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대입개편 공론화 과정에 '교사 패싱'…교사 참여 보장해야"
205 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13332743
2018.04.17 13:14
205 3
0003924518_001_20180416191201807.jpg?typ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16일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계획을 발표했다. / 사진=연합뉴스교원단체들이 국가교육회의의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과정에 교사가 보이지 않는다며 현장 교육전문가인 교사 참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국가교육회의가 16일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와 공론화위원회를 꾸려 교육부로부터 넘겨받은 2022학년도 대입 쟁점을 결정하겠다고 밝혔으나, 인적 구성에서 교사가 전무한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국가교육회의는 대입제도 개편 특위를 4년제 일반대(한국대학교육협의회), 전문대(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교육청(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추천 인사를 비롯해 학계 등 교육전문가 4명, 언론인 2명으로 구성한다. 사실상 교사의 특위 참여는 시도교육감협의회 추천 몫으로 배정받는 길밖에 없다는 얘기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논평을 내고 “유·초·중등교육 정상화 관점에서 대입제도 문제점을 분석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데 있어 가장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주체는 현장 교사들”이라며 “하지만 특위엔 교사는 없고 언론인, 교수, 대학 당국자만 있다. 괴상한 구성에 현장의 분노가 크다”고 성토했다.

이어 “특위 구성뿐 아니라 공론화 과정에도 현장 교사 참여는 배제돼 있다”면서 “공론화 범위와 의제를 결정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현장 교사 의견 수렴이다. 진정으로 현실적이고 개혁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교사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구체적으로 △특위 위원으로 현장 교사 3분의 1 이상 참여 △별도 ‘현장교사위원회’(가칭) 설치 및 의견수렴·검토 실시 △현장교사위의 국민 참여형 공론과정 참여 등을 요구했다.

교사노동조합연맹도 같은날 ‘국가교육회의에 바란다’ 제하 성명에서 일선 교사 목소리와 교원단체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사노조연맹은 “교사 의견이 배제되면 대입제도 개편은 자녀 제일주의에 빠진 일부 학부모나 우수 학생만 선발하려는 일부 일류 대학을 비롯한 비교육적 의견에 휘둘릴 가능성이 있다”며 “자칫 대입제도 개편이 사상누각이 되거나 심지어 개악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실천교육교사모임 등도 보수·진보 성향을 막론하고 대입 개편 과정에서의 ‘교사 패싱’을 비판했다. 교원단체들은 국가교육회의 위원에 현직 교사가 한 명도 없는 점을 되풀이 지적해왔다. 교총은 대입제도 개편 주요 쟁점에 대한 교원 설문을 벌여 국가교육회의에 전달할 계획이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6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5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4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6478 조선일보 사장 집 16:29 8
1006477 더쿠 덬들의 새우먹는 방법 조사나왔습니다 16:29 33
1006476 기사, 본인피셜로 솔로 데뷔할거라고 밝혀진 SM 남녀아이돌.jpg 16:28 112
1006475 23년 전인데 지금 봐도 세련된 아무로 나미에 무대 16:28 33
1006474 안시성에서 연기는 누가하냐는 말이 나오는 이유.jpg (강스포 有) 16:28 168
1006473 이언주 근황.jpg 4 16:27 150
1006472 24호 태풍 이름은 짜미 10 16:26 355
1006471 짱절미 못보던 사진 12 16:26 456
1006470 한복 상식 3 16:24 271
1006469 작년 9월 vs 올해 9월.jpg 12 16:24 433
1006468 아이즈원) 상남자 강광배씨.gif 8 16:23 406
1006467 보는 사람들 멘탈 터지는 실제 비행기 추락 사고.gif 3 16:22 852
1006466 이름이 적나라한 공룡.jpg 6 16:22 346
1006465 선미 최신 근황.mkv 17 16:21 466
1006464 소녀시대 Run Devil Run의 답가였던 남돌 타이틀곡 9 16:19 836
1006463 "3일간 굶어서…" 흉기 강도 벌인 20대 붙잡혀 6 16:19 227
1006462 (잔인만화주의) 어느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의 이야기 - 문신 3 16:19 185
1006461 [혐주의??] 실제 심장 팔딱팔딱 뛰는 모습.gif 22 16:18 1101
1006460 제주漁民 “예멘인들 얘기도 하지 말라" 어민과 난민은 왜 등돌렸나 9 16:18 281
1006459 시간 순삭이라는 남자아이돌 역대 음반 판매량 그래프 영상 6 16:18 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