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원작에 충실한 영화 '치즈인더트랩' 리뷰 기사
1,228 1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90942952
2018.03.14 13:24
1,228 12
YhILp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원작팬들이 그토록 원하고 바라왔던 높은 싱크로율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과 화제를 모은 영화가 화이트데이인 14일 개봉한다.

누적 조회수 11억뷰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만들며 '만화 찢고 나온 영화'라는 찬사까지 쏟아지고 있는 순끼 작가의 인기 웹툰 동명 영화 '치즈인더트랩'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영화는 할 말은 해야 직성이 풀리는 평범한 여대생 홍설(오연서)이 개강 파티에서 '엄친아' 유정 선배(박해진)를 만나며 복잡한 관계로 얽히게 되는 달콤살벌 연애를 그린 로맨스릴러다.

드라마로도 제작돼 이미 검증된 웹툰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답게 영화 '치즈인더트랩'은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비주얼과 성격이 원작 웹툰 그대로를 현실에 옮겨놓은 것처럼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CqyiG

(중간 생략)

웹툰으로 이미 작품을 접한 원작팬들의 입장에서 영화 '치즈인더트랩'은 드라마와 달리 원작에 충실했을 뿐 아니라 드림캐스팅을 실현시켰기 때문에 만족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113분이라는 제한된 러닝타임 안에 웹툰 원작만의 매력을 다 담아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점이다.

영화 속에서 벌어지는 여성 범죄 사건들이 명백히 해결되지 않는다. 유정 선배가 '빨간 벽돌남'으로부터 홍설을 구해내지만 해결방안에 대해서는 관객들의 몫으로 남겨놓았을 뿐이다.

웹툰을 접해보지 못한 관객들의 입장에서는 인물 간의 관계가 친절하게 설명되지 않았을 뿐더러 깜빡이도 없이 백인하, 백인호 남매가 갑자기 등장하면서 극에 대한 몰입도를 떨어뜨린다.

여기에 유정 선배와 홍설 두 사람의 복잡힌 심리와 갈등 등 원작만이 가진 묘미가 영화상에서 제대로 살려내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

또 백인하, 백인호 남매 그리고 홍설 절친 장보라와 연하남 권은택 등 주변 인물에 대한 매력을 113분이라는 러닝타임에 담아내는데에도 버거웠다. (★★★☆☆)

jpuWa

음............. 

그렇다는군요.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2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8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5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7774 4연승 성공한 복가 동막골소녀 - 보여줄게 by 에일리 1 20:47 42
1007773 편견을 버리고 봐야하는 영상.ytb 20:46 43
1007772 발발발발... 발발발발... 20:46 33
1007771 결혼 드립치는 팬 귀엽다는 듯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아이돌 12 20:45 515
1007770 마이클잭슨과 같은 기록을 가진 여가수 6 20:45 160
1007769 [한식대첩] 외국셰프 5인 지역별 첫 한식 9 20:44 417
1007768 아이즈원 새로운 광고 한개 더 찍음.JPG 16 20:44 523
1007767 문재인 대통령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1년 전부터 설계한 남북정상회담 큰 그림?! 4 20:44 62
1007766 선예, 원더걸스 시절 은퇴 논란 해명 "어마어마한 오보"  25 20:42 529
1007765 화물선에서 30일동안 타임랩스로 촬영한 바다와 하늘 풍경.ytb 1 20:42 75
1007764 처음에는 악플이었지만 지금은 선플이 되어버린 방탄소년단 '데뷔 전날' 기사 댓글 25 20:42 492
1007763 화양연화(악기 : 우쿨렐레, 멜로디언, 어쿠스틱 기타, 종이, 참깨통, 캔, 나무젓가락 뭉치, 분무기) 3 20:41 122
1007762 낮잠자다 당황한 다람쥐....gif 8 20:41 576
1007761 추석 잔소리 메뉴판.jpg 4 20:40 377
1007760 (약스압)만화니까 과장해서 지어냈다고 생각했는데 현실 25 20:39 929
1007759 선녀같은 우주소녀 성소 최근 근황.jpg 24 20:39 864
1007758 파워랩퍼상인데 감성보컬인 남자 아이돌 21 20:39 733
1007757 토끼와 거북이에서 거북이가 이긴 이유.gif 9 20:39 516
1007756 여자 아이한테 엄마가 필요한 순간이 언제일까요? 4 20:38 438
1007755 없애자니 이상하고, 놔두자니 그건 그것대로 이상한 국어 맞춤법의 계륵 같은 존재.txt 17 20:36 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