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빡침주의)'양 많이, 안 식게' 취식 후 환불 요청…"손님 갑질에 상담사 울었다"
11,804 32
2022.11.29 04:18
11,804 32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손님이 취식 후 오배송을 주장하고 양이 적다며 환불을 요구하며 배달 앱 고객센터에 애꿎은 화풀이를 했다. 결국 상담사를 눈물 쏟게 한 진상 손님의 사연에 자영업자들이 분노했다.
ⓒ News1 DB
ⓒ News1 DB© 뉴스1

지난 27일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폭탄 진상을 만났습니다. 배달 앱 고객센터 상담사가 울면서 전화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쌀국수 가게를 운영하는 자영업자 A씨는 이날 새벽 한 손님의 주문을 받았다. 이 손님은 "국물 진하고 맛있게, 고기 등 전체적으로 양 많이 주시고 안 식게 잘 부탁드린다"며 "문 앞에 두고 문자 주고 가세요"라는 요청사항을 남겼다.

A씨는 "그전 주문내역과 요청사항을 확인해보니, 무조건 많이, 빠르게, 식지 않게 가져다 달라고 했던 손님이었다"고 설명했다. 40여분 뒤 조리가 완료됐고, A씨는 새벽에 그의 가게만 거의 전담 배달해주는 기사에게 평소처럼 전달했다.

그러다 A씨는 배달 앱 고객센터로부터 "기사가 오배송해서 손님이 전액 취소 환불 요청을 요구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에 그는 어쩔 수 없이 음식 회수 후 환불 처리를 진행하기로 했고, 밀려드는 주문 먼저 처리하려던 찰나 또다시 고객센터의 연락을 받았다.

손님이 이미 음식을 먹어 회수가 어렵다는 소식이었다. 이 손님은 "기사가 원룸 같은 층 다른 호수에 갖다 둔 것을 내가 가져와서 취식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음식을 취소했으면 음식값은 환불해드리기 어렵다. 대신 지불하신 배달료 3000원은 환불 처리하겠으니, 손님 계좌번호를 알려달라"고 고객센터에 전했다. 손님과 A씨 사이에 낀 고객센터 측은 "어떠한 정보도 넘기지 않겠다"는 손님의 답변을 대신 전했다.

이 와중에 배달 기사는 "문자 남겨놓은 건 확실한데 호수 확인하고 문앞에 놓기 때문에 잘못 놨을 일은 많이 없다"고 억울해했다.

결국 A씨는 고객센터에 "기사가 음식 놓고 가는 모습을 CCTV로 확인한 뒤, 오배송이 맞으면 그때 손님에게 배달료를 환불해드리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손님은 "보복성 피해 볼까 봐 A씨가 CCTV 확인하러 오는 것도 싫고 불쾌하다. 날 의심하는 거냐"며 "환불해줄 때까지 고객센터로 전화하겠다"고 대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뉴스1
A씨와 손님 간 실랑이가 1시간여 동안 계속되자 사이에 낀 고객센터 상담사만 새우등이 터지는 상황이 됐다. 참다못한 A씨가 직접 손님과 통화해 상황을 해결하려 했지만, 상담사는 난처한 기색을 표했다고 한다.

A씨는 "고객센터에 제가 직접 손님에게 전화하고 배달비를 환불해주겠다고 했는데, 이미 이때부터 상담사분 목소리가 울먹거렸다"며 "한참 어려 보이는 상담사는 본인이 똑바로 (일을) 못해서 가게에서 전화가 온 거로 될 수 있다고 그러지 말라고(손님에게 직접 연락하지 말라고) 부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상담사가 '이미 음식값을 환불해주지 않아서 (손님이) 제 상관에게 통화요청 하고 있고, 지속적으로 화를 내면서 말씀하신다. 이번엔 쌀국수에 고기가 적다고, 가게 CCTV 화면에서 고기 넣는 모습 그램(g) 수를 찍어 보내달라고 한다'고 울면서 말했다"며 "손님은 가려진 번호 뒤에 숨어서 고객센터에 애꿎은 화풀이를 하는 상황 같았다"고 했다.

