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퀘어 - '음주운전' JYP·준케이 "팬·2PM에 실망 끼쳐 죄송" 사과 [종합]

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음주운전' JYP·준케이 "팬·2PM에 실망 끼쳐 죄송" 사과 [종합]
1,128 14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72958706
2018.02.14 03:57
1,128 14

sZSia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JYP측과 그룹 2PM 준케이(본명 김민준)가 음주운전에 대해 사과했다.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께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 단속을 하던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준케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74%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JYP 측과 준케이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13일 준케이는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공식 팬사이트를 통해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합니다"라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습니다"라며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습니다"고 전했다.

준케이는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그러면서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JYP 측은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전했다.

한편 경찰은 준케이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만간 불러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이하 준케이 전문.

민준입니다.

먼저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합니다.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습니다.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습니다.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하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댓글 1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동영상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6522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20 3.1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6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618 16.06.07 25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7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8 15.02.16 12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16 06.14 4.5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41 05.30 3.9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91 05.30 3.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46 16.06.06 8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970354 [명언모음]같은 일을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를 기대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입니다. 02:34 45
970353 원덬이 아주 좋아하는 강민경이 부른 밤편지.ytb 02:27 44
970352 '졸업생 미투' 서울 용화여고, 성폭력 연루 교사 18명 징계 21 02:21 486
970351 ??? : 아흑 스밍 존나 바쁘네 3 02:16 560
970350 잘 자, 나는 오늘도 저물어가는 역사 속에서 당신을 사랑해 (BGM) 13 02:15 201
970349 어느 정장 재단사의 양복.jpg 7 02:15 484
970348 펨코유저의 19호 태풍 "솔릭" 최신 진로예측도 분석.jpg 21 02:14 784
970347 프듀48 무라세 사에, 고토모에 탈락 정황 24 02:14 1104
970346 갑자기 자기 고독방 들어와서 영상 풀고 간 아이돌.avi 8 02:10 732
970345 오늘 드라마 라이프 보는 덬들 사이에서 난리난 조승우 문소리 케미.jpg 22 02:07 964
970344 몇 년 전 '패륜시'라고 비난받았던 작품 <학원가기싫은날> 24 02:05 905
970343 샤이니 전 매니저가 말하는 매니저에 대한 질의응답 3 02:00 619
970342 여기서 쇼핑 해봤으면 할매/할배 덬 36 01:59 1320
970341 ㅇㅣ거 할면 할배/할매 38 01:53 1080
970340 라이더 자켓을 자주 입는 수지.jpgif 17 01:48 1175
970339 꿈을 꾸는 듯해, 지쳐버린 하루의 끝엔. 따스함으로 가득 날 감싸주고 7 01:47 416
970338 ㅇㅎ) 4살 소년의 목숨을 구해낸 리트리버 22 01:46 811
970337 한 짤로 정리되는 낙수효과의 현실 32 01:40 1914
970336 자신의 패스워드가 전세계에서 몇번 털렸는지 볼 수 있는 사이트 66 01:39 2293
970335 만취한 여친에게 인생짤 남겨주기..gif 11 01:35 1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