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여자측에서 진술한 강동호 성추행 사건 당시 상황들 txt (텍혐주의)
4,908 4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590166438
2017.10.13 18:32
4,908 46

성추행 당하는 과정을 서술하는 것은 정말 매우 불쾌하고 수치스럽지만 상황 설명 없이 글을 올린 후에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하라고 하거나 그 정도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이 꽤나 있었고 그 말에 또 상처를 받을 바에 미리 적겠습니다.
당시 저는 학원이 끝나 집에가기 위해 학원차를 탔고, 제가 앉은 옆에는 강동호가 앉았습니다.(그림 첨부하겠습니다)



처음에 강동호는 제 옆에 와서 “아 춥다”라고 하며 제 손을 잡았습니다. 속으로는 뭔가싶으면서도 친한 오빠였기 때문에 웃으며 “나도 춥다!”라고 했습니다. 후에 학원차는 출발했고 강동호가 자기 가방을 제 무릎에 올렸습니다. 저는 저보고 갖고 있으라는 줄 알았지만 강동호는 제 허벅지를 만졌습니다. 저는 너무 당황스러웠고 혼란스러웠습니다. 학원차에는 많은 학생들이 타 있었지만 어린마음에 얘기하면 나만 이상한 사람이 될 것 같아 아무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저는 교복을 입고있었는데 강동호는 교복위로 제 가슴을 만졌고, 만진 후에 다시 허벅지 안쪽을 만졌습니다. 저는 공포심에 아무말도 할 수 없었고, 할 수 있는거라곤 다리에 힘을 주어 오므리는 것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강동호는 자기 다리 한쪽으로 제 다리 한 쪽에 올려 강제로 벌렸습니다. 그 이후에 다시 강동호는 제 허벅지를 만지기 시작했고 스타킹 위로 제 성기를 만졌습니다. 또 손이 허리까지 올라왔고 스타킹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팬티위로 제 성기를 만지다가 팬티 속으로 손을 집어놨고, 제 성기를 만졌습니다. 제가 집에 내릴 차례가 다가오자 손을 뺐고, 제가 내릴 때 웃으면서 “안녕”이라며 손을 흔들었습니다. 그 모습이 아직도 제 기억에 선명합니다.



이제까지 나온 여자측 증거들 


(출처 http://theqoo.net/590142196) 



기사에 뜬 것만 모음


1. A양은 오랜 기간 심적 고통에 시달리다가 2011년 약 3개월간 청소년 상담센터에서 상담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2. 경찰은 A양 어머니와 친구, 학원 관계자 등에게 ‘A양이 강씨에게 당한 피해로 인해 힘들어했다’는 공통된 진술을 확보했다. 

3. B씨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당시 피해여성의 어머니가 학원 원장을 찾아가 문제제기를 한 점


+ 6월 23일 고소장 접수


댓글 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5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6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4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5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7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8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9893 (여자)아이들 멤버별 베라픽 정리 6 18:45 106
1009892 한때 음악중심에서 했었던 특이한 연출중 하나 1 18:44 223
1009891 아이즈원 조유리 반려견 감자 3단 변신 9 18:44 211
1009890 사우디아라비아의 이방원 18:43 171
1009889 중2병을 자극하는 설정 3 18:43 231
1009888 이준석 "명절에 친척들이 물어보는 게 뭐가 어떰?" 13 18:42 374
1009887 산불로 다 타버린 산을 되살린 보더콜리들 16 18:42 535
1009886 톰 하디 느낌나는 프로레슬러 5 18:41 160
1009885 대회에서 8등이었던 내가 자고 일어나니 2등?! 10 18:41 937
1009884 개빡치는 한국의 비밀번호 설정 시스템 26 18:40 1025
1009883 인절미 업뎃 15 18:39 513
1009882 길리에서 파는 삼겹살밥 가격 64 18:38 1632
1009881 서울대 3대 바보.jpg 6 18:38 658
1009880 도로에서 물세례 3 18:38 181
1009879 대마축제를 찍으러간 기자.gif 5 18:38 524
1009878 크으~~ 나같으면 죽기 직전까지..twt 2 18:36 287
1009877 한국인 정서 크게 치고간듯한 구준회 61 18:36 2129
1009876 한달사이 1프로 찍은 공중파 드라마 3편 .jpg 6 18:36 577
1009875 자동차 급정거 레전드... jpg 6 18:36 371
1009874 전설의 김민지 명단ㄷㄷㄷㄷ 30 18:35 1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