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빨간펜은 사실상 다단계"
1,588 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13643471
2018.04.17 22:12
1,588 3

피해 교사들 한목소리 주장… 본사 ‘가짜계약’ 말만 단속 주도한 관리자는 승진가도
하위직 교사가 올린 매출 일부 상위직 교사가 수수료로 챙겨… 매달 3명 신규 모집도 시켜

대형 방문학습지 업체인 교원 빨간펜이 교사들을 상대로 사실상 다단계 영업 방식의 운영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전현직 관계자로부터 제기됐다. 회사 측이 ‘밀어내기식’ 가짜 계약에 책임이 있는 관리직 교사들을 징계하지 않고 승진시킨 정황도 확인됐다.

빨간펜 상위직 교사는 하위직 교사가 올린 매출의 일부를 수수료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관리직 교사는 신규 교사가 채용되면 자기 매출이 늘어난다는 점을 악용해 가짜 계약을 강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하위직 교사들은 매달 일정 수 이상의 신규 교사를 채용해 오라는 강요도 받았다고 한다.

경남 지역의 한 전직 교사는 17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센터가 매달 3명을 신규 채용해 오라고 시키고 채용하기 전에는 집에도 보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센터가 채용을 강제하는 것은 신규 교사가 올린 매출의 4%가 지구장 급여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그 위 지국장 급여는 여러 지구장이 올린 매출을 합산해 계단식으로 정해진다. 지구 매출 합산이 1억원을 달성하면 지국장이 최대 수수료인 지국 매출의 16%를 급여로 받는 식이다. 매출 압박에 시달렸다는 전직 빨간펜 교사 A씨는 “지구장 매출 합산이 일정 금액을 넘어서면 지국장에게 들어가는 급여율이 확 올라간다”며 “그래서 지구 매출이 간당간당할 때마다 엄청난 매출 압박에 시달린다”고 말했다.

2014년 경기도 지역의 한 빨간펜 지역센터에서 지국장으로 일한 B씨(50·여)도 거의 매달 1억원의 매출 실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B씨 상급자인 센터장은 매달 초 소속 교사와 지국장에게 ‘1억 도전’ ‘5000 도전’ ‘7000 도전’ 같은 목표를 떠안겼다. 이른바 도전 위촉장에는 본사 서명이 박혀 있다. 위촉장을 받으면 그 숫자만큼 매출을 올리라고 재촉을 당한다.

B씨는 매달 7000만원에 가까운 계약 실적을 올리면서 뛰어난 능력을 인정받았다. 센터장은 그에게 ‘1억 도전’ 위촉장을 줬다. 월말까지 도전 수치만큼 실적을 채우지 못하면 센터장이 가짜 계약을 강요했다고 B씨는 주장했다. “계약을 그려오라”고 센터장이 재촉하면 B씨는 가족과 친구 명의로 교육 전집을 사들였다. 자신이 관리하는 교사들에게도 명의를 빌려 매출 1억원을 억지로 채웠다. B씨가 근무한 지역센터에서 가짜 계약이 드러나 비용을 물어낸 교사는 4명이나 됐다.

교사들이 가짜 계약으로 곤란을 겪는 동안 지역센터장 S씨는 경기북부 지역 사업단장으로 승진했다. 2016년에도 S씨가 맡은 곳에서 전국 매출 1위를 기록한 교사의 가짜 계약 사실이 드러났는데, 회사는 현장 교사만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S씨는 오히려 전국에 17명밖에 없는 총괄센터장으로 승진했다.

S씨가 관리하는 지역에서는 최근까지도 같은 문제가 반복됐다. 지난달 지역 언론에서 가짜 계약 관행을 보도하자 교원에서는 진상조사를 거쳐 해당 관리직 교사와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취재 결과 해당 관리직 교사는 S씨가 맡은 지역에서 계속 빨간펜 학습지 영업을 하고 있었다. 교원 관계자는 “가짜 계약인지 아닌지는 내부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면서도 “관리직 교사가 가짜 계약을 요구했다고 하면 확인은 해보지만 당사자가 부인하면 더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3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4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0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3110 평소 자기자랑 안하는 방탄정국이 자랑하는 모먼트 23:59 55
1043109 정부, 편의점 로또 판매권도 빼앗나 1 23:58 41
1043108 시안이 놀리는 재미로 사는 이동국 ㅋㅋㅋㅋㅋㅋㅋ 12 23:57 215
1043107 중국에서 '유명한걸로 유명한' 사람하면 다들 떠올리는 슈스 甲 11 23:56 627
1043106 태양의 후예 논란 있었던 장면.gif 29 23:56 965
1043105 원덬 기준 인상 깊게 읽었던 작품의 첫 줄과 그 사족 1 23:56 90
1043104 민주 "국감 핫이슈는 사립유치원…한국당, 실체없는 고용세습에만 '올인'…분발해야" 2 23:54 44
1043103 4시간 동안 꼴랑 38만원 후원받았다고 방송할 맛 안난다는 트젠 비제이 18 23:53 978
1043102 [19] 비너스의 환생 [19] 14 23:53 829
1043101 세계 주요도시 평당 가격 23:53 87
1043100 사람들이 연예대상에 완전히 실망한 사건 85 23:52 2209
1043099 배고픈 사람들에게 자기 머리를 뜯어서 주는 호빵맨 19 23:51 596
1043098 케이팝팬들에게 갑자기 한국어로 인터뷰하기 23:51 266
1043097 중고나라 전여친 패키지 6 23:50 772
1043096 왼팔이 마비된 군인.jpg 15 23:49 764
1043095 소수의 백수들 상황 50 23:46 2106
1043094 역대급 gmf 보아 공연에서 모두를 일어나게 만든 곡 10 23:46 854
1043093 잘 키워놓은 시바 한마리 22 23:45 1616
1043092 온라인 정모 레전드.jpg 16 23:44 970
1043091 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 (문학/시) 9 23:44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