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돕고 싶어요" 24시간 뒤 벌어진 '기적'
2,080 13
2019.12.15 11:34
2,080 13
https://tv.kakao.com/v/404695394

[뉴스데스크] ◀ 앵커 ▶

동네 대형 마트에서 먹을 것을 훔치다 적발돼 눈물 흘렸던, 어느 아버지와 아들의 사연,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이들을 용서하고 도우려던 주변 사람들의 훈훈한 이야기가 알려지자, 이 마트에는 오늘 특별한 손님들이 많이 찾았다고 합니다.

김세로 기자가 전합니다.

◀ 리포트 ▶

인천의 한 마트에서 12살 아들과 먹을 것을 훔치다 발각돼 고개를 숙였던 30대 아버지.

배고픈 나머지 '해선 안 될 행동을 했다'며 눈물을 쏟는 그를, 마트의 주인은 흔쾌히 용서했습니다.

이 사연이 알려진 다음 날, 이 마트의 사무실엔 하루 종일 특별한 손님들이 찾아왔습니다.

아이와 함께 온 한 여성은 사과 한 상자를 구입한 뒤 그대로 두고 갔습니다.

[함영규/마트 직원] "어제 뉴스 보시면서 좀 많이 우셨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작지만 사과라도 한 박스 보내드리고 싶다…그래서 아이한테 먹이고 싶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한 시간 쯤 뒤엔 한 남성이 두 아들을 데리고 와 식료품을 잔뜩 계산하고 돌아갔습니다.

[함영규/마트 직원] "'여기서 알아서 장을 봐서 좀 가져다 주시면 안 되겠느냐' 그렇게 하시면서 또 다른 어려운 분들 알고 계시면 여기서 그걸 나눠서 또 다른 분들도 해줬으면 좋겠다."

아침 일찍 마트 문을 열자마자 전화도 계속 걸려왔습니다.

모두 그 부자를 '돕고 싶다'.

'도울 방법을 알려달라'는 따뚯한 목소리였습니다.

마트를 직접 찾아오지 못하지만, 계좌로 돈을 보내며 생필품을 대신 전해달라는 부탁이 이어졌습니다.

마트에선 오늘 사과와 계란, 쌀과 라면 등을 듬뿍 담은 상자를 두 차례 그 부자의 집에 전달했습니다.

아버지와 아들을 훈방한 뒤 먼저 음식점으로 데려갔던 경찰관의 근무지에도 문의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이재익 경위/인천중부경찰서] "아직 우리 사회가 메마르지 않고 사회적 약자들에 대해서 도움을 주고자하는 분들이 많다는걸 저도 많이 깨달았습니다."

선처를 구하며 눈물을 쏟던 30대 아버지는 많은 이들이 보내준 후원에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누구보다, 아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습니다.

[30대 A 씨] "솔직히 애들한테 미안하죠. 가장으로서 일을 못해가지고 이런 일이 벌어지니까…"

또 국밥집에서 자신에게 뜻밖의 돈봉투를 건넸던 이름 모를 남성을 꼭 만나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30대 A 씨] "서로 모르는데 우선 그렇게 해주셨다는 것 자체가 너무 고마우셔가지고, 만나면 감사하다는 말 밖엔 못하겠죠…"

MBC뉴스 김세로 입니다.
댓글 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작은 아씨들》 시사회 당첨자 발표 84 01.24 1.5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하정우x김남길 ‘2020 미스터리의 시작!’ 《클로젯》➖예매권➖ 증정 1477 01.21 3.4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3 16.06.07 51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0 15.02.16 217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9.10.04 1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8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56503 현실에서 찐인기 있을 타입 남자연예인.jpg 21 23:43 995
1456502 스토브리그) 존나개쎈 여주 이세영 팀장의 선넘는 야구선수 다루는법 9 23:41 769
1456501 병동 간호사 선생님들 특.jpg 25 23:40 1559
1456500 같은 드라마에 출연했던 사랑의불시착 서브커플 서지혜, 김정현.jpgif 15 23:40 874
1456499 가끔 친자매냐고 오해도 받는 러블리즈 서지수, 정예인.jpgif 1 23:40 346
1456498 美 세번째 확진자는 캘리포니아 여행 온 중국인(상보) 2 23:40 573
1456497 에이네이션 시원하게 조져버리는 코다 쿠미 1 23:40 198
1456496 고장나는 집이 드문 가전제품.jpg 24 23:39 1682
1456495 대한의사협회 대국민담화 “中입국자 전수조사해야…입국금지도 고려” 23 23:37 830
1456494 군데군데 빠진 7M 젠가 위에서 꿀잠 자던 송지효.ytb 8 23:36 801
1456493 오버워치 유저들만 이해할 수 있는 짤.JPGIF 13 23:34 744
1456492 슈돌 본 덬들이 제작진 오타 낸거 아니냐고 할 정도인 개리 아들 '강하오' 언어수준 50 23:34 3091
1456491 슈돌) 형 윌리엄을 정말 좋아하는 동생 벤틀리.gif 35 23:34 1644
1456490 뽑르가즘 느껴지는 발 티눈 제거 영상 15 23:32 1780
1456489 [슈돌] 도경완이 결혼후 내내 여유가 없었던 이유.jpg 37 23:30 4530
1456488 '슈돌' 건나블리, 동생 태어나 스위스行→잠정 하차…개리 父子 등장 예고 28 23:26 3140
1456487 마마무 타이틀 중에 핵띵곡이라 생각하는데 언급이 별로 없어서 속상함.ytb 24 23:24 1189
1456486 AFC U23 결승전 한국vs사우디 0:0 후반끝. 연장전...! 13 23:23 774
1456485 [런닝맨] 3년 전에도 엿같은 궁합이었던 소민세찬ㅋㅋㅋㅋㅋ 15 23:20 1917
1456484 형위해 바지벗어주는 눈물겨운 우애 64 23:18 5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