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초6 딸에게 연애하자는 20대 태권도 사범..엄마가 신고
59,392 826
2021.12.02 13:06
59,392 826



기사내용 요약
"신고된 줄 모르고 그새 '뭐하니?'라고 또 문자했다"
"신고에 앞서 아이에게 보복이 올까 가장 고민했다"

[서울=뉴시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딸 A양의 어머니라고 밝힌 작성자는 "(아이가 다니는) 태권도 사범이 알바로 (근무)했고 곧 군대 간다고 보름 전쯤 그만뒀다"며 "딸은 초등학교 6학년이고 20살(사범)이 문자로 '주변에 알리지 마라, 너만 잘해줄 거다', '20살이 12살 좋아하는 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문자를 보냈다고 했다.

이를 증빙하는 사진으로 지난달 태권도 사범과 A양의 문자 내역을 공개했다. 문자 내용을 보면 사범이 "밥 먹고 심부름 가면서 너 생각 중이다", "혹시나 물어보는 건데 내가 태권도에 있었을 때 나 좋아한 적 있었냐"고 보냈다.

또 "난 너 첫인상이 예쁘다, 귀엽다, 착하다, 말 잘 듣게 생겼다"라며 "내 번호 준거 다른 사람에게 얘기하지 마, 알았지?"라고 보냈다.

게다가 "만나서 놀래?"라고 물으며 "주말에는 뭐하냐"는 등 사적으로 만나자고 했다. 군대를 전역하면 개명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너만 잘해주는 거다", "내가 다녔던 태권도 애들 중에 너가 처음이야 말 잘 듣는 거"라며 "다른 애들 말고 너만 잘해주고 싶다"고 했다. 또 "너 사진 보내줘"라며 "사범님 말고 오빠라고 해"라고 했다.

A양과 사범은 지난달 28일 만나기로 했다. 사범은 "일요일에 화장하고 나올 거지?", "떡볶이 먹고 사진 찍고 카페 가고 노래방 가고 영화 보면 될 듯"이라며 "근데 이거 그거야, 연인들이 하는 데이트 코스"라고 했다. 당시 작성자는 A양이 '친구 만나러 간다'고 하고 나갔다고 했다.

다행히도 성적인 접촉은 없었다고 한다. 작성자는 당시 "노래방 입구에 갔다가 빨간 글자로 미성년자 출입 금지 쓰여있어서 딸아이(A양)가 보고 사범에게 여긴 안된다고 말해서 길 건너 오락실 겸 코인 노래방이 있는 곳에 갔다"고 했다.

그는 "좋아하는 사람 있냐", 연애는 안 하고 싶냐"며 "성인되서 연애하면 처음 연애하는데 어떻게 연애하게"라고 물었다. 이에 A양은 "아직 생각 없다"며 "성인 되면 (연애)할 거다", "연애하면 귀찮을 것 같다"고 했지만 사범은 같은 주제로 얘기를 이어가며 "성인돼서 할 거면 나한테 배우고"라고 보냈다.

작성자는 "일단 떡볶이 사주고 아이 유인해서 만났고, 저런 대화한 걸로 법적 처벌이 가능한지 제일 궁금하다"며 "그루밍 범죄 찾아보니 6단계던데 4단계까지 다 이뤄졌다"고 열거했다.

그는 "1단계 고르기, 물색. 2단계 신뢰 얻기. 3단계 욕구 충족해 주기(식사 오락 제공) 4단계 고립시키기(보호자와 떨어지게 만들어서 단둘이 만남)"까지 이루어졌다며 "천만다행으로 아래 단계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작성자가 설명한 5, 6단계는 성적으로 착취, 주변에 알리지 않도록 협박하는 것이다.

다만 "이후에 아이에게 머리라도 쓰다듬었다고 하면 5단계"라며 "이건 못 물어봤다, 그냥 신체 접촉은 없었다고 (A양이) 그랬는데 무심결에 한 접촉까지는 아이가 당황해서 생각 못 했을 수도 있다"고 했다.

