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김기식 "선거법 위반 판단 납득 어려워…금융개혁 계속돼야"
698 1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13245036
2018.04.17 10:43
698 12

"선관위, 신고 이후 2년간 문제 제기 없어…정치적으로는 수용"

"참여연대 비판에 사퇴 입장 정해…국민·가족에게 미안"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박의래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자신의 사의 표명 배경이 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위반 판단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17일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직의 무거운 부담을 이제 내려놓는다"고 글을 남겼다. 

그는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누를 끼친 대통령님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사퇴에 이르게 한 선관위의 결정에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김 원장은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천만원 이상을 추가 출연키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의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취하는데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면서 "이 사안은 정말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법률적 다툼과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시민단체 또는 비영리법인 구성원으로서 종전의 범위를 넘어서는 특별회비를 낸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6일 판단했다.

김 원장이 의원 임기가 끝나기 직전인 2016년 5월 19일 정치후원금에서 5천만원을 연구기금 명목으로 민주당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에 기부한 것을 법 위반으로 본 것이다. 


QFQsa

자신에게 쏟아진 비판에 대해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저에 대해 제기된 비판 중엔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들이 있었다"면서 "이번 과정에서 고통받은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또 저로 인해 한 젊은이가 악의적인 프레임으로 억울하게 고통과 상처를 받은 것에 분노하고 참으로 미안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의원 시절 인턴 직원과 함께 해외 출장을 간 사실이 드러나며 각종 의혹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해당 직원의 신상이 알려지기도 했다.

김 원장은 자신의 친정이던 참여연대에서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냈을 때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참여연대 후배의 지적은 정당하고 옳은 것이었다"며 "그때 이미 저의 마음을 정했지만 앞으로의 인사에 대한 정치적 공세에 악용되지 않도록 견뎌야 하는 과정과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저는 비록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 저를 임명하며 의도했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며 "다시 한 번 기대하셨던 국민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0&oid=001&aid=0010028588&mode=LSD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3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164 즉석에서 라면 5봉지 순삭하는 강호동 12 07:01 295
1044163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 위장전입, 투기 사과..2살 손자 '2천만 원 예금'도 도마에 8 06:43 130
1044162 나는 알지도 못한 채 태어나 날 만났고, 내가 짓지도 않은 이 이름으로 불렸네 14 06:31 737
1044161 쥬시 알바녀랑 사귀게 된 썰.jpg 19 06:29 1066
1044160 故노회찬 타살설·강진 여고생 원조교제설 다룬 뉴스 법정제재 4 06:10 355
1044159 2년 전 오늘 우리나라에서 있었던 일 7 06:07 598
1044158 넥슨의 모바일게임 스토리 근황 8 06:06 573
1044157 소금을 반으로 줄이면 건강이 두배! 8 05:30 906
1044156 "문재인, 북한 공산당 간부 아들" 비방한 40대 실형 8 05:29 413
1044155 미나미 근황 14 05:28 1101
1044154 감동적인 편지가 세일러문 가사임을 뒤늦게 깨달은 샤이니 종현 18 05:03 1728
1044153 [판] 나한테는 똥차였던 사람이 다른사람한테는 벤츠래 40 04:45 3174
1044152 백종원의 손길이 시급한 업계 34 04:44 2244
1044151 (충격)사료에 우유 말아 먹는 집사.jpg 13 04:29 1618
1044150 지나가던 후배 잡아두고 저격하는 태연;;;.gif 11 04:26 1596
1044149 개쩐다는 말밖에 안나오는 최근 아이들 수진 직캠.swf 41 04:18 1495
1044148 도서관에 갔을 때 만화 1 04:06 596
1044147 대선배와 후배 가수 콜라보중 최근 제일 좋아했던 노래 6 04:01 645
1044146 길냥이 만질때 주의할점 74 03:50 3745
1044145 태연이랑 목소리와 말투까지 똑같은거 같은 태연 어머니 24 03:30 1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