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한밤' 닐로 소속사 대표, 1위 논란 반박 "조사 받고싶다"
2,115 4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13648460
2018.04.17 22:18
2,115 49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가수 닐로 측이 음원 사재기 및 조작 의혹에 반박했다.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음원 사재기 및 조작 의혹에 휩싸인 닐로 역주행곡 '지나오다' 1위 논란에 대해 다뤘다.

최근 닐로의 역주행 1위가 논란이 된 가운데 음원 사이트는 음원 사재기 및 조작의혹에 대해 반박에 나섰다. 해당 음원 사이트 관계자는 "저희 ㅇㅇ차트상에서는 비정상적인 이용은 없었고, 그런걸 시도한다 하더라도 저희는 비상적인 이용에 대해 차단하게 10년 전부터 마련돼 있었다. 그런 시도는 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닐로 소속사 이시우 대표는 음원 사재기, 차트 조작에 대해 "전혀 없었다. 비정상적인 움직임이 없었다는 걸 ㅇㅇ차트 발표를 통해 알았을 정도로 시스템에 대해 이해도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새벽 시간 차트 순위가 오른 것에 대해 "음악이 발라드다. 사람이 자기 전에 듣고 싶을 수 있지 않나. 댄스곡을 새벽에 듣기는 좀 그렇지 않나"라며 "그래프 관련된 건 저희는 음원 차트를 그래프라 생각하지도 않고 어떻게 된건지 저희는 파악이 불가하다"고 말했다.

2018년 첫 음원 역주행 주인공 장덕철에 이어 닐로 역시 해당 소속사인 것과 관련해 이대표는 바이럴 마케팅으로 좋은 결과를 만든 것이라고 밝혔는데 바이럴 마케팅 노하우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무명의 가수를 홍보하기 위해 SNS 채널을 적극 활용하다 보니 음악이 최대한 대중에게 공감갈 수 있게 표현할 수 있는 글을 쓰고 공유한다"며 "그걸 어떻게 노하우라고 표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것을 좀 잘 만드는 회사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운 좋게 감 좋게 맞아 떨어진 거다. 여러 상황이"라고 거들었다.

또 제3자가 게시물을 올리는 것처럼 마케팅 한 것에 대해 관계자는 "SNS 채널 중에 저희가 갖고 있는 것들도 일부 있기는 하지만 저희가 갖고 있는 콘텐츠를 더 대중에게 친밀하게 다가가기 위한 표현이라 생각해 그렇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저희도 궁금하고 저희도 속상한 상황이다. 1등을 했는데 속상한 상황이다"며 "저희도 궁금하고 저희도 속상하니까 알려주시면 좋겠다. 그런 것들을. 오히려 (조사)를 받고 싶다"고 했다.

이시우 대표 역시 "필요하다면 조사가 됐건 전부 다 하고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닐로 상태를 묻자 이대표는 "개인적으로 너무 힘들어한다. 얼마나 기대했겠나. 본인의 음악을 많이 들어주니까. 그런데 화살이 되어서 돌아오니까 너무 속상해 한다"고 전했다.

[사진 = SBS 방송캡처]
댓글 4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3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159 2년 전 오늘 우리나라에서 있었던 일 06:07 43
1044158 넥슨의 모바일게임 스토리 근황 06:06 45
1044157 소금을 반으로 줄이면 건강이 두배! 6 05:30 420
1044156 "문재인, 북한 공산당 간부 아들" 비방한 40대 실형 5 05:29 177
1044155 미나미 근황 9 05:28 425
1044154 감동적인 편지가 세일러문 가사임을 뒤늦게 깨달은 샤이니 종현 11 05:03 871
1044153 [판] 나한테는 똥차였던 사람이 다른사람한테는 벤츠래 33 04:45 1717
1044152 백종원의 손길이 시급한 업계 27 04:44 1208
1044151 (충격)사료에 우유 말아 먹는 집사.jpg 13 04:29 1036
1044150 지나가던 후배 잡아두고 저격하는 태연;;;.gif 9 04:26 1064
1044149 개쩐다는 말밖에 안나오는 최근 아이들 수진 직캠.swf 37 04:18 981
1044148 도서관에 갔을 때 만화 1 04:06 477
1044147 대선배와 후배 가수 콜라보중 최근 제일 좋아했던 노래 6 04:01 468
1044146 길냥이 만질때 주의할점 66 03:50 2620
1044145 태연이랑 목소리와 말투까지 똑같은거 같은 태연 어머니 22 03:30 1045
1044144 찜질방에서 먹었을때 유독 더 맛있는 음식들.jpg 36 03:28 1484
1044143 김도연 미친 허리라인.jpg 24 03:27 2140
1044142 효리 상순 부부가 싸우지 않고 잘사는 이유 25 03:25 2733
1044141 굴따러가서 의도치않게 기럭지 뽐내는 정연 8 03:08 961
1044140 소사이어티 게임에 영향을 준 사랑과 우정과 중상모략이 판치는 미국예능 서바이버 1(스압, 데이터주의) 46 03:04 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