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허위 보도로 인격 살인"‥동국대 일산병원 데이트폭력 사건의 반전
1,827 1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13293676
2018.04.17 12:07
1,827 13
가해자 지목된 의사 B씨 "상습폭력, 협박 모두 사실 아냐...A씨에게 스토킹 등 고통 당해" 반박

http://img.theqoo.net/kQlNS


'동국대 일산병원 데이트폭력'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의사 B씨가 법원에 '접근금지가처분신청'을 제기하면서 제출한 증거 사진. B씨는 피해자 A씨가 자신의 숙소 앞에 쓰레기를 무단 투기했다고 주장함.



단독[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최근 보도돼 공분을 자아냈던 '동국대 일산병원 의사 데이트 폭력'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의사가 상습 폭행 및 살해 협박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와 관련 SBS는 지난 4일 저녁 8시 뉴스를 통해 동국대 일산병원 간호사 A씨가 2012년 같은 병원 전공의 B씨와 사귀기 시작한 지 1년 뒤부터 상습적인 구타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인터뷰에서 "사귀는 초반에는 물건을 집어던지거나 발로 벽을 찼고 폭행 수위가 갈수록 높아져 다리 깁스를 2번 하고 아예 걸을 수 없는 상태가 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심지어 반복된 B씨의 폭행에 정신을 잃어 일하던 병원 응급실로 실려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B씨가 A씨에게 폭력 사실을 병원 안팎에 알리지 못하도록 회유와 협박도 번갈아 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두 번째로 다리 깁스를 했을 때 반지를 사주며 결혼하자고 했다"면서 "KCL(전해질)과 미다졸람(수면마취제)를 섞어서 죽여 버리겠다고 협박하고 자신은 의사라서 사람을 죽여도 감옥에 2~3년 밖에 안 간다고 협박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의사 B씨는 17일 아시아경제에 이메일을 보내 지난해 5월 A씨와의 합의한 접근금지가처분 조정 결정문, 녹음 파일, 동영상 등을 제시하며 상습 폭행과 협박 등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오히려 A씨로부터 2015년 결별을 전후로 상습적인 스토킹과 근거없는 소송 제기, 가족 살해 협박 등으로 고통을 당해왔다는 것이다. 현재 B씨는 방송이 나가던 당시 공중보건의로 근무하기 위해 지난달 15일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훈련을 받다가 이달 12일 퇴소한 상태다.

B씨는 이메일에서 "A씨를 수년간 상습폭행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인대가 두 번이나 끊어지고 정신이 잃을 때까지 맞아서 응급실에 실려갔다는 것과 약물로 살해 협박까지 받았다는 내용도 마찬가지"라며 "두 사람 사이에 결별 이야기가 오가는 과정에서 우발적인 물리적인 충돌이 있었던 것은 일부 사실이나 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B씨는 뉴스에서 방송된 피해자 A씨의 멍자국 사진에 대해선 "바늘 자국이 있는 점으로 보아 구타에 의한 것이 아니라 정맥 주사 부위에 발생할 수 있는 멍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깁스 사진에 대해서도 "의사가 했다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조잡한 솜씨로 감은 것"이라고 말했다.

정신을 잃을 정도로 폭행당한 적이 있다는 것에 대해서도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었다"며 "마음대로 집에 들어가서 나가지 않길래 다음 날 집에 들어갔더니 수면제를 먹은 흔적이 있는 상태에서 의식이 없이 발견돼 119에 신고하고 병원에 데려갔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B씨는 그러면서 자신과 배우자C씨가 A씨를 상대로 지난해 3월21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접근금지신청 가처분 신청을 제기해 받아들여졌다며 데이트 폭력 자체를 적극 부인했다. 실제 B씨가 제시한 조정문을 보면, B씨와 배우자 C씨는 A씨가 결별 이후에도 상습적으로 B씨와 C씨의 직장, 집으로 찾아 오거나 이메일, 문자, SNS계정 메시지를 보내면서 괴롭히고 있다며 사진, 스마트폰 화면 캡쳐, 동영상, 녹음 파일 등을 증거로 제시했다. 이에 이들은 서로 거주지 및 직장, 결혼식장 등에 접근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으로 조정문을 통해 확인된다.

