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한국 화장품 안 산다"…'설화수'·'후', 中 쇼핑 축제 '쇼크'
8,455 47
2022.06.29 02:32
8,455 47
https://img.theqoo.net/TfLnR

https://img.theqoo.net/KIcqg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 화장품이 중국 상반기 최대 할인행사인 ‘618 쇼핑 축제’에서 매출 상위 40위권에도 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618 쇼핑 축제’는 알리바바에 이어 중국 내 2위 플랫폼인 징동닷컴이 개최하는 상반기 중국 최대 할인 행사다. 알리바바를 비롯해 대부분 쇼핑몰이 참여해 국내 화장품 업체에는 상반기 대목으로 알려져 있다.



LG생활건강은 작년 후(WHOO) 등 주요 제품을 중심으로 로레알과 SK2 등에 이어 매출 6위를 차지했으나 올해에는 40위권밖으로 추락했다.

국내 화장품 기업의 전체 매출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전년과 비교해 40~50% 정도 줄어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티몰의 618 쇼핑 축제 화장품별 판매보고서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의 화장품 브랜드 설화수의 세트 매출은 449만달러(58억원)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 사전 예약 판매에서만 120억원어치를 팔아치우던 것과 비교하면 대폭 하락한 수치다.

LG생활건강의 ‘후’ 세트는 1048만달러(136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티몰 플래그십스토어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50~60% 감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화장품업계에서는 한국 화장품 브랜드 파워가 중국에서 급속하게 떨어지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번 618 쇼핑 축제에서 로레알, 시세이도, 에스티로더와 같은 유럽 및 일본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는 작년 대비 세 자릿수 성장하면서 빠르게 매출을 회복했다. 1위 화장품업체인 로레알은 티몰에서만 1억5000만달러(1951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중국 화장품 브랜드가 한국 화장품을 빠르게 카피해 이제 성능에 차이가 없는 수준”이라며 “이 때문에 브랜드 힘이 있는 유럽과 일본 화장품 브랜드만 살아남았다”고 설명했다.



화장품업계에서는 618 쇼핑 축제 결과에 대해 무거운 침묵이 흐르고 있다.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 화장품 기업은 통상 618 축제가 종료되는 동시에 보도자료를 내고 성과를 홍보했지만 올해에는 자료를 내지 않았다.

http://naver.me/FGycvEZY
댓글 4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03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5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7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3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37 21.08.23 7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96 20.05.17 5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94 20.04.30 114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1 18.08.31 42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33734 찰리푸스x방탄소년단 정국 'Left and Right' 아카펠라 버전 10:24 29
2233733 美배우가 전한 원숭이두창 후기 1 10:24 274
2233732 [빅마우스7화 선공개] 곽동연 의심하는 이종석! "타로카드 왜 가져갔어" 10:22 165
2233731 [KBO] 내년에 은퇴하란 말을 들은 이대호의 반응.jpg 7 10:22 526
2233730 박은빈에게 보내는 메시지 '골프계의 우영우' 자폐인 프로골퍼 이승민 10:22 232
2233729 정부의 층간소음 대책 7 10:21 379
2233728 키 160대인데 리그 씹어먹고 있는 농구선수.gif 5 10:20 520
2233727 13년 전 오늘 발매♬ 야마시타 타츠로 <僕らの夏の夢/ミューズ> 10:19 59
2233726 SM엔터테인먼트 메타패스포트, 20일 정식 론칭..디지털 여권 24 10:17 700
2233725 강기영 "'우영우'로 큰 사랑 받아..들뜨지 않으려 노력"(화보) 4 10:16 447
2233724 올해 어린이 수족구병 급증… 전체 환자 수도 작년의 10배 27 10:15 930
2233723 목욕 당해서 기분 떨떠름 그 자체.gif 16 10:15 1930
2233722 "빅맥 300원 오른다"…맥도날드, 6개월만에 또 가격 인상 10:15 198
2233721 “넷플릭스, 광고요금제서 ‘건너뛰기’ 막는다” 10 10:15 778
2233720 소녀시대 서현 뮤직뱅크 출퇴근길 8 10:15 713
2233719 화난 유니콘 본 적 있어? 10 10:13 796
2233718 7년 전 오늘 발매♬ EXILE <24karats GOLD SOUL> 10:13 77
2233717 [오늘부터잇생] 강남구 논현동 지옥에 빠진 이경규.jpg 13 10:12 1551
2233716 나 26살에 대기업 부장달았다... 인증있음 14 10:10 3680
2233715 공무원들 서류조작에 강남 땅 잃은 봉은사.. 법원 "정부, 417억 배상" 12 10:10 1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