌 매시업 4 00:41 236
1037290 맛있는 녀석들이 받은 만화 패러디 팬아트.jpg 1 00:41 402
1037289 [청춘시대] 내 질투에선 썩은 냄새가 나 6 00:39 345
1037288 전현무가 한혜진을 보고 소름돋을때 11 00:39 1491
1037287 임보라 걸그룹 메인 비주얼 가능 vs 불가능 36 00:39 594
1037286 최근 이효리 단발 화보 23 00:38 507
1037285 백종원이 밝힌 '골목식당' 나오는 이유 3 00:38 359
1037284 장기하의 얼굴들 해체 소식에 맞춰서 다시 들어보는 싸구려 커피 7 00:37 512
1037283 아들 유치원 알림장 보고 오열하는 정대세.jpg 11 00:36 944
1037282 범죄자 레전드 10 00:35 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