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R&B로 일본 가요계를 강타했지만 특정 장르에 갇히지 않는다는걸 보여준 우타다 히카루
1,242 17
2021.05.15 23:45
1,242 17

https://www.youtube.com/watch?v=9qU-JVtvXKw



초기 싱글 두장 automatic과 First Love는 R&B 넘버로 일본에서 폭발적인 흥행을 했는데

그 뒤에 나온 게 바로 이 싱글


하우스 장르의 Movin on Without You


개인적으로 퍼스트럽/오토매틱 다 좋아하지만

90년대 중반 미국에서 흔히 들릴법한 알앤비 넘버라고도 생각하고,

우타다도 미국에서 살았기 때문에 흑인 음악의 영향을 받아서 그런 노래를 잘 썼구나 생각했는데


이 노래 들으면 그냥 이 사람 천재구나 싶음ㅋㅋㅋ

장르가 하우스로 바로 달라졌는데도 미친 퀄리티
말 그대로 장르를 넘나드는데도 존나 잘씀

더군다나 이때 나이가 16살? 17살? 그정도였던걸로 기억하니까... ㄷㄷ


괜히 10대때 일본 가요계 역사를 갈아치운 가수가 아니구나 싶더라.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4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6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0 15.02.16 34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295 20.05.17 22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69 20.04.30 7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잡담성 글 주의********바이럴몰이 금지*******)🔥🚨🔥 1214 18.08.31 30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24090 '놀뭐' MSG워너비 녹음 현장 포착..26일 음원 공개→'음중' 데뷔 확정 09:26 31
1924089 공개되자마자 반응 좋더니 결국 인동까지 들어버린 무대.ytb 09:24 585
1924088 시즌제 드라마가 아역배우의 급성장을 설득시키는 방법 6 09:24 550
1924087 강광회 심판도 도쿄올림픽 간다…KBO 심판 최초 올림픽 파견 [엠스플 이슈] 6 09:23 112
1924086 '궁금한 이야기Y’ 내 집에 멋대로 들어앉은 침입자 10 09:21 853
1924085 '1심 징역 8년' 미성년 성폭행 사건, 항소심서 '무죄'로 뒤집혀 15 09:19 582
1924084 스압) 애플펜슬 충전 중 폭발에 곤란하고 짜증난다는 애플 상담사.jpg 17 09:18 1107
1924083 컴백 헤어색 고민 중이라는 레드벨벳 슬기(약 ㅅㅇㅈㅇ).jpgif 12 09:18 668
1924082 에릭센 와이프 진정시킨 주장…유니폼 판매량 5배 증가 '대세 등극' 5 09:16 827
1924081 브레이브 걸스 멜론 24hit 탑 10 진입. 16 09:15 713
1924080 남자아이돌 그룹 리더가 힘든 이유.jpg 21 09:13 2030
1924079 덩치 엄청 커진 카카오 13 09:13 1535
1924078 망상을 신문에 싣고 돈 받는 기레기 51 09:10 1714
1924077 코카콜라병 따는 러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5 09:06 1102
1924076 NCT 127 도영X정우 “SAVE 프로젝트, 팬들에 선물 같았으면”[스타화보] 7 09:05 352
1924075 '슬의생2', tvN 역대 첫방 시청률 1위..더 깊어진 스토리&케미 [종합] 10 09:05 877
1924074 지금 미국에 있는 방시혁 28 09:03 3277
1924073 남자 아이돌그룹이 보여주는 리더와 막내의 표본 7 09:03 1516
1924072 슬의 버프 제대로 받은거 같은 간 떨어지는 동거 4 09:02 1973
1924071 이찬원 돈관리를 어머니가 하는 이유.jpg 39 09:01 4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