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다시, 보기] 폭우가 빌미? 이엘·정동원 '생트집' 잡기
1,021 8
2022.08.12 17:53
1,021 8
핵심요약

중학생 가수 정동원 폭우에 '자전거' 글 올렸다가 '뭇매'
이엘은 폭우 이전 게시한 '수영장' 글 갑자기 소환
"연예인 트집잡기가 게임…특히 미성년자 공격 심각"

배우 이엘과 가수 정동원. 초록뱀미디어, SLL,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엘과 가수 정동원. 초록뱀미디어, SLL,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
록적 폭우 피해를 빌미 삼아 연예인을 겨냥한 선 넘은 트집잡기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설상가상, 언론까지 가세해 기름을 붓는 모양새다.

논란의 발단은 연예인들의 개인 SNS에서 비롯됐다.


지난 9일 가수 정동원은 폭우로 인해 물이 불어난 한강 사진을 올리고 "자전거 못 타겠다"는 글을 적었다. 그러자 이를 두고 폭우 피해가 극심한 상황에서 경솔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따갑게 쏟아졌다.

해석하기에 따라 발언의 적절성 여부는 달라질 수 있지만 폭우 피해를 비하·조롱한 식의 명백한 잘못으로 보기엔 어려웠다.


더욱이 이제 중학교 3학년, 만 15세인 정동원의 나이를 생각해보면 이 같은 비판은 보다 신중할 필요가 있다. 미성년자는 엄연히 사회적 보호 대상이며, 미성년자를 겨냥한 공개적 비판이 온라인 공격까지 확산된다면 심신에 큰 충격을 줄 수 있다.

배우 이엘의 경우는 폭우와 무관하게 과거에 올린 게시물이 갑자기 소환됐다.

이엘은 지난달 30일 SNS에 "근 30년 만에 엄마랑 물놀이를 가려고 한다. 단독 수영장 딸린 곳으로 가는데 엄마 물놀이 옷을 어디서 사야 할까요"라고 조언을 구했다.

7월 말은 휴가철로 누구나 '물놀이'를 갈 수 있는 시점. 그런데 이엘이 이번 폭우 이전 극심한 가뭄 속에서 수천톤의 물을 사용하는 '워터밤' 공연 등을 비판하며 소신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내로남불'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나는 로맨스, 남은 불륜'이라는 뜻을 가진 '내로남불'은 통상 동일한 사안을 두고 '이중 잣대'를 적용할 때 쓰인다. 그러나 이엘은 시기상 전국적 가뭄 상황에서 해당 발언을 한 것도 아닐 뿐더러, '워터밤' 종류의 공연 참석 등 스스로 비판했던 행위를 하지 않았다.

단독 수영장이 딸린 숙소로 여름 휴가를 가는 건 어디까지나 개인 일정이고, 물 사용 규모 면에서도 해당 공연과 비교하기 어렵다.

언론 보도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특정 온라인 커뮤니티들에서 제기된 이들 논란을 그저 받아쓰거나 교묘한 사실 왜곡으로 부풀려 여론을 부추겼다. 비판적 관점을 견지하고 사실을 바탕으로 보도하는 기본 원칙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엘이 마치 폭우 피해 당시 '수영장' 발언을 한 것처럼 제목을 단 보도들이 있는가 하면, 미성년자 보호에 충실해야 하는 보도 윤리까지 무시됐다. 한국기자협회 인권보도준칙에 따르면 '언론은 어린이와 청소년의 안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세심하게 배려'해야 한다.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연예인들에 대해 트집거리가 생기면 논리가 맞지 않아도 마치 분풀이를 하듯 공격을 한다. 이것이 게임이나 놀이처럼 고착화된 측면이 있어 눈에 불을 켜고 지켜보는 듯한 형국"이라고 짚었다.

특히 미성년자인 정동원을 겨냥한 비난에 대해서는 "정동원은 미성년자에 중학생이다. 폭우 피해에 대한 사회적 심각성을 알지 못할 가능성이 있는데 성인에게 하듯이 공격하는 건 심각한 문제가 있다. 큰 상처를 받고 마음에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https://www.nocutnews.co.kr/news/5801451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80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1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2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5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73 21.08.23 86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019 20.05.17 6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95 20.04.30 122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1 18.08.31 44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67677 윤하 노래중 인연을 잘 마무리하고 서로의 2막을 응원하는 가사 3곡 2 01:54 99
2267676 치매 예방 뇌훈련 테스트 자음 퀴즈..덬들도 해봐!! 5 01:51 349
2267675 인간재생버튼으로 불리는 일본 성우 1 01:51 199
2267674 진짜 노래가 너무 좋아서 더 떴으면 하는 곡.jpg 11 01:44 1202
2267673 새로 뜬 사쿠라 컨포에서 오타쿠저격짤이라고 말 나오는 사진들.. 20 01:42 1731
2267672 수면패턴이 그냥 "없음" 14 01:42 1478
2267671 환승연애 희두x나연 연애기간.jpg 20 01:41 2031
2267670 드라마 인생남주 3명만 뽑자면 뭐야? 56 01:39 600
2267669 Xdinary Heroes - LOVE ME RIGHT 밴드 커버 (원곡 : EXO).ytb 3 01:37 132
2267668 싸대기 때리고 핫게갔었던 훈남들의 숏박스 존잘,bl버전 1 01:36 811
2267667 장원영이 게임을 안하는 이유 5 01:36 1670
2267666 인간 프린터 8 01:33 984
2267665 차태현 조인성 한효주 박병은 인생네컷 (드라마 무빙) 2 01:32 1180
2267664 일본 미제사건 - 글리코 모리나가 사건 01:31 1109
2267663 진짜 귀엽게 생긴 이정후 반려견 까오.jpg 14 01:30 1710
2267662 환승연애 가장 재회했으면 하는 커플과 제발 떨어져라 하는 커플.twt 38 01:30 2636
2267661 아시발 오른쪽 밑에서 팬들끼리 사랑이 싹트고 있잖냐 26 01:24 3355
2267660 드레스코드 gold래서 맞춰갔는데 너무 gold옷이었던 유주 24 01:23 3675
2267659 한국 역대 최초 피겨주니어세계선수권 아이스댄스 두팀출전 확정⛸ 12 01:20 1080
2267658 EPEX(이펙스) 4th EP Album ‘Puppy Love’ Concept Photo 1-1~1-4 01:18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