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슬기로운 감빵생활’ 평균 5.8%…또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1,993 2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29269231
2017.12.08 08:42
1,993 20
http://img.theqoo.net/QzVMO

원본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최고 7.6%까지 오르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특히 tvN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4.2%, 최고 5.2%까지 치솟으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3주연속 1위 행진을 이어나갔다.

7일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연출 신원호, 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 6화가 방송됐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6화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5.8%, 최고 시청률 7.6%를 기록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하고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3주 연속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거침없이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tvN 타깃 2049 시청률 역시 평균 4.2%, 최고 5.2%로 자체 최고 기록을 내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3주연속 동시간대 1위 행진을 이어갔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기준)

6화에서는 주인공 김제혁(박해수 분)이 절친 준호(정경호 분)의 도움으로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야구를 포기하지 않고 다시 연습을 시작하기로 해 가슴 뭉쿨한 감동을 선사했다. 모두가 한껏 들떴던 '도전 골든벨' 행사에서는 예상치 못한 '한양'(이규형 분)의 대활약이 펼쳐져 재미를 전했다. 또 중대원을 무자비하게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죄목으로 교도소에 오게 된 '유대위'(정해인 분)가 새롭게 등장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야구 은퇴를 선언한 제혁이 다시 야구를 시작할 수 있도록 교도관 준호와 2상6방의 재소자들이 똘똘 뭉쳐 작전을 펼치는 모습으로 훈훈한 웃음을 몰고 왔다. 제혁이 야구를 포기하고 싶지 않다는 것을 눈치 챈 지호는 준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지호는 준호에게 제혁이 가장 존경했던 야구 감독이었던 자신의 아버지가 꿈에 등장해 야구를 포기하지 말라고 얘기를 하는 것이 어떻냐는 아이디어를 전했다.

준호는 제혁과 함께 방을 쓰는 재소자들과 제혁의 마음을 돌리기 위한 작전을 상의했다. 이들은 꿈 속 야구감독의 목소리를 흉내내고, 그럴싸한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드라이아이스까지 동원하며 힘을 모아 제혁을 속이기 위한 작전을 실행했다. 이러한 상황을 이미 눈치 챈 제혁은 자신을 걱정해주는 이들을 위해 속아주며 야구연습을 다시 시작했다. 온실 연습장에서 홀로 땀으로 범벅된 채 입술을 꽉 깨물고 공을 던지는 제혁을 본 준호는 그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진심 어린 응원을 보냈다.

방송 말미에 제혁은 접견을 온 지호에게 이별을 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제혁은 지호에게 "우리 헤어졌어. 그치? 그러니까 이제 두 번 다시 여기 오지마. 나 너 안보고 싶어"라고 말했다. 제혁은 그대로 돌아서 교도소 안으로 돌아갔고, 그런 제혁의 모습을 보며 지호는 결국 참아왔던 눈물을 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서부교도소에서 도전골든벨이 열려 특급 재미를 선사했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도전골든벨의 우승자는 바로 한양이었다. 한양은 본래 서울대 약학과 출신이었다는 대반전으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과 재미를 안겼다. 한양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고 있던 문래동 카이스트(박호산 분)은 한양에게 감기약을 건네며 그를 응원했고, 이어 우승을 차지한 한양으로부터 담배를 얻어내는 데 성공해 깨알 웃음을 전했다.

6화에서는 새로운 캐릭터 '유대위'도 합류해 풍성해 이야기를 전하는 한편, 그의 사연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중대원을 폭행했다는 이유로 징역을 살게 된 유정우는 '악마 유대위'로 불릴 만큼 악명이 높았다. 제혁이 있는 2상6방에 유대위가 들어오면서 분위기는 더욱 살벌해졌다. 유대위는 교도소 신입교육에서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내가 안죽였어. 난 그냥 몇 대 쳤을 뿐이야. 왜 다들 내 말을 안 믿어? 내 말을 안 믿으면서 그렇게 이해하는 척 하지마"라며 억울함을 토로한 데 이어, 자해를 시도해 긴장감을 극에 달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방송 말미에는 유대위가 심근경색이 온 송담당(강기둥 분)을 심폐소생해 살려내며 유대위를 오해했던 팽부장(정웅인 분)이 그에게 직접 사과하기도 했다. 솔직하게 얘기를 하지 그랬냐는 팽부장에게 유대위는 "솔직하게 말하면 묻어 줍니까?"라고 반문하며 과거 그가 어떤 사연을 지녔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 최고 시청률 7.6%를 기록한 장면은 방송 끝부분에 등장한 유대위의 과거 회상 장면이. 회상 장면에서는 앞서 알려진 '악마 유대위'의 모습이 아닌, 박일병을 다정하게 챙기며 족구를 하던 유대위의 모습이 엿보이며 그의 사연을 더욱 궁금하게 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목 밤 9시 10분에 만나볼 수 있다.

shinye@mk.co.kr
댓글 2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4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9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5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6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8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9214 일본어로 쓰는 말 중 이해 안되는 것 TOP 3 00:37 291
1009213 아빠가 덬질 시작하면 가정 재산 파탄날 수도 있는 덬질 사대천황.jpg 16 00:37 593
1009212 2018 케이팝 공연 동원력 (Japan) 15 00:35 429
1009211 크고 깔끔하게 잘먹는 갓세븐 제이비 먹방 모음♥ 11 00:32 222
1009210 [어머니의 고등어] 8개월만에 가스불을 켠 유세윤 어머니 8 00:30 809
1009209 저화질이지만 존나 매력적인 안젤리나 졸리 영상.insta 4 00:30 178
1009208 김정숙 여사, 뉴욕서 방탄소년단 만난다 12 00:30 798
1009207 세정이가 알려주는 한라산을 서울로 옮기는법 5 00:29 311
1009206 원덬이 완전 애정하는 구시대 한지민x강동원 cm 6 00:28 264
1009205 복귀 후 엉덩이에서 불나는 EXID 솔지.gif 13 00:28 1154
1009204 방탄 유엔 직찍.jpg 74 00:26 1930
1009203 야동 못 숨겼는데 사촌이 내 컴퓨터를 한다.gif 5 00:26 884
1009202 피플초이스어워즈 부문별 최종후보 발표중(방탄소년단 있음) 23 00:25 772
1009201 넌 왜 매일 같은 티 입냐?? 17 00:25 1166
1009200 추석기념 명품 조공받은 오영주 50 00:25 1941
1009199 문재인 대통령 유엔 행사 참석 24 00:21 1418
1009198 역대 가장 정신 사나운(?) 올림픽 로고.jpg 18 00:20 1507
1009197 부산에 NCT DREAM 보러 간 어떤 팬 39 00:20 1340
1009196 심즈계의 설리번 선생님 12 00:19 1030
1009195 지금 미국 FOX5 현지뉴스 방탄 유엔연설소식 보도 15 00:19 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