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100엔숍이 300엔숍으로…日 과자·맥주도 줄줄이 가격인상
1,028 2
2022.05.23 19:23
1,028 2
‘10엔 과자’부터 맥주·라면 가격까지…서민물가 ‘직격'
100엔숍 다이소, 올해 점포 40%가 300엔숍 목표
임금 올라도 물가상승 못미쳐…소비자 지갑 더 얇아져
2분기도 마이너스성장 우려…"스태그플레이션 올수도"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소비자 반발을 두려워해 가격 인상에 인색했던 일본 기업들마저 줄줄이 제품·서비스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과 우크라이나 전쟁,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하지만 일본 소비자들의 구매력은 오히려 뒷걸음질치면서 경기침체와 인플레이션이 동시에 진행하는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가 나오고 있다.


日, ‘10엔 과자’부터 맥주·라면값까지 줄인상…서민 ‘직격’

23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다이소를 운영하는 대창산업은 지난 4월 긴자에 ‘슬리피’라는 300엔숍을 개점했다. 이 매장은 일본 최고 명품 거리에 생긴 저가 것이어서 세간의 큰 이목을 끌었다. 대창산업은 일본 내 새롭게 출점하는 업소의 약 40%를 슬리피와 같은 300엔숍으로 구성하겠다는 목표다.

닛케이는 “1991년부터 시작한 일본 다이소의 100엔숍 체인은 ‘일본 경제의 거울’로 통해 왔다. 하지만 원재료값 상승과 엔화 가치 하락 등으로 마진이 크게 줄어들면서 다이소마저 가격을 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이소뿐 아니다. 서민들이 즐겨 찾는 식료품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다. 일본 총무성에 따르면 지난 2월 라면의 평균 가격은 609엔으로 전년 동월대비 6엔 상승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0년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라면에 쓰이는 밀가루와 돼지고기, 국물·스프에 쓰이는 다양한 식재료 등 원재료 가격이 1년 전보다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아사히맥주는 15년 만에 캔맥주 가격을 6~10% 인상한다고 밝혔다. 일본 주류·음료 제조업체 산토리 식품 인터내셔널도 패트병이 사용되는 음료 가격을 10월부터 20엔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일본 최대 회전초밥 브랜드 스시로는 38년 간 고수했던 ‘한 접시 100엔’ 정책을 포기하고 10월부터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45년 동안 10엔을 고수해 온 일본의 국민과자 ‘우마이봉’마저 지난달 12엔으로 가격을 올렸다.

이에 더해 글로벌 시장에서 유가, 액화천연가스(LNG), 석탄 등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며 일본 내 전기요금도 지속 상승하고 있다. 이는 가계는 물론 일본 내 모든 기업들에게도 운송비나 공장운영비 지출 증대 등 큰 타격을 입히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처럼 원가가 상승한 일부 제품만 가격을 올리거나 기존 제품보다 용량을 줄이는 방식으로 비용상승에 대응하는 기업들도 있다.


팬데믹·우크라·엔저에 비용↑…버티던 기업들, 결국 소비자에 전가

이처럼 일본 기업들이 잇따라 제품·서비스 가격을 이미 올렸거나 인상을 예고하게 된 것은 코로나19 팬데믹과 우크라이나 전쟁,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우선 코로나19 팬데믹과 우크라이나 전쟁은 글로벌 공급망을 악화시켜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을 촉발했다. 이 때문에 운송비 등을 포함해 기업들의 전반적인 지출이 늘었다.

특히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주요 곡물 수출국이어서 글로벌 식품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지난 3년 동안 전 세계 밀과 옥수수 수출에서 각각 약 30%와 20%를 차지했다.

아울러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억누르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일본은 저금리·금융완화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이는 엔화 약세로 이어졌고 수입물가 가격이 크게 뛰었다.

결국 일본 기업들은 원재료 가격 인상 등 비용 증가 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하게 된 것이다. 다이소의 경쟁업체이자 일본의 또다른 저가숍인 세리아의 가와이 에이지 사장은 “현재의 높은 원재료 가격이나 엔저 수준이 지속될 경우 원가율도 악화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소비자 지갑 더 얇아져…2분기도 마이너스성장 우려

문제는 소비자들의 지갑은 더 얇아졌다는 점이다. 일본의 4월 물가상승률은 전년 동월대비 2.1%를 기록, 2015년 3월(2.2%) 이후 7년 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변동성이 큰 신선식품 등의 가격까지 반영하면 물가상승률은 2.5%로 치솟는다. 하지만 3월 임금상승률은 전년 동월대비 1.2% 성장에 그쳤다.

임금 상승세가 물가 상승세를 따라잡지 못해 실질 구매력은 더 떨어졌다는 진단이다. 이에 일부 소비자들은 취미 생활에 쓰는 돈까지 줄이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후략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8/0005223521?sid=101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2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58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6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0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0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1 15.02.16 449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06 21.08.23 5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39 20.05.17 4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89 20.04.30 105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9 18.08.31 39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02850 전참시, 트와이스 나연이 아닌 신인 솔로 가수 나연!!!! (feat. 나염).jpg 2 06:25 170
2202849 차에서 뱀 나온 사람 6 06:20 384
2202848 한국 1인당 전기사용량 세계 3위 15 06:18 651
2202847 네이버페이 1원 12 06:02 462
2202846 고소 시작한 걸그룹& 소속사 14 05:44 2571
2202845 어제자 라이브 레전드 찍은 에스파 25 05:36 1215
2202844 방금전 비비렉사 트위터에 올라온 있지(ITZY) 커밍순.twt 7 04:59 911
2202843 사람마다 갈린다는 톰 크루즈가 제일 잘생긴 작품...jpg 53 04:49 1732
2202842 네이버페이 1원 20 04:01 1094
2202841 @@: 30년 뒤 사람들은 컴퓨터로 뭘 하고 있을지 궁금해요! 22 03:39 3293
2202840 6년 전 오늘 발매된_ "Wonderland" 9 03:34 659
2202839 네이버페이 1원 24 03:26 1208
2202838 요즘 눈썹 트렌드라는 밝은 눈썹 170 03:15 1.7만
2202837 조회수 100만뷰 돌파한 르세라핌 5인 무대 바뀐 응원법 17 03:02 2124
2202836 (여자)아이들 슈화, '워터밤'서 계속 얼굴에 물총공격당하고 분노(영상) 54 02:59 5708
2202835 근로장려금 반기 신청자들 오늘부터 지급 시작 43 02:35 3657
2202834 [블라인드] 내가 사기를 당할 줄이야... 26 02:33 5635
2202833 오늘 개봉한지 25주년이 된 디즈니 영화.jpg 5 02:33 1627
2202832 그림 속 세상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드는 그림 15 02:32 1670
2202831 "못살겠다, 최저임금 동결해야"…편의점주들 들고 일어났다 88 02:31 3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