결국 A씨는 손님의 황당한 요청에도 환불을 해줄 수밖에 없었다. 그는 "CCTV에 그램(g) 수가 보일 정도면 지나가는 개미도 보일 것"이라면서도 "환불을 안 해주는 게 맞지만, 이 손님 때문에 상담분이 너무 심하게 우시고 더는 스트레스 받지 마시라고 환불해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불해주라고 하자 상담사분이 울면서 감사하다고 하더라. 전화만 두 시간을 받았다. 이런 건 어찌 처리해야 하냐. 누구의 잘못이냐"고 답답해했다.

끝으로 A씨는 "음식값 1만3000원이 아까워서 환불 안 해준 게 아니었다. 배달 앱 정책을 역으로 이용하는 사람들을 단단히 고쳐줘야 한다. 사장뿐만 아니라 회사 직원들도 죽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연을 접한 자영업자들은 "진짜 역대급이다", "너무 악질이다", "손님도 진상이고 상담사도 불쌍하고 안쓰럽다", "이런 사람들은 배달 앱 상담사가 아닌 팀장 등이 통화해서 배달 앱 돈으로 환불이나 쿠폰 보상 처리하는 게 맞다", "그냥 거지한테 적선했다고 생각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양 많이, 안 식게' 취식 후 환불 요청…"손님 갑질에 상담사 울었다" (msn.com)


돈이 없으면 배달 시키질 말고 있는데 내기 아까우면 쳐먹질 말지...

새벽에 쌀국수 하나 시켜가지고 저 진상 떠는 거 보면 알만 함

댓글 3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398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8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8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0 15.02.16 575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660 21.08.23 13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107 20.05.17 100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08 20.04.30 158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3 18.08.31 50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45143 전세계 역사상 가장 강력한 기병대 4 19:17 299
2345142 고양이만 키우던 집에 강아지가 동생으로 옴 9 19:16 808
2345141 너무나 커져버린 고양이 10 19:15 594
2345140 멤버 두명이 가위바위보에서 맨날 보만 내고 주먹만 내는데 지는 사람은 또 따로 있는 그룹ㅋㅋ 19:15 431
2345139 신박한 책상.gif 10 19:13 1136
2345138 하이키 건사피장 챌린지🌹 with 시그니처 셀린&벨 1 19:12 121
2345137 법학과 학생으로서 캣맘 엿먹이는 방법 몇가지 알려드림.txt 32 19:11 1417
2345136 폐업한 카페 레시피 싸그리 알려드림📔 +원두, 파우더 등 제품 정보까지 25 19:11 1589
2345135 [슬램덩크] 은근히 귀여운 캐릭터 8 19:10 769
2345134 열악한 일자리 탓 실업급여 찾는데…구직자 탓만 하는 정부 5 19:10 674
2345133 LG유플러스 하루새 두차례 인터넷 접속 장애…"디도스 공격 추정"(종합2보) 5 19:07 705
2345132 별명이 '섹후땡'인 그룹 (후방주의없음) 15 19:06 3060
2345131 할수있다 vs 없다 7 19:06 435
2345130 춤추는 강아지 김희진과 박수치는 주인 김연경 5 19:04 1303
2345129 한국에서 팔다가 해외 수출 전용으로 바뀐 불닭 시리즈.jpg 24 19:02 3963
2345128 상여자의 앨범 결제법.twt 9 19:02 1388
2345127 [7화 예고 FULL] 봄날처럼 달달한..❤ 박재범X비오 in 화사쇼 #화사쇼 EP.6 1 19:01 175
2345126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뒷이야기 5 18:58 1484
2345125 몸에 좋다고 막 풀떼기즙 짜먹으면 안 되는 이유 39 18:57 4100
2345124 8TURN (에잇턴) The 1st Mini Album [8TURNRISE] HIGHLIGHT MEDLEY 18:55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