A양도 당시 이상함을 느꼈다고 했다. 작성자는 A양이 "물론 저런 문자를 주고받을 때 찝찝했고 당황스러웠다고했다"며 "만날 때도 친구라고 거짓말한 거는 잘못한 거다 말해줬고 딸아이도 인정하더라"라고 했다.

이후 해당 사연은 각 언론에서 보도하며 화제가 됐다. 작성자는 후기를 통해 "기사화됐네요"라며 "법령 찾아보고 날 새다가 지인 통해 변호사 사무장, 법무사에게 연락하고 신고했다"고 밝혔다.

또 "다행히 요즘 화두에 오른 그루밍 범죄이고 아동 사건인데다가 사범의 입대일이 얼마 남지 않아 군대로 이관되기 전에 아이 진술이랑 정리해야 될 필요성을 느껴서 경찰, 시청 아동복지과에서 도와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조서를 쓰고 아이가 어리둥절했다고 했다. A양이 스스로 "본인은 크게 당한 일은 없었고, 모르는 성인과 밥 먹고 시간 보낸 게 그리 큰일인지 몰랐다고 했다"고 한다.

신고 이후 해당 사범이 신고된 사실을 아직 몰랐는지 또 "뭐 하니?"라고 문자를 보냈다며 작성자는 "시청 아동복지과에 알렸더니 경찰에서 사건 배정받고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또 "(수사 기관이) 피의자에게 신고 당한 사실과 접근 금지, 연락 금지 등을 구두 경고했다고 알려줬고, 이를 어길 시 처벌이 더 세질 거라고 말했다"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211202104305308







eWUxV.jpg

pDLZS.jpg

RpPXY.jpg

kfCYa.jpg

댓글 82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8만
전체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5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5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6 15.02.16 401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60 21.08.23 26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713 20.05.17 3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48 20.04.30 94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4 18.08.31 35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10622 K-컨텐츠 보고 한국의 실체를 꿰뚫어버린 외국인 17:14 33
2110621 똥머리가 참 잘어울리는 스테이씨 배수민 17:13 93
2110620 머리 쓰다듬어 달라고 제스처 보내는 수달이래…. 17:13 149
2110619 야 너 어디사냐? 어디살아?? 2 17:12 374
2110618 젊은 엄마 집단 성폭행 후 대낮 구경거리 만든 뉴델리 주민 26 17:08 1944
2110617 조상님 힙스터템... 우리가 아는 '갓'의 모양은 과연 언제 시작됐을까.jpg 9 17:06 707
2110616 학창시절 아이돌 좀 파봤다하는 사람들은 다 아는 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 22 17:05 1795
2110615 어린이집 공익이 어린이들을 울림... 7 17:05 1329
2110614 [WD] 2022년에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되는 한국 드라마와 영화, 해외반응 17:05 468
2110613 아직 눈도 못 뜬 아기 골댕이는 약간......감자덩어리 같음🥔 3 17:04 932
2110612 할미가 체감했던 J-POP 우리나라에서 진짜 마지막 불꽃....jpg 22 17:04 1571
2110611 [입덕직캠] 갓 더 비트 4K 'Step Back' (웬디 슬기 윈터 카리나 보아 효연 태연) 5 17:04 318
2110610 역대 아이돌 갤럽 1위 TOP6 5 17:02 563
2110609 ‘꽃뱀, 살인자’ 끝나지 않는 2차 가해… “지금도 난 죽음을 생각한다” 4 17:01 539
2110608 요즘 같은 날씨에 길거리에서 만나면 반가운거 7 17:00 975
2110607 우비를 입은 아기 버니즈 댕댕이.jpg 9 16:59 829
2110606 역대 K-POP 아이돌 음악방송 1위 TOP10 9 16:58 684
2110605 솔로 활동만 하다가 그룹활동 하니까 신나보이는 보아 ㅋㅋ 4 16:58 1092
2110604 어디 가는지 예쁘게 꽃단장한 가시두더지🌺🦔 6 16:54 1281
2110603 방탄소년단 뷔 인스타 스토리 (@ 그해 우리는 촬영장) 25 16:53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