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옆집 진돗개 발로 차 이빨 부러뜨리고 연탄집게로 다리 지진 30대男, 징역1년 (인데 집행유예)
1,352 3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91403881
2018.03.15 02:27
1,352 31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3257160

☆아무 이유없이☆ 옆집 진돗개를 발로 차 이빨을 부러뜨리고 달아오른 연탄집게로 다리를 지져 화상을 입힌 30대에게 ☆집행유예 2년이 떨어졌다.☆

14일 대구지법 형사2단독 장미옥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특수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120시간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장 판사는 "범행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특수상해 피해자와 합의하고 각 범행을 자백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실형을 면해 준 이유를 알렸다.

A씨는 2016년 12월 초 사무실 옆 개집에 키우던 진돗개를 발로 차 이빨 2개를 부러뜨리고 연탄집게로 왼쪽 앞 다리를 지져 화상을 입히는 등 같은 해 ☆11월부터 12월 사이 4차례에 걸쳐 같은 개를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회사 직원이 밀린 월급을 달라고 하자 폭행해 전치 6주 상해를 입힌 혐의도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A씨는 회사 직원이 밀린 월급을 달라고 하자 폭행해 전치 6주 상해를 입힌 혐의도 있다.>


지속적 동물학대에 사람까지 때린적 있는...동물학대 혐의는 합의 안된거 같은데 상해죄는 합의해서 집유 뜬듯... 자백한걸 왜 고려해주는지 정말 모를..ㅋ...

조만간 또 동물 잡아 패거나 사람 팬다에 한표 건다...
댓글 3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2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5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7774 여덬들이 아나운서 지망생이라면 들어가고 싶은 공중파 방송사는? 21:04 8
1007773 일본 동물원이 경영란으로 문닫은 후 방치된 돌고래와 펭귄들 5 21:02 368
1007772 국내 엔터&음악 유튜브 채널 구독자수 21:02 77
1007771 데뷔 6주년에 공식 색을 발표한 백퍼센트 3 21:02 256
1007770 지금 유럽이랑 남미, 북미에서 인기 쩌는 라틴계 잘생긴 남자 아이돌 9 21:01 267
1007769 전소미 새 소속사 입성 기념 조녜짤털 (데이터주의) 1 21:01 216
1007768 시골의사가 인턴 뺨때린 이유 21 21:01 521
1007767 당연히 트와이스 데뷔곡일줄 알았는데 아니어서 실망했던 노래 9 21:00 342
1007766 태어나자마자 최종보스 만남 1 20:59 253
1007765 졸귀 해롱이를 아십니까?(슬기로운 감빵생활) 6 20:59 178
1007764 [2013년]친구 주머니턴 10대, 문자메시지에 덜미 잡혀 1 20:57 101
1007763 구자철 시즌 첫 골, 후반 무릎 통증으로 교체 1 20:57 67
1007762 지역감정 레전드甲 16 20:57 667
1007761 프로미스나인 노지선 브이앱에서의 예뻤던 모습들.jpgif(약스압) 3 20:57 271
1007760 그때 그 시절 우리가 사랑한 비담.jpgif 16 20:57 363
1007759 흔한 일뽕들의 선동.jpg 6 20:57 339
1007758 송영무 전 국방부장관 페북 4 20:57 223
1007757 아직도 "빌보드 앨범 차트 순위는 안중요한데 웅앵웅" 거리는 알못들이 보면 좋을 트윗 8 20:56 220
1007756 인간.. 내가 이렇게라도 놀아주니 즐겁냥? 4 20:55 405
1007755 아이돌 커피차에서 커피 받았는데 의문의 남자가...jpg 28 20:55 1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