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유나이티드항공 또 구설…기내 선반에 실린 반려견 질식사
4,154 4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91424513
2018.03.15 03:52
4,154 44
http://img.theqoo.net/AePzk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내 좌석 위 수납공간에서 반려견이 죽은 채 발견돼 해당 항공사가 사고 원인 자체 조사에 나섰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과 NBC방송 등에 따르면 유나이티드 항공 1284편 여객기가 전날 밤 휴스턴에서 출발해 뉴욕까지 비행 도중 반려견이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주인이 소형 운반 용기에 넣은 반려견을 승무원 지시에 따라 좌석 위 짐칸에 옮겼으나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한 탑승객은 운반 용기가 좌석 아래 들어갈 수 있도록 고안됐으나, 일부가 기내 통로를 막게 되자 승무원이 짐칸에 올리도록 했다며 "소유주는 처음엔 반대 의사를 표하다 결국 지시에 따랐다"고 전했다.

그는 죽은 반려견 품종이 프렌치 불독이었으며, 짐칸에 올려진 후 30분 이상을 짖어댔다고 증언했다.

이 애완견은 기내 선반 안에서 전체 3시간30분 가량 갇혀 있었다.

목격자인 매기 그레밍거는 "비행이 끝나고 나서 그 여자 주인은 강아지가 숨진 것을 보고 기내 복도에 앉아 큰 소리로 울었고 주변의 승객들도 완전히 놀랬다"고 말했다.

미국 현지 언론은 선반 내 산소 부족으로 그 강아지가 질식사한 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즉각 사과 성명을 냈다.

항공사 대변인 매기 슈메린은 "일어나서는 안 될 사고였다. 반려동물을 좌석 위 짐칸에 올리도록 해서는 안 됐다"며 "깊은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승무원을 면담하는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반려견이 소유주 가족의 항공료 전액과 반려동물 동반 탑승을 위해 지불한 요금(약 200달러) 등은 이미 환불 조치했다고 부연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정확한 폐사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요청한 상태다.

NBC방송은 미 연방 교통부 자료를 인용, 지난해 미국 항공기 내에서 발생한 동물 사고는 모두 24건, 이 가운데 18건이 유나이티드항공 사고였다고 전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작년 4월, 좌석 초과 예약을 이유로 60대 베트남계 탑승객을 폭력적으로 강제 퇴거시킨 사실이 알려져 세계적인 공분을 샀다. 이어 화물칸에 실렸던 자이언트 토끼가 수송 중 폐사하자 주인 동의 없이 화장시켜 제소되기도 했다.
댓글 4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2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6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8665 [슈돌] 윗몸일으키기 하고 잘 안되자 우는 시안이의 승부욕 16:16 39
1008664 [오피셜] 강민경의 몸매가 좋은 이유 5 16:15 396
1008663 우원식 "102세 어머니, 송이버섯 받고 아이처럼 기뻐하신다" 4 16:14 297
1008662 필기구로 바닥에 구멍을 뚫는 방법.gif 5 16:14 262
1008661 추석 차례상 민초의 난 1 16:14 150
1008660 민주노총 직원들 포스코 침입 서류 빼앗아 도주..경찰 5명 검거 4 16:08 232
1008659 김소월 시 좋아하는 덬들이 많이 알았으면 좋겠는 앨범 16:08 235
1008658 댕댕이치고 좀 사람같다는 남자아이돌(많이 스압) 11 16:07 817
1008657 여우 울음소리 4 16:05 179
1008656 킬미힐미 반응 좋았던 엔딩 4개.jpg.gif 49 16:05 1228
1008655 뉴이스트 아론 인스타업 5 16:05 235
1008654 아이콘 '이별길' 티저 #2 (비아이/구준회 나레이션 Ver.) 4 16:04 76
1008653 씨리얼을 먹다가 재채기를 하면? 35 16:03 1088
1008652 우리집만 본줄 알았는데 커서 대화해보니 너도나도 다 본 드라마.jpg 40 16:03 2208
1008651 덬질한 대상과 투샷 찍어 얼어붙은 HKT48 사시하라 리노 20 16:01 1207
1008650 흔한 디씨인의 차례상 7 16:00 762
1008649 앵겨있는 애기 인절미(절미아님) 11 15:59 1099
1008648 박경림이랑 착각의 늪 부르고 춤춘 주지훈, 조승우 5 15:59 340
1008647 원덬이 취향 남돌들~!!! 6 15:59 294
1008646 이소라 또다른 감정몰입레전드 2 15:58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