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아는형님' 홍석천 "트와이스보다 워너원, 강다니엘·옹성우 픽"
1,714 1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53498325
2018.01.14 11:05
1,714 11

Wehsf



홍석천이 트와이스와 워너원 중 워너원을 선택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 형님'에서 홍석천과 배우 장서희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홍석천에 "가게 이름을 항상 자기만의 이니셜로 시작하는 브랜드를 많이 만들었는데 매번 성공을 하지 않았냐. 비결이 있냐"고 물었고, 홍석천은 "아니다. 망한 것도 많았다. 가게를 10개 내면 3~4개는 실패하는데 사람들이 모를 뿐이다"라고 답했다.


김희철은 홍


석천에 "가장 크게 망한 게 뭐냐"고 물었고, 홍석천은 "쇼핑몰을 한 적이 있다. 이름을 되게 특이하게 지었다. 남들이 안 하는 이름을 썼다"며 "남성 쇼핑몰은 '네이놈'이라고 지었고, 여성 쇼핑몰은 '네이년'이라고 지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장서희는 "그러면 기분 나빠"라고 말했고, 홍석천이 "귀엽잖아"라고 반박하자 "너나 귀엽지"라며 발끈했다.

이어 홍석천은 "옷이나 사! 네이년에서"라고 말했고, 장서희는 "기분 나빠서 누가 사냐"고 맞받아쳤다.

그러자 강호동은 홍석천에 "아무리 친구라도 장서희한테 너무 냉정한 거 아니냐"고 물었고, 홍석천은 "나는 내 옆에 김희선을 갖다 대도 냉정하다. 철벽이지"라고 답했다.

또 김희철은 "트와이스 9명이 다 오면?"이라고 물었고, 홍석천은 "왜 9명이 떼로 덤비냐. 쓸데없다"라며 질색했다.

하지만 홍석천은 그룹 워너원을 언급하자 "워너원? 나야 나. 강다니엘, 옹성우"를 외치며 '나야 나' 춤을 선보여 확고한 취향을 밝혔다
.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0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39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3 16.06.07 279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5 15.02.16 14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81 08.31 9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71061 애교 부리는 서지혜 1 09:46 44
1071060 글로벌 빅스타 '방탄소년단' 입점시키고도… 잠잠한 네이처컬렉션 09:46 119
1071059 시진핑의 사드청구서 "韓, 일대일로에 동참하라" 7 09:43 167
1071058 원덕이 뽑아본 올해의 인기 JPOP (1) 8 09:43 96
1071057 중국의 억울하게 사형된 사형수 7 09:42 363
1071056 이재명 '계정 글 쓴 사람은 제 아내가 아니다'  6 09:41 214
1071055 민주당 대변인 수준 절레절레 4 09:41 115
1071054 김혜경 정확히는 폰만버림 번호는 아직도 사용 중 18 09:39 817
1071053 베이커리에서 호불호 갈리는거 34 09:39 721
1071052 블랙핑크 지수 최근.jpg 7 09:39 332
1071051 아프리카 2인자 대결 4 09:38 259
1071050 전설이 된 국산술 4 09:38 307
1071049 간발의 차로 살아남은 커플 5 09:37 428
1071048 김혜경, '혜경궁 김씨' 수사착수 후 휴대전화 교체..왜? 8 09:36 259
1071047 비비큐, 치킨값 3만원 시대 포문 “배달비 왜 따로 받나” 47 09:33 1185
1071046 명예소방관 박해진, 화재안전특별조사 광고모델 발탁(공식입장) 2 09:33 82
1071045 백두칭송위원회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하는 인민은 행복할 것" 5 09:32 70
1071044 하태경 “이해찬, 이재명 계속 싸고돌아… 큰 신세졌거나 약점잡혔나 아니면 설명 안 돼” 8 09:32 242
1071043 18일 오전 성우 김일 별세 16 09:30 593
1071042 [단독] 피자헛도 인상 동참… 외식 물가 '빨간불' 5 09:30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