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나경원 “유시민과 토론 후 나를 우습게 만든 댓글들…실체 드러나”
1,552 3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13644892
2018.04.17 22:14
1,552 38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필명 ‘드루킹’ 김모씨의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두고 “사건을 축소·은폐한 경찰은 책임지고 검찰은 즉각 추가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인터넷상의 이해할 수 없는 여론 왜곡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정치인이라면 한두 번씩은 경험했을 것”이라며 자신의 경험을 적었다.

나 의원은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인터넷 공간에서 불법적 사건이 끊임없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딸이 썼다는 가짜편지가 나돌아 사실무근임을 밝히자 오히려 나 의원 측이 편지를 조작했다며 비난받았다고 했다.
나경원 “유시민과 토론 후 나를 우습게 만든 댓글들…실체 드러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 의원 페이스북]© ⓒ 중앙일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 의원 페이스북]
2011년 나 의원은 연회비 1억원에 이르는 최고급 피부 클리닉을 이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 ‘딸의 치료 때문에 클리닉을 가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후 “엄마 미안해. 이제 병원에 가자고 조르지 않을게”라는 내용의 ‘유나의 편지’가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확산했으나 나 의원 측은 가짜라고 밝힌 바 있다.

2016년 제20대 총선 직전 지역구 소재 대학교에서 개최한 의정 보고대회에 특정 정당 소속 학생들이 난입해 ‘친일파’라고 소리 지르는 영상이 계획적으로 촬영된 것이라는 게 나 의원의 주장이다. 해당 영상은 당시 모 인터넷 매체에서 기사화했으나 별다른 반응이 없었고, 한 달 후 다시 인터넷 공간에 업데이트되더니 일주일도 안 돼 7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최근 유시민 작가와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개헌안 자료를 놓고 논쟁을 벌인 데 대해서도 “정작 토론의 핵심에서 벗어난 내용으로 새벽부터 아침까지 수십 개의 기사와 댓글로 나를 뭔가 잘못한 사람으로 우습게 만들어 버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인터넷 공간에서의 조직화한 움직임에 대한 의문이 들었는데, 이번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으로 이제야 조족지혈이라고 할 수 있는 실체가 드러났다”고 봤다.

이어 “경찰은 의도적으로 사건을 감추고 축소하는데 급급한 모양새다. 경찰의 조직적 은폐는 청와대와의 교감 없이 이루어지지 못했을 것”이라며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후 소극적은 대처로 일관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나 의원은 이철성 경찰청장을 향해 “거취를 표명하라”고 압박하면서 “검찰 또한 추가수사를 속도감 있게 진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첫 번째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소환이 되어야 한다. 민주당은 꼬리 자르기, 물타기에 연연하지 말고 즉각 특검법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

중앙일보가 개콘보다 웃기다 ㅋ

댓글 3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3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4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0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3045 손 모델해도 될 것 같은 남자아이돌.jpgif 23:07 62
1043044 조선일보에서 거의 유일하게 볼만한 것 23:07 40
1043043 살랑 살랑 춤선 돋보이는 태연 저녁의 이유 직캠(콘서트 첫공개) 23:06 12
1043042 윤은혜 최근...(드라마) 15 23:05 591
1043041 웹툰, 내년 상반기부터 12·15세 등급 생긴다 1 23:04 106
1043040 마일리 사이러스 어그로 쩌는 노래 23:04 50
1043039 한예리 더블유 코리아 화보 비하인드.jpg 1 23:04 105
1043038 도로공사, 개막전서 기업은행에 3-2 대역전승자배구, ‘저녁 7시’ 시대 개막…흥행 가능성은? 1 23:04 21
1043037 방탄 연말무대 레전드 하면 비록 언급無이지만 나름 카감의 영혼을 팔아 만들어졌던 무대.gif 6 23:04 298
1043036 본인들피셜 요새 좀 꽁냥꽁냥하다는 방탄 뷔와 제이홉 2 23:03 204
1043035 추하다고 욕먹었던 니키 미나즈 트윗 23:03 358
1043034 '취업 스트레스'로 여대 도서관서 음란행위 30대 덜미 17 23:03 296
1043033 3년 전 오늘 발매됐던, 요즘 날씨에 듣기 좋은 밴드 노래 2 23:03 98
1043032 경찰이 손놓고있었던 울산모텔살인사건 cctv 속 피해자 모습 22 23:02 1089
1043031 오늘자 기사에 나온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범인 김성수의 손 16 23:01 1258
1043030 4개월 전 그대로 묻혀버린 포항 약국 살인.gif(살해 움짤 주의, 피는 없음) 30 23:00 1005
1043029 [오늘의 시] 자주 일깨워 주지 않으면 꿈은 그저 꿈일 뿐 3 23:00 185
1043028 [AKB48] 강혜원 홍보해주는 미나미.gif 6 22:59 417
1043027 아이즈원 사쿠라 나코 히토미 한국어 글씨체.JPG 37 22:59 968
1043026 한국 아이폰 XS/ XS MAX 리퍼비용 과 배터리교체비용 9 22:59 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