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FDA, 한국산 생굴 리콜… 우린 먹어도 되나?
12,218 54
2022.12.08 02:00
12,218 54
미국 식품의약국에서 특정 한국산 냉동 생굴을 리콜 조치했다. 해당 제품은 국내 유출되지 않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특정 한국산 냉동 생굴(frozen half shell oysters)을 리콜 조치했다. 해당 굴을 먹고 사포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보고됐기 때문이다. 우리는 먹어도 되는 걸까?

◇FDA, 한국산 생굴 리콜 조치
지난달 23일 FDA에서 대원식품이 유통한 한국산 냉동 생굴을 먹지 말라고 권고했다. 대원식품은 해당 제품을 리콜 조치했다.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5일 사이 라스베이거스 레스토랑에서 판매된 한국산 생굴을 먹은 후 2건의 식중독 사례가 보고됐기 때문. 이 중 최소 1명이 사포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고, 9명이 비슷한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포 바이러스는 급성위장관염을 유발하는 바이러스로, 감염 후 48시간 안에 설사, 복통, 메스꺼움, 구토 등의 증상이 발현한다. 문제가 된 한국 대원 식품 냉동 생굴은 지난 2월 6일 경상남도 부근 제2호 해역(자란만ㆍ사량도 해역)에서 수확됐고, 네바다 이외에도 가주, 앨라배마, 플로리다, 조지아, 메릴랜드, 뉴욕, 뉴저지,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테네시, 버지니아 등에 유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제품, 국내 유출 없어
우리나라 해역에서 수확된 굴인데 우리는 먹어도 되는 걸까? 안심해도 좋다. 한국에 들어온 해당 제품이 없을 뿐만 아니라, 수역 문제가 아니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관계자는 "지난 2월 6일 채취된 대원식품 굴은 전량 미국으로 수출됐으며, 국내 유출된 건 없다"며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제2호 해역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사포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FDA에서도 아직 한국에 공식적으로 해당 제품에 문제가 있다고 제기하지 않았다. 실제로 식중독이 굴에서 유발된 건지, 다른 원인이 있는 건지 광범위한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항상 손 깨끗이 씻고, 어패류 익혀 먹어야
한편, 생굴을 먹을 땐 항상 바이러스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우리나라에서도 굴 제철엔 바이러스 감염 환자 수가 늘어난다. 특히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가장 흔하다. 노로바이러스는 모든 연령층에 걸쳐 급성 설사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장염 바이러스로, 굴·조개 등 익히지 않은 해산물에 있다가 몸속으로 들어와 염증을 일으킨다. 해당 식품을 먹고 24~48시간 후 구토, 설사, 복통 등을 유발한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에 내원해 진료받고 정맥 주사 등을 통한 수액 요법을 시행해야 한다. 사포 바이러스도 생길 수 있으나 보통 영유아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게만 증상이 나타난다.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려면 화장실 사용 후, 음식 섭취 전, 조리 전후 등 일상생활에서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굴 등 어패류는 85도에서 1분 이상 완전히 익혀야 안전하다. 해산물을 손질한 칼 등 조리기구로는 다른 식재료를 조리하면 안 된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5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400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8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0 15.02.16 576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660 21.08.23 139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109 20.05.17 10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08 20.04.30 158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3 18.08.31 50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45978 고양이의 오산 21:18 9
2345977 닮은꼴 찾아주는 앱 (feat.해외유명축구선수) 21:17 42
2345976 골목식당 포방터 홍탁좌 근황..JPG 4 21:17 623
2345975 ??: 김현수씨 월 200 백수 vs 월 600 직장인 둘중에 뭐할래요? 5 21:16 292
2345974 추신수 발언 때문에 지금까지 계속 인터뷰 당하고 있는 야구 선수들.jpg 9 21:16 526
2345973 맨 처음 대본을 읽으며 ‘이 정도의 악역이 있었나?’ ‘내 나이 또래가 맡은 역할 중에 이 정도로 무시무시하게 나쁜 여자가 존재했나?’ 떠올려봤어요. 없더라고요. 누구라도 욕심났을 거예요. 잘만 해낸다면 거머쥘 건 영광뿐이었죠 21:15 717
2345972 보트 위에 친구들이 있네 1 21:14 252
2345971 [강릉] 차량 충돌로 2명 중상... 급발진 가능성 제기 20230130 1 21:14 309
2345970 오늘 데뷔한 MNH 첫 남돌 8TURN 에잇턴 타이틀곡 ‘TIC TAC' 무대 2 21:09 230
2345969 한지민 인스타 업뎃 7 21:07 1532
2345968 계란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방법 10 21:05 2181
2345967 요즘 잘나가는 충주시 홍보맨의 고민 37 21:04 2610
2345966 스팸 무스비 밥 만드는 기계 17 21:02 3021
2345965 [KBO] 추신수발언에 직구날린 김현수 75 21:01 3703
2345964 김현수 실력 좋지만 나같으면 미래를 봐서 안 뽑았을 거라는 추신수 발언에 김현수 대답.jpg 33 21:01 2906
2345963 박서준 블루 드 샤넬 화보.gif 4 20:59 1281
2345962 답답한 다람쥐 8 20:59 979
2345961 오늘자 착장예쁜 르세라핌 CDTV 무대 (Fearless + Blue Flame 메들리) 32 20:58 1876
2345960 새소년 투어 멘트 개선안.ytb 3 20:58 899
2345959 네이마르와 소울메이트 친구들.jpg 9 20:58 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