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나경원 "백분토론 나를 우습게 만든 댓글들...이제야 실체 드러나"
2,582 8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13332538
2018.04.17 13:14
2,582 88


페이스북 통해 자신 향한 온라인상 비판들 '여론 왜곡' 으로 몰아

[오마이뉴스 이주연 기자]

"시민들이 온라인 상에서 정치적 의사를 표시하거나 지지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서도 불법 행위와 동일시하는 것 같은 보도들이 나오고 있다. 이는 정치 참여에 적극 활동하고 있는 시민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생각한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김해시을)은 16일 자신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드루킹' 인터넷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대해 이 같은 우려를 표했다. 몇몇의 불법적 행위로 인해 온라인상의 자유로운 의사표현 까지 '불법행위'로 간주하는 움직임에 제동을 건 것이다. 

그런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동작)이 그 움직임의 선두에 섰다. 나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터넷상의 이해할 수 없는 여론 왜곡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며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인터넷 공간에서의 조직화된 움직임에 대한 의문이 들었는데, 이번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으로 실체가 겨우 드러났다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본인에게 비판이 제기된 사건들이 모두 '조직화된 움직임에 의한 여론왜곡'이라는 설명이다.

SGfkI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 나경원 페이스북 갈무리


나 의원이 열거한 사건 중에는 지난 10일 방송된 MBC <100분토론>과 관련된 내용도 있었다. 당시 나 의원은 대통령 개헌안에 담긴 '토지공개념'에 대해 '법률로써'라는 문구가 없음을 문제 삼았다. 나 의원이 본 자료는 법제처 심사 요청 전에 나온 개헌안으로, 이후 '법률로써'라는 표현이 추가됐음에도 나 의원이 '없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나 의원을 향해 비판이 이어지자 그는 "졸속 개헌을 은닉하기 위한 도둑 수정"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나 의원은 "최근 MBC 100분토론에서 유시민 작가와 토론한 것은 정작 토론의 핵심에서 벗어난 내용으로 새벽부터 아침까지 수십개의 기사와 댓글로 나를 뭔가 잘못한 사람으로 우습게 만들어 버렸다"라고 지적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47&aid=0002186195


댓글 8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BBQxSBS 슈퍼콘서트 with 더쿠 ②탄】 비비큐 치킨 상품권 2차 당첨자 발표!! (9/20 木 연락 마감) 58 09.18 6826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6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3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3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3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3 05.30 4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6 08.31 8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3413 김고은 빈폴 악세사리 화보 비하인드 사진들.jpg 19:28 21
1003412 정말 인류애 잃는다는 말밖엔 생각안나는 기사.txt 19:28 78
1003411 [후기방] 배달의 민족에서 개뻔뻔 진상녀된 후기 19:28 224
1003410 ‘유쾌발랄’ 리설주 여사 “임종석 못와서 섭섭…기자분들도 냉면하셔야지요” 19:27 111
1003409 실시간) 만수대창작사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gif 5 19:27 173
1003408 멜론 일간 1위 못해본 걸그룹 중에 커뮤반응 제일 좋은 멤들 4 19:26 297
1003407 올해 음원성적 괜찮았던 큐브소속돌들 7 19:24 186
1003406 음양사 2주년 복귀 특별 CG (종이인형이 매일 정원을 청소하는 이유) 19:22 216
1003405 삼성 이재용 - SK 최태원 옆자리 앉아.. 4 19:22 828
1003404 길잃은 냥이 주인을 찾습니다. 5 19:22 444
1003403 박은빈이 청춘시대1에서 단발로 나온 이유 28 19:21 1033
1003402 서울대 축제 근황.jpg 8 19:20 1230
1003401 강성훈 사태에 대한 빠순학 박사의 글에서 예전에 말했다고 해서 예전글을 뒤져보았다 17 19:20 806
1003400 위조가 불가능한 이태곤의 도장 11 19:19 780
1003399 실시간 공개) 백화원에서 '모감주나무' 식수하는 문재인 대통령.gif 23 19:19 696
1003398 0개국어 14 19:18 666
1003397 오늘 나온 신곡 진입 순위 (임창정, 우주소녀) 9 19:18 586
1003396 청룡영화상 수상자들이 이번에 찍은 하이컷 화보.jpg 6 19:17 377
1003395 남돌의 실제 파우치 털기(feat.화장품 냉장고).twt 7 19:17 729
1003394 냥이가 진짜로 노리던 것.jpg 7 19:17 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