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페이스북 '혐오 발언 못 막는다' 폭로에…"사실 아니다"
639 3
2021.10.18 14:07
639 3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SNS) 페이스북이 혐오 발언(Hate Speech) 콘텐츠를 감지하는 인공지능 기술이 실제로는 무용하다는 내부 폭로에 대해 곧장 대응에 나섰다.

미국 IT 전문매체 <씨넷(Cnet)> 등에 따르면 가이 로젠 페이스북 부사장은 17일(현지시간) 자신의 블로그에 "지난 3년 동안 페이스북 플랫폼에서 혐오 발언이 50% 감소해 1만건당 약 5건꼴로 줄었다"며 "혐오 발언과 싸우기 위해 우리가 사용하는 기술이 부적절하다거나 의도적으로 진척 상황을 잘못 전달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썼다.

이는 같은날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Street Journal)>의 보도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019년의 내부 문서를 인용, 페이스북의 알고리즘이 혐오 발언 조회 건수의 단 2%에 해당하는 게시물을 제거하는 것으로 추정했다고 보도했다.

유해 콘텐츠를 차단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페이스북 직원들은 회사가 그런 콘텐츠를 자동으로 감별할 능력이 있을 것이라고 보지 않았다고 한다. 한 수석 엔지니어 연구원은 "우리는 민감한 영역에서 해로운 콘텐츠를 포착하는 모델을 가지지 못하고 있고 앞으로도 결코 보유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내부 문서에선 혐오 발언과 관련한 불만 건수를 줄이기 위해 페이스북의 인공지능이 회사의 규칙을 집행하는데 실제보다 더 성공한 것처럼 '조정'을 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최근 시점인 올 3월에도 페이스북의 AI 시스템은 혐오 발언 조회 건수의 3∼5%에 해당하는 게시물을 삭제하는 수준이었고, 폭력과 선동 등 규칙을 위반하는 콘텐츠의 제거율은 1% 미만에 그쳤다고 내부적으로 보고됐다.

앞서 페이스북은 커뮤니티 규정 집행 보고서를 통해 "유해 콘텐츠 전반에서 규정 집행을 강화해왔으며, AI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콘텐츠의 감지 및 삭제율을 높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로젠 부사장은 "편파적인 발언을 제거하는 기술은 페이스북이 사용하는 한 가지 방법일 뿐 거기에만 초점을 맞추는 것은 잘못됐다"며 "우리는 그런 게시물을 제거하기 전에 어느 부분이 편파적인 발언인지를 확신할 필요가 있다"고 반박했다.

혐오 발언의 확산을 막고 다양한 도구를 사용해 이를 줄이는 방법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우리는 플랫폼에서 증오를 보고 싶지도 않고, 사용자나 광고주도 보고 싶지 않아 한다"며 "그런 콘텐츠를 제거하기 위한 우리의 작업은 투명하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이 이처럼 곧장 대응에 나선 건 직원에서 내부고발자로 변신한 프랜시스 하우겐(Frances Haugen)의 폭로가 회사 주가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정치권까지 파급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페이스북은 올 1월 6일 있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점거 사태에 대해 책임론이 제기된 바 있다.

프랜시스 하우겐이 미 의회에 출석해 "페이스북은 아이들에게 해를 끼치고 분열을 조장하며 우리의 민주주의를 악화시킨다"고 폭로한 지난 5일 페이스북은 접속 장애까지 겹치며 주가가 약 5% 떨어졌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그의 증언이 SNS에 대한 '거짓된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강승혁(ksh@bloter.net)


https://n.news.naver.com/article/293/0000036629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5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8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1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6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9 08.23 1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84 20.05.17 3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34 20.04.30 91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2 18.08.31 34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70223 AAA 시상식 가수석에 난입한 차은우 남팬 2명 19:53 58
2070222 커여운 호랑이.jpg 19:53 62
2070221 짱구) 봉미선 패션 따라잡기.jpg 1 19:52 140
2070220 박근혜 정부 국정원, 세월호 재판 관련 판사도 사찰 정황 8 19:50 251
2070219 보고나니까 음방 더 기대되는 아이브 오늘 뜬 퍼포 영상 1 19:49 175
2070218 전두환 일가, 인터넷 쇼핑몰 '행복한 과일가게' 창업 11 19:49 791
2070217 최근 어플에서 로맨스캠 피해 4 19:48 691
2070216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 Not Myself Tonight 2 19:48 59
2070215 코로나에 몸값 높아진 골프장 회원권…남부CC 20억원 첫 돌파 2 19:46 322
2070214 유튜브피셜 2021년 국내 최고 인기 동영상 10위 - 로또 1등 당첨자 농협 갔더니…"비밀번호 불러달라" 1 19:45 724
2070213 요즘 원덬의 행복을 책임지는 "짱" 야한 알파베타 웹툰.BL 10 19:44 1153
2070212 새삼 충격인 내년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애들 출생년도.jpg 16 19:44 945
2070211 편의점 제로 음료 1+1 목록 22 19:44 1528
2070210 문체부 뒤늦게 불교계에 사죄…“앞으로 캐럴 캠페인 추진 않을 것” 21 19:43 1016
2070209 유튜브피셜 2021년 한국 최고 인기 동영상 4위 제로투.ytb 8 19:40 1050
2070208 국가별 샹치 대사 번역 9 19:39 793
2070207 'NO재팬→YES재팬' 유니클로, 한국서 529억 흑자 냈다 42 19:39 1278
2070206 에이티즈 티저에 또 나온 New 배진영피버 1 19:38 501
2070205 나영석 바짓가랑이 작전 성공한 EBS 딩동댕대학교 21 19:37 2313
2070204 캐시워크 탈모샴푸 6 19:36 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