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그것이 알고 싶다' 장기 미제 사건 청주 미용강사 살인사건 재조명
3,000 2
2019.11.23 07:56
3,000 2

[서울경제] 오늘(23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아있는 청주 미용강사 살인사건에 대해서 알아본다.

nNdPC.jpg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2000년 9월 9일, 충북 청주 우암동에서 한 여성의 시신이 발견되었다. 나체 상태로 신체 일부가 훼손된 채 덤프트럭 아래에 유기된 시신은 청주의 한 미용 상사에서 강사로 일했던 배진영(가명) 씨였다. 추석 명절을 앞둔 그날 밤,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 동생의 죽음을 밝혀주세요!

제작진은 누구보다 배진영(가명) 씨 죽음의 미스터리를 밝히고 싶은 한 사람의 제보로 취재를 시작했다. 진영 씨의 친언니 배순영(가명) 씨. 그녀는 19년간 외면하고 싶었던 동생의 죽음을 이번 기회에 꼭 밝히고 싶다고 했다.

마지막 통화 후 6시간, 그녀는 집에서 3km 떨어진 한적한 도로에서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사건의 단서가 될 만한 단서는 피해자의 시신과 유류품, 그리고 마지막 발신 기록뿐. 언니 배순영(가명) 씨는 제작진과 함께 동생 핸드폰에 남겨진 연락처를 토대로 사건 당시 동생의 주변인들을 만나보았다.

# 그날의 마지막 발신 기록

전날 저녁 함께 회식했다는 직장동료들의 기억에 따르면, 배진영(가명) 씨는 취할 정도로 술을 먹다 회식 중간에 울면서 먼저 나갔다고 한다. 걱정되어 따라 나간 동료를 뿌리치고 홀로 거리로 나선 것이 그들이 기억하는 진영 씨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자정이 넘은 시각,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배진영 씨는 고향 친구 2명에게 전화를 걸었고, 한 명의 친구만이 그녀의 전화를 받았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누군가를 만난 것 같은...지나가다가 누군가를 만난 것 같았어요. 진영이가 ‘나중에 전화할게’하고 다급하게 끊긴 했거든요.“

-배진영(가명) 씨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친구-

‘나중에 전화하겠다’라는 말과 함께 다급하게 끊긴 통화를 끝으로 묘연해진 그녀의 행적. 그녀가 전화를 끊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 미궁 속의 살인사건, 찾을 수 없는 범인의 흔적

우리는 배진영(가명) 씨 친구로부터 사건이 있기 전, 진영 씨 전 남자친구가 집 앞으로 찾아와 소란을 피운 사실을 확인했다. 교제가 끝난 뒤에도 미련이 남아 피해자와 갈등 관계였다는 그는 사건 당시 경찰 수사 대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수소문 끝에 만난 전 남자친구는 사건 당일 집에서 잠을 잤다고 진술했지만, 아무도 확인해 줄 수 없어 당시 범인으로 몰려 억울했다고 진술했다. 그의 알리바이가 입증되진 않았지만, 사건 기록을 살펴본 범죄 심리학자들은 가까운 지인의 범행이라고 보기에 앞뒤가 맞지 않은 부분이 많다고 전했다.

“훼손이라는 아주 과도한 가학행위가 있는 반면에...폭력적인 공격행위는 전혀 발견되지 않고 있어요. 아무래도 면식범에 의한 행위이기보다는 이상심리를 가진 범죄자에 의해서 행해진 범행일 가능성에 무게가 더 실립니다”

-범죄 심리학자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1&aid=0003655875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AGF KOREA 2019 초대권 증정 이벤트 당첨자 발표 ◀◀ 41 12.08 7797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1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24474 아이유 콘서트 다녀온 롤 프로게이머 유칼 근황 06:04 11
1424473 ‘호구의 차트’ 한혜진 “살 가장 많이 빠지는 운동은 ‘계단 오르기’” [간밤TV] 1 06:04 16
1424472 (펌) 소소하게 논란되고 있는 웹툰내 오디션프로 주작 및 센터 자살 24 05:48 865
1424471 수도권 미세먼지 ‘매우 나쁨’…전국 공기질 ‘나쁨’ 1 05:31 239
1424470 병 얻어오는 직장인들… 산재 68%가 ‘정신적 질병’ 05:30 251
1424469 “뷰만 따진 아파트 설계… 미세먼지 내보낼 바람길 막아” 2 05:28 486
1424468 영업이익 천억원이 넘는 롯데 계열사들.list (2015) 4 05:05 561
1424467 1억짜리 바나나 꿀꺽 12 04:36 1191
1424466 병설유치원 선생님의 고충.jpg 9 04:32 1339
1424465 코끼리와 인간의 발 구조.jpg 7 04:30 1066
1424464 혹시 삼순이에 대한 슬픈 전설을 아시나요? 5 04:24 796
1424463 짜장라면계의 강자 35 04:11 2147
1424462 본사람들 다 천생연분이랬던 여장해주는 남친가진 여자 썰.jpg 21 04:00 2510
1424461 월-E에서 가장 귀여웠던 캐릭터 16 03:58 1047
1424460 딸기가 만들어지는 과정.gif 10 03:47 1693
1424459 딘딘이 방송에서 까나리카노 3잔 마시는걸 본 딘딘 엄마 반응.jpg 15 03:46 2935
1424458 래퍼 곽철용_비트 찢던 날.avi | 머쉬베놈, 김응수 03:42 165
1424457 케로로와 베르무트의 목소리는 같다 2 03:41 251
1424456 사람이 동물의 다리 뼈 구조를 가졌을 경우.jpg 18 03:41 2581
1424455 양파망에 고양이를 넣고 몰래 파는 사람들 16 03:37 1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