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펌] 중국 프로듀스 101 5위 차지한 참가자의 인터뷰 풀내용
3,084 46
2020.05.25 20:56
3,084 46

GZubH.jpg



In the past,nobody knew who I was. But now,I'm able to stand here.


과거에는 아무도 저를 알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나는 여기에 서있을 수 있었습니다.


It took me five whole years. 


5년이 걸렸습니다.


During these five years,during those nights I couldn't sleep,I felt confused.


그 5년동안 나는 너무 혼란스러워서 잠도 제대로 잘 수 없었습니다.


I doubted myself. I even wanted to give up.


나는 나 자신을 의심했었고 심지어 포기하고 싶었습니다.


But, one time,I saw a comment. 


그러던 어느 날 댓글(응원글)을 봤습니다.


It said "Don't give up.We'll wait for you." so I plucked up my courage and came here.


"포기하지마 우리가 널 기다리고 있어" 그래서 용기를 내었고 지금 여기에 있습니다.


Even though I'm not at where I want to be yet.


비록 내가 가고 싶은 곳에 있지 않더라도


I hope that from here,I'll be closer to where I want to be.


여기에서 내가 원하는 곳에 더 가까이 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Also, I want to say that before I came here, I was actually quite introverted. Because I had to keep all my feelings inside.


또한 제가 마음속으로 감정을 삭히는 성격이라 내향적인 성격이라 말씀드렸습니다.


I didn't talk that much. I'm very grateful to these 100 girls.


저는 그렇게 말이 많진 않았지만. 이 자리에 있는 100명의 소녀들에게 매우 감사드립니다.


Because of them.  I've been able to find myself again.


여러분들 덕분에 나는 다시 저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Now, I'm the silly girl I used to be.


지금 저는 다시 어리석인 바보소녀입니다.


I know you all want to laugh when you listen to me talk. you're keeping it in right now.


저는 제 말에 여러분 모두가 웃고 싶어한다는걸 알고 있고 그걸 계속 이어가고 싶습니다. 


I hope that the founders will continue to be by my side.


저는 계속 이자리에 남아있기를 바랍니다.


I want to get to the place I've always wanted. Thank you.


저는 항상 원했던 그자리로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구구단 샐리


댓글 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88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7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17 15.02.16 26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792 05.17 3.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295 04.30 1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20/06/07 14번 항목 공지 해석 주의요망) 1190 18.08.31 2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07212 슬픈 스토리가 있는 총 00:46 99
1607211 (후방) 캐릭터 목숨이 팬티인 게임 4 00:45 446
1607210 타이틀곡을 회사원/양아치/장난꾸러기/수트로 소화하는 유형별 이진혁 3 00:45 75
1607209 의외로 겪은 사람 꽤 있다는 진상 유형 4 00:45 319
1607208 침터뷰 통닭천사편 4 00:44 213
1607207 일본에서 "한류는 한국의 국책사업! ┐(´Д`)г " 이라며 까는 것의 유래 6 00:43 338
1607206 순정만화좀 봤다는 할매덬들 사이에선 국민썅ㄴ느낌이였던 캐릭터 ㅋㅋ 20 00:43 691
1607205 요즘 진짜 고급지게 예쁜 추자현.gif 15 00:42 940
1607204 바닷가지역이 고향인 일부덬들이 타지역가면 자주 듣는말 16 00:41 487
1607203 10년 전 오늘 경쟁한 두 여성 솔로 가수 4 00:39 389
1607202 애기때부터 존예의 길만 걸어왔던 라붐 솔빈 사진 12 00:39 851
1607201 박보검 닮은꼴로 화제였던 유튜버 근황.......... 32 00:38 2045
1607200 핫게 갔던 지코 신곡 라이브 풀영상 올라옴.youtube 3 00:37 209
1607199 콘스탄틴을 다시 연기하고 싶다고 하는 키아누 리브스.gif 49 00:35 1309
1607198 기다리고 기다리던 시원청량한 곡으로 컴백하는 정은지 뮤비 티저 12 00:35 308
1607197 요새 돌판에서 대놓고 입덕 많은 남돌 멤버.jpgif 42 00:35 2214
1607196 현재 100명 중 1명 꼴로 코로나에 걸린다는 나라.jpg 23 00:35 2562
1607195 롯데리아 폴더버거 또다른 근황.jpg 13 00:35 1514
1607194 이진혁 '난장판' 초동.jpg 29 00:33 1584
1607193 '최고의 생일' 오선진, 생애 첫 끝내기포 "경기 내내 부진했는데…" [대전 톡톡] 3 00:32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