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파이어족 되려고 시작했는데, 불타서 재가 된 계좌만 남았다” [왕개미연구소]
2,960 15
2022.05.23 19:31
2,960 15
“파이어(FIRE)로 살고 싶어서 미국 주식을 시작했는데, 제 계좌는 불타서 결국은 검은 재만 남았네요.”

“파이어를 홍보했던 유튜버는 100억 벌어서 빌딩을 여러 채 샀다는데... 영상 보고 주식 투자 시작한 사람들은 망했고, 변죽 울리는 사람들만 대박 났네요.”

경제적 자유를 이루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세우며 미국 주식 투자에 나섰던 예비 파이어족(族)의 고통이 커지고 있다. 파이어는 영어로 FIRE(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 경제적 자유·조기 은퇴)를 의미하는데,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자산을 모아 조기 은퇴하려는 젊은층을 말한다. 남들보다 하루라도 빨리 직장을 그만 두고 돈 걱정 없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여생을 보내는 것이 목표다.


0003693103_001_20220523150501130.jpg?typ
파이어족의 꿈을 이룬 월급쟁이가 퇴사할 때 쓴다는 짤. 한국에서도 유명한 일본 만화인 '이누야사'의 한 장면이다.


파이어족은 장기간 우상향 곡선을 그려왔던 미국 주식을 반드시 갖고 있어야 하는 머스트해브 아이템으로 꼽았다. 단기간에 고수익을 챙기고 싶어했던 젊은 투자자들은 나스닥 지수 움직임의 3배로 움직이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인 티큐(Proshares Ultrapro QQQ, 티커명 TQQQ)로 인생 역전을 노리기도 했다.

계획대로만 시장이 움직여 줬다면, 파이어 꿈도 멀어지진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국내 투자자들이 선호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올해 28% 빠졌고, 한국인이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해외 주식인 테슬라(한화 약 15조원)는 올해만 45% 급락해 반토막 직전이다.

티큐 주가는 더 처참하다. 올해 68% 하락해 지난 20일(현지시간) 종가는 27.34달러였다. 티큐 등 고위험 ETF로 인한 개인 투자자 손실이 커지자, 미국 금융당국이 레버리지 ETF의 투자 문턱을 높이겠다고 나설 정도다.

그런데 이렇게 위험한 ETF에 한국 투자자들의 돈이 가장 많이 몰렸다. 올해 순매수 1위 해외주식이 티큐다. 거의 2조3000억원 어치 사모았다. 티큐를 산 이후 밤마다 잠을 못 이룬다는 직장인 황모씨는 “우연히 유튜브에서 미국 주식 중에 티큐를 사면 대박이 난다고 해서 (잘 모르지만) 매수했다”면서 “매일 돈복사가 된다고 해서 샀는데 돈삭제의 아픔을 당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0003693103_002_20220523150501369.jpg?typ
코로나를 계기로 막대한 유동성이 풀리면서 안정적인 노동소득은 폄하되고 자본소득을 중시하는 사회 현상이 나타났다. 파이어족은 투자를 통해 자산을 불리고 자유롭게 살자는 것이 목표다.


손실의 고통을 겪는 것은 황씨뿐만이 아니다. 조기 은퇴를 꿈꾸며 투자를 이어왔던 젊은 투자자들은 변동성이 심해진 약세장에서 그야말로 멘붕에 빠졌다. 회사원 이모씨는 “코로나 시절에 나스닥과 코인으로 많이 불려서 10억은 금방 채울 것 같았는데, 올해 시장 급락으로 본전이 됐고 잘못하면 까먹을 지경이 됐다”면서 “정년을 채우는 것으로 인생 목표를 바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회사원 B씨는 주식 커뮤니티 게시판에 “한여름밤의 꿈, 일장춘몽... 요즘 미국 증시를 보면 정말 많은 단어가 생각난다”면서 “이제 다시 ‘노동자’의 삶으로 돌아가야 할 것 같다”고 썼다.

일부 투자자들은 페드풋(FED PUT)에 대한 기대를 버리지 않고 있다. 페드풋이란, 연준(FED)과 풋옵션(PUT)의 합성어로, 시장이 위태로울 때마다 연준이 주가 하락을 방어해주는 것을 말한다. 통상 시장 친화적인 정책 발언과 금리 인하를 통해 이루어진다.


후략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3/0003693103?sid=101



댓글 1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3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59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6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0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0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2 15.02.16 449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08 21.08.23 5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40 20.05.17 4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89 20.04.30 105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9 18.08.31 39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03700 미성년 성폭력 피해자 법정 출석 '2차 피해' 방지 법안 국무회의 통과 13:43 36
2203699 코로나 확진-> 뭐지 뭔 병이지, 원숭이두창 -> 18 13:40 1343
2203698 잠수탄 애인에게 섹파하자는 소리를 들어도 못 떠나는 이유 (초스압) (BL) 3 13:40 579
2203697 크리스탈 잔 그리기...gif 6 13:39 475
2203696 [펌] 토르: 러브 앤 썬더 언시평 3개 18 13:39 713
2203695 서울-수도권덬들은 이거 전부 기억한다 or 아니다 52 13:39 842
2203694 미쳐가는 크라임씬 유튜브 라이브 댓글창 상황ㅋㅋㅋㅋㅋ.jpg 10 13:39 760
2203693 프로미스나인 미니5집 3일차에 커하 달성 7 13:37 356
2203692 중국이 한글은 지들꺼라 우기지 못하는 이유 22 13:37 1701
2203691 미국에 20억 집을 가지고 있는 남친의 정체.jpg 23 13:36 1866
2203690 후방주의 ㄹㅇ 현실감 없는 몸매를 가진 모델 4 13:36 1211
2203689 SBS 김용재 부국장 "K팝 페스티벌, BTS·블랙핑크 절대적인 건 아냐" [인터뷰][스타메이커] 2 13:35 480
2203688 배우 안 한다더니...장만옥, 57세에 DJ로 나타났다 7 13:35 1435
2203687 샤브샤브 건강식인데... 한국인은...twt 37 13:34 2610
2203686 비행기 세트에 꼭 태우고 싶은 사람 1 13:34 537
2203685 박보영 인스타그램 업뎃 2 13:34 383
2203684 장삐쭈 크리에이터의 유튜브 만화 <신병> 실사 캐스팅 공개.jpg 4 13:33 522
2203683 수영모 이상하게 벗는 짤 드디어 본 김준수 50 13:33 1872
2203682 사우디에서 열리는 케이팝 페스티벌 라인업 2 13:32 996
2203681 대출로 집 사거나 전월세땐 지역건보료 깎아준다 3 13:32 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