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친구 데려오면 40만원 줄께” 현금 살포 한국서 안 먹혀 중국 틱톡
71,710 640
2021.10.18 01:36
71,710 640

20211017000197_0_20211017221301308.gif?t

틱톡 광고 영상 중 일부. [틱톡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한국인 “글로벌 대세 ‘틱톡’, 돈 뿌려도 한국서는 안 돼!”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이 한국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8월 최대 40만원을 받을 수 있는 지인 초대 이벤트를 벌이며 이용자 수가 ‘반짝’ 상승했지만, 지급 규모가 줄어들자 이용자 수도 급감했다. 반중 정서와 개인 정보 유출 우려로 좀처럼 힘을 못 쓰는 모습이다.

17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모바일 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9월 틱톡의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는 462만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틱톡의 MAU는 ▷6월 419만명 ▷7월 413만명 ▷8월 600만명이었다. 8월 지인 초대 이벤트로 200만명 가량 이용자가 폭증 했지만, 장기 이용자 확보에는 실패한 것으로 분석된다.

20211017000198_0_20211017221301436.jpg?t

틱톡은 지속적으로 지인 초대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8월 5~12일 동안 지급 규모를 크게 키웠다. 만 19세 이상의 신규 회원 1명을 가입 시키면, 즉시 1만 2000원 상당의 포인트를 지급했다. 초대된 신규 회원이 일주일간 매일 10분 이상 영상을 시청하면 최대 6만 8000원을 추가 제공했다. 친구 1명당 최대 8만원, 5명 초대 시 40만원이 보장됐다.

8월 이벤트 기간 종료 이후에는 포인트 지급 액수를 줄이고, 초대 숫자에도 제한을 뒀다. 현재 친구 5명 초대 시 최대 25만 1000원을 받을 수 있다.

20211017000199_0_20211017221301454.jpg?t
틱톡이 지난 8월 진행한 지인 초대 이벤트 설명 페이지. [틱톡 캡처]


20211017000200_0_20211017221301478.jpg?t
미국, 영국, 한국에서의 유튜브·틱톡 1인당 월 평균 사용 시간 비교 그래프. [앱애니 캡처]


틱톡은 15초~1분 이내 짧은 동영상(숏폼)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틱톡이 공식적으로 밝힌 9월 MAU는 10억명 이상. 앱 분석 업체 앱 애니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에서는 1인당 월 평균 이용 시간에서 유튜브를 제쳤다(5월 기준). 미국인은 한 달 평균 24시간 30분, 영국인은 26시간 틱톡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안드로이드 기준).

하지만 한국에서는 여전히 유튜브가 막강하다. 5월 기준 한국인의 유튜브 월 평균 이용 시간은 40시간 이상으로, 틱톡의 2배가 넘는다.

한국의 강한 반중 정서,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틱톡에 개인정보 관련 규정 위반을 이유로 1억 8000만원의 과징금과 과태료 600만원을 부과한 바 있다.

틱톡은 ‘이미지 개선’을 두고 골몰 중이다. 최근에는 “그냥 너답게 즐기는거야”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브랜드 캠페인을 개시했다. 가수 송민호가 등장하는 브랜드 광고를 TV, 인터넷, 지하철 전광판 등 곳곳에 내보내는 중이다.


후략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5&oid=016&aid=0001900087



댓글 64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95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8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1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6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9 08.23 1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84 20.05.17 3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34 20.04.30 91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2 18.08.31 34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69778 그때 그 편견없는 이규혁 12:21 9
2069777 벌써 개봉한지 3년 된 흥행 영화.jpg 12:21 15
2069776 아 맞다 마스크 1 12:21 156
2069775 한지민 인스타 업뎃 12:20 106
2069774 이준호 대세행보…'그냥 사랑하는 사이' 4년 만에 넷플릭스行 3 12:20 128
2069773 릴리 로즈 뎁 친구로 유명한 모델 알레나 챔피온 2 12:19 312
2069772 간결하고 냉정한 강형욱의 팩폭 5 12:18 491
2069771 예능 방송 '유퀴즈온더블럭', 보훈문화상 수상자 선정 3 12:18 143
2069770 (약후방주의) 분명 시작은 그라비아 아이돌이 벗는 남성향 성인 만화 이야기였는데 6권 넘도록 본격 무투대회를 진행하더니 이번에는 로힝야 난민 문제까지 다루고 있다... 이쯤되면 표지 사기 아니냐구요 ㅋㅋㅋㅋㅋ.twt 3 12:14 1121
2069769 통계로 본 외야 황금 장갑 TOP3 8 12:11 438
2069768 [단독]피오, '유미의 세포들2'로 만난다…'컨트롤 즤' 역 특별출연 51 12:08 2753
2069767 6억명 즐긴 원작에 6년 다듬은 스토리 '탄탄' 10 12:06 1016
2069766 이도현-최예나-우즈 소속사 “악의적 게시물 법적 조치 진행”(공식입장 전문) 10 12:06 968
2069765 2021 멜뮤 신인상/베스트 가수상/네티즌인기상 예측 9 12:06 672
2069764 미쉐린은 '면성애자'다···6년연속 뽑힌 서울 칼국수 맛집 3곳은? 24 12:05 1199
2069763 상하이로 간 김연경 근황 16 12:04 2070
2069762 연말 직장인들 회식 줄줄이 취소 57 12:04 3533
2069761 [기록] ‘DB의 에이스’ 허웅, 704일 만에 국내선수 35+점 기록 15 12:03 404
2069760 캐시워크 하기스 9 12:02 280
2069759 유튜브 인동 1위 오른 아이브 데뷔곡 ELEVEN 뮤직비디오.jpg 17 12:01 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