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결혼식 두달 앞두고 '간첩 누명' 옥살이..14억 배상 판결
1,169 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53563922
2018.01.14 13:25
1,169 9



아내도 간첩방조 혐의로 3년6개월 복역
법원 "상당한 사회적 편견..영주자 지위도 잃어"




© News1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1970년대 재일교포 유학생들이 북한의 지령을 받고 국가 기밀을 수집했다는 누명을 쓰고 처벌 받은 '재일교포 간첩사건'에 연루돼 결혼식 두 달을 앞두고 끌려가 12년간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던 이철씨와 그 가족이 14억여원을 배상받게 됐다.


서울고법 민사37부(부장판사 김종호)는 이씨와 아내 민향숙씨, 그 가족이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정부가 14억6600만원을 배상하라는 원심의 판단이 정당하다고 판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재일교포인 이씨는 1970년 한국으로 건너와 유학 생활을 하던 중 1975년 12월 중앙정보부에 연행돼 협박과 구타, 고문을 당했다. 이씨는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됐다.


당시 이씨는 민씨와 혼인신고한 상태로 두달 후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는데, 민씨 역시 이씨의 간첩 활동을 방조했다는 이유로 수사를 받아 2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받고 만기 출소했다.

이씨는 1988년 10월 가석방으로 출소할 때까지 12년 9개월 넘게 구금됐다. 2015년 2월 법원은 재심을 통해 이씨에게 무죄를 선고했고, 같은 해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됐다.

1심은 "정부가 이씨를 불법 구금하고 구타 등 가혹행위를 해 위법하게 증거를 수집했다"며 "이씨는 물론이고 그로 인해 정신적 고통을 입었을 것이 명백한 민씨 등 그 가족들에게 정부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특히 "이씨와 결혼식을 앞두고 있던 민씨까지 간첩방조 혐의로 수사 및 재판을 받아 복역하며 가족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재심 판결을 확정받기까지 상당한 사회적 편견에 시달렸을 것이 분명하다"고 봤다.

이와 함께 이씨의 부모가 충격으로 사망하자 이씨의 장모가 옥바라지와 구명활동을 해온 점, 불법구금으로 일본에 귀국하지 못한 이씨가 특별영주자의 지위를 잃으면서 민씨와 자녀들도 특별영주자의 지위를 얻지 못해 생활상 커다란 어려움을 겪게 된 점 등을 고려했다.


정부는 이씨가 출소한 1988년 10월로부터 3년이 훨씬 지나 손해배상 청구권 시효가 소멸됐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씨의 재심판결이 확정된 2015년 11월로부터 6개월이 지나기 전에 소송을 제기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법원은 민씨가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도 국가가 민씨와 그 가족들에게 총 5억20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ysh@





댓글 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1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022 트와 팬들이 쯔위 눈썹악개가 될만한 이유 23:52 84
1044021 '백일의 낭군님' 드라마 한다고 기사 떴을 때 스퀘어 일부 반응.jpg 5 23:51 198
1044020 매출액 상위 30개 기업의 상반기 평균연봉.jpg 1 23:51 87
1044019 내일(수) skt멤버십 원할머니 보쌈 50%할인 13 23:50 326
1044018 2017년 백화점 매출 순위 7 23:49 219
1044017 영차고 지랄이고 2 23:49 123
1044016 한국인들이 하얀 피부를 좋아하는 이유 12 23:46 816
1044015 미국에서 가장 잘나가는 직업 10개 8 23:46 541
1044014 박나래: ???? 충재씨가 왜 거기서 나와...? 19 23:46 1113
1044013 북한에 쌀 퍼줘서 쌀값 폭등했다!? 5 23:46 156
1044012 눈안보이고 귀도 안보이는 강아지가 주인이 온 것을 알았다 9 23:45 465
1044011 살아온 인생이 걍 꿀잼 드라마인 일본 여배우.jpg 63 23:41 1552
1044010 인기 스트리머가 매일 받는 메일량 11 23:41 1212
1044009 12월 구구단 콘서트 장소 다른가수들 시야.jpg 30 23:41 1258
1044008 원덬이의 송진내 쩐단 소리들은 남배우 취향 9 23:40 377
1044007 레전드 카톡 대참사. KAKAO 22 23:40 1038
1044006 무대에선 무슨 짓(?)을 해도 까리한 방탄 뷔 15 23:39 351
1044005 우주소녀 최근 행사 멤버들 사진...jpg 14 23:39 569
1044004 조국 수석 비판받은 현직 법관 "치사하게 겁박 말라" 역공 10 23:39 183
1044003 뷰티인사이드) 연애하더니 주접을 넘어서 여친 촬영장에 조공도 보냄 30 23:36 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