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얼마전 공개수사로 전환된 실종 미제사건 '남양주 이인철씨 실종사건'
2,412 13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90938709
2018.03.14 13:15
2,412 13
작년 8월31일에 일어난 실종사건인데 일주일전에 경찰에서 공개수사로 전환







2017년 8월 31일



경기도 남양주 한 가게 사장이었던 이인철씨의 아버지는 아들에게 여느때처럼 전화를 걸게된다



그러나 전화는 꺼져 있었고 이인철씨의 아버지는 금방 전화가 오겠지 생각했었다




이인철씨의 가게

http://img.theqoo.net/MESOR


실종자 이인철씨

http://img.theqoo.net/oPNCe



며칠이 지나도 오지 않자 아버지는 실종신고를 하게 된다

경찰이 조사해본 결과 이인철씨의 8월31일 마지막 모습이 CCTV에 잡혔다

(이인철씨가 자신의 오토바이 할리 데이비슨을 타고 갔다)

이것이 마지막 모습이었으며 반대로 나오는 모습은 포착되지 않았다


장소는 남양주 가곡리 카센터 방향이었다

확인해보니 그 카센터는 이인철씨의 아는 친한 동생(A씨)이 운영했었다

경찰은 카센터의 A씨한테 가게된다



A씨 "인철이형은 그다음날 동해 바다가 보고 싶다고해서 제 다코타 차량을 빌려줬어요. 그 이후로는 제가 못봤습니다"


경찰은 실종된 8월31일부터

남양주 - 강원도로 가는 모든 도로의 CCTV 를 확인해봤지만 다코타 차량은 찾지 못했다




그런데....



저 다코타 차량은 실종된지 48일만에 확인이된다


http://img.theqoo.net/mlAVE


바로 A씨의 카센터에서 500미터 이내의 가까운곳에서 발견되었다



경찰은 모든 정황을 보고 A씨를 의심해서 계속 조사를 시작했다


A씨의 카센터에도 CCTV 가 있었지만 확인해보니 카센터 CCTV 는 깨져 있었다


경찰이 수상하게 보고 A씨를 추궁하니


A씨는 처음에 부인하다가 대마초를 피우기위해 걸릴까봐 CCTV를 망가뜨렸다고 말했다



경찰이 확인해보니 대마초 양성반응이 나왔다



A씨는 카센터 주변이 산으로 되어있어서 가까운곳에 차가 있었는데도 몰랐다고 한다


그리고 카센터 인근은 이렇게 주변에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100명이 넘는 경찰인원이 주변 산들을 수색했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http://img.theqoo.net/wwkQD

그리고 경찰은 A시 카센터의 모든 DNA, 지문, 혈흔반응 등을 조사했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6개월이상이 지난 지금도 이인철씨는 실종 상태다


작년 10월말에 페이스북, 인터넷 인사이트에서 한번 언급되었었고



경찰은 공개수사로 얼마전에 전환해서 '사건' 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인철씨의 아버지는 아들이 만약 사망했으면 시신이라고 발견되었으면 좋겠다고 한다




경찰이 추정하고 있는 용의자들



1. 카센터 A씨



위의 모든 정황을 봤을때 A씨가 가장 유력하다

하지만 A씨의 알리바이 (대마초에 안걸리기 위해 CCTV를 없앤것)는 완벽했고

CCTV 는 이인철씨가 실종되기 며칠전부터 망가뜨렸다

즉, 이인철씨가 실종된 8월31일에 맞춰서 한 것이 아닌것이다

대마초 양성 반응도 검출되었다

경찰은 A씨가 살인혐의를 받을까봐 범죄(대마초흡연) 사실을 털어놓은것으로 보고있다

그리고 A씨는 처음에 당당하게 거짓말 탐지기를 받겠다고 말했었다

하지만 나중에는 변호사까지 선임해서 자기는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2. 가게 동업자



이인철씨가 하고 있는 가게는 혼자서 한게 아니라 동업자 한명이 있다

이상한점은 이인철씨의 실종 이후에 동업자의 폰에 이인철씨에 대한 이야기나 소식이 없다

상식적으로 같이 일하는 사람이 실종되었으면 그다음에 SNS나 문자에 그사람에 대한 언급이나 걱정? 에 대한 글이 있어야 하는데 동업자의 폰에는 그런것이 하나도 없었다

동업자간의 이해관계에 의한 범죄사건은 과거 2015년 창원에서, 2017년 4월 통영에서 일어난 사례가 있다
아직까지는 알리바이나 혐의에 문제가 없었다



3. 조폭들



이인철씨가 가게를 하기전 알고지낸 조폭들이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당시 조폭들을 조사했었지만 알리바이나 혐의점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


사건의 의문점





1. 다코타 차량



48일만에 발견된 다코타 차량의 주행내역을 조사해보니

긴 시간동안 운전, 브레이크 흔적이 있었다

500미터 이내인데도 그렇게 긴 시간동안의 흔적이 있으면 곧바로 카센터에서 움직인것이 아니라

카센터에서 돌아서 간 것이다





2. 잠적설?



이인철씨가 스스로 잠적했을 수 있다고 판단했지만

어린 아들과 딸도 있으며, 실종제보한 아버지도 잠적할만한 이유가 없다고 한다






출처 : 도탁스
댓글 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BBQxSBS 슈퍼콘서트 with 더쿠 ②탄】 비비큐 치킨 상품권 2차 당첨자 발표!! (9/20 木 연락 마감) 65 09.18 1.2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7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8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3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4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3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6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4110 금붕어를 사러가서 생긴 일.jpg (feat.보들보들) 17:17 42
1004109 나경원 "외모 때문에 노력 과소평가되는 거 같아 고민" 7 17:17 47
1004108 절미 인스타 곽동연 댓글 5 17:16 328
1004107 JTBC 월화 드라마 <뷰티인사이드> 캐릭터 개인 포스터 공개 (서현진, 이민기, 이다희, 안재현) 5 17:16 108
1004106 댕댕이 약 먹이기 1 17:16 67
1004105 걸그룹 음반 판매량 레전드...txt 9 17:14 321
1004104 어제자 강남순환고속도로 터널 퀵보드 사망사고.jpg 23 17:14 952
1004103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이 유명했던 여러개의 이유 5 17:14 373
1004102 쿠킹마마 화면이랑 똑같이 돈까스 요리하기 .ytb 2 17:13 231
1004101 신창원 모르는 덬들이 있어서 퍼온 신창원 설명 3 17:13 264
1004100 대학생기자한테 사진 찍으라고 하는 지코.gif 29 17:12 1317
1004099 너.. 혹시 나 좋아했었냐..? 14 17:12 464
1004098 ‘일억개의 별’ 서인국-정소민-박성웅, 의미심장 미스터리 예고 공개! 궁금증↑ 5 17:12 71
1004097 송영무 “김정은 답방 때 해병대 동원, 한라산 정상에 헬기장 만들겠다” 7 17:11 170
1004096 카누 증정품 중 보냉이 잘된다고 호평이 있는 컵 42 17:09 1877
1004095 추억의 걸그룹 음반 판매량.txt 10 17:08 235
1004094 손흥민 EPL 전체 유니폼 판매량 순위.jpg 26 17:07 835
1004093 대전도시공사 "탈출 퓨마 사살, 자체 안전관리 매뉴얼 따랐다"(NSC 사살결정설은 오보) 78 17:07 942
1004092 손이 엄청 큰 아이돌가수 9 17:07 736
1004091 [선을넘는녀석들] 헐리우드 스타 도플갱어와 팬의 만남 4 17:06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