두 번째 깁스를 했을 때 반지를 사주면서 결혼해달라고 했다는 A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자신이 민사 소송에 반지를 사준 증거로 제출한 영수증 날짜는 2015년 9월10일인데, 두 번째 폭행으로 깁스를 했다고 주장한 시기는 2015년 12월2일"이라며 "본인이 하고 있는말 그 자체가 이미 거짓말 뿐임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B씨는 해당 뉴스를 보도한 SBS측에도 강한 유감을 표시하면서 민형사 소송 제기 의지를 밝혔다. 그는 "담당 취재 기자가 변호사를 만나자고 해서 약속까지 했는데 오지 않았다"며 "당사자인 저에게 사실 확인을 한 번이라도 했다면, 변호사에게 한 마디라도 물었다면 이처럼 어처구니 없는 코미디같은 인터뷰를 그대로 방송에 내보내는 대형 사고를 일으키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B씨는 "왜곡된 방송으로 인해 전국민에게 상습폭행범, 사이코 패스 의사로 무차별적인 욕설에 시달리며 인격 살인을 당했다"며 "훈련소에서 훈련을 받느라 전혀 알지 못했고, 배우자와 가족들이 너무나도 고통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B씨는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현재 A씨로부터 받은 협박으로 인해 심한 우울증 등을 앓고 있어 민사 소송을 진행 중이고, 경찰서에 신변 보호 요청을 해 스마트워치를 차고 다니고 있다"며 "데이트폭력의 가해자라면 경찰이 이런 조치를 해주겠는가"라고 주장했다.

한편 B씨를 대리한 D 법무법인 E변호사는 이에 대해 "B씨의 주장은 사실"이라며 "A씨가 주장한 상습 폭행은 실제로 3건인데 발목을 접질리는 등 경미한 부상으로 경찰에 의해 모두 불기소 처분됐으며, 민사상 손해배상도 내가 반대했지만 결혼을 앞둔 B씨가 3000만원을 주기로 하고 조정에 합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E변호사는 또 "SBS측에 모든 증거 자료를 보여주겠다고 제안하고 만나자고 했지만 오지 않았다. 처음부터 결론을 내려놓고 기사를 다 써놓은 후 형식적으로 입장을 들어 보려 한 것 같았다"며 "허위보도에 대한 명예훼손 등 민사소송을 18일 중으로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3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164 즉석에서 라면 5봉지 순삭하는 강호동 20 07:01 748
1044163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 위장전입, 투기 사과..2살 손자 '2천만 원 예금'도 도마에 8 06:43 176
1044162 나는 알지도 못한 채 태어나 날 만났고, 내가 짓지도 않은 이 이름으로 불렸네 18 06:31 946
1044161 쥬시 알바녀랑 사귀게 된 썰.jpg 25 06:29 1398
1044160 故노회찬 타살설·강진 여고생 원조교제설 다룬 뉴스 법정제재 4 06:10 414
1044159 2년 전 오늘 우리나라에서 있었던 일 7 06:07 697
1044158 넥슨의 모바일게임 스토리 근황 9 06:06 677
1044157 소금을 반으로 줄이면 건강이 두배! 9 05:30 1009
1044156 "문재인, 북한 공산당 간부 아들" 비방한 40대 실형 9 05:29 472
1044155 미나미 근황 14 05:28 1262
1044154 감동적인 편지가 세일러문 가사임을 뒤늦게 깨달은 샤이니 종현 18 05:03 1936
1044153 [판] 나한테는 똥차였던 사람이 다른사람한테는 벤츠래 41 04:45 3501
1044152 백종원의 손길이 시급한 업계 34 04:44 2471
1044151 (충격)사료에 우유 말아 먹는 집사.jpg 14 04:29 1777
1044150 지나가던 후배 잡아두고 저격하는 태연;;;.gif 11 04:26 1756
1044149 개쩐다는 말밖에 안나오는 최근 아이들 수진 직캠.swf 42 04:18 1598
1044148 도서관에 갔을 때 만화 1 04:06 623
1044147 대선배와 후배 가수 콜라보중 최근 제일 좋아했던 노래 6 04:01 679
1044146 길냥이 만질때 주의할점 76 03:50 4017
1044145 태연이랑 목소리와 말투까지 똑같은거 같은 태연 어머니 25 03:30 1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