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르포] 치솟는 대출 금리..영끌족 "이자 폭탄에 팔리지도 않아"[부동산360]
3,880 33
2022.05.29 08:31
3,880 33
올해 결혼 2년차 공무원 부부인 이모(36·여) 씨는 최근 이사할 전셋집을 찾아보느라 연차를 대부분 사용했다. 지난주 내내 휴가를 내고 새 집을 찾아보려 했지만, 최근 높아진 전세값 탓에 결혼 전에 전세를 구했던 양천구 목동 인근에서는 집을 구하지 못했다.

게다가 결혼 직전 배우자가 구입한 도봉구의 ‘갭투자’ 아파트는 최근 대출 이자가 급등한 탓에 더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전세자금 대출에 더해 신용대출 탓에 부부가 매달 내고 있는 원금과 이자는 300만원에 달하는데, 주택 구입을 위한 자금 마련이 어려워진 것이다.

이 씨는 “지난 주말 직장과 거리가 있는 광명에 갔지만, 가격이 많이 올라 같은 대출금으로는 작은 평수밖에 갈 곳이 없었다. 지금은 김포까지 범위를 넓혔다”라며 “일시적 2주택을 활용해 갭투자한 아파트를 팔아보려 했지만, 공인중개사는 ‘이미 매물이 쌓여 당장 팔리긴 어렵겠다’는 말을 했다. 이자 부담에 이사 비용 마련조차 쉽지 않다”고 말했다.

임대차3법 부작용에 따른 전세 가격 급등에 더해 최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이어 인상하며 이 씨와 같은 이른바 ‘영끌족’으로 불리는 젊은 주택 투자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그간 서울과 수도권 집값 상승을 견인했던 영끌족이 높아진 대출 이자 탓에 신음하자 주택 매매 시장 역시 덩달아 얼어붙은 모양새다.

실제 이 씨 부부가 대출을 통해 매매했던 도봉구 쌍문동의 한 준공 33년차 아파트 단지는 지난 2020년 전용 56㎡이 3억원에서 4억원으로 한차례 가격이 급등한 이후 지난해 5억5000만원에 다시 신고가를 경신했다. 그러나 이후 반년 넘게 거래는 없는 상황이다. 호가는 계속 높아지며 매물이 늘고 있는데, 정작 매수자들은 ‘가격이 너무 올랐다’라며 구입을 망설이고 있기 때문이다.

쌍문동의 한 공인 대표는 “젊은 집주인들이 최근 매물을 내놓고 있는 것은 맞지만, 매매 호가에 대한 생각은 다 다른 상황”이라며 “어떤 집주인은 오히려 ‘이 밑으로는 못 판다’라며 호가를 올려 내놓고, 어떤 집주인은 ‘급하니까 다른 데보다 조금만 더 싸게 내놓겠다’며 호가를 더 내리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후략)
https://news.v.daum.net/v/20220528070138811
댓글 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8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3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7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0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2 15.02.16 450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13 21.08.23 55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41 20.05.17 4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89 20.04.30 105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9 18.08.31 39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05352 없는이유가있을거아니에요.twt 1 17:59 183
2205351 예체능이 인문계고등학교에서 살아남는 법 2 17:57 387
2205350 나는 애니 속 청춘 경음악부에 약하다...twt 2 17:54 443
2205349 8년전인데 지금봐도 세련된 걸그룹 컨셉무대 6 17:51 1553
2205348 무기력하고 아무것도 하기 싫고 귀찮아서 누워만 있고 싶다는 사람에게 김호영이 전하는 말 28 17:49 2923
2205347 2030년 월드컵 개최를 희망하는 나라들.....jpg 21 17:49 1686
2205346 최우식한테 찰지게 욕하는 고민시 (마녀) 12 17:48 1178
2205345 미우새 어머님들이 좋아할 듯한 오늘자 스튜디오손님ㅋㅋ 9 17:47 2540
2205344 졸린 라따뚜이.gif 16 17:47 1040
2205343 폰팔이 현실고증 99% 17:45 1093
2205342 개그우먼 장도연의 개그 철학.jpg 5 17:44 1342
2205341 일본 최고급 스시집에서 와사비테러 당한 일본 사는 여시회원 59 17:44 4028
2205340 여의도 더현대서울 근황.... 19 17:43 4945
2205339 [KBO] "No.33 영구결번은 봐야지" 잠실구장, 올시즌 첫 매진..2만3750석 꽉 찼다 [잠실현장] 20 17:38 1316
2205338 선미 틱톡 논란 6 17:37 3176
2205337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중인 제시카 최근 경연무대 21 17:35 3847
2205336 [KBO] 박용택 은퇴경기를 보러 온 일반인.gif 16 17:34 2776
2205335 포카리스웨트 새로 나온다는 병 디자인 17 17:34 2627
2205334 [퍄퍄킴 역사] 동물을 너무 좋아해서 신하들에게 혼난 왕ㅋㅋㅋ.ytb 17:33 457
2205333 오빠가 쎄한 여자와 결혼한대요. 도와주세요. 40 17:32 5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