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지방세 등 고액 체납자 9771명 늘어…기존 체납자도 6만명 넘어
398 6
2019.11.20 10:14
398 6

행안부, 1천만원·1년 이상 체납자 공개
개인 최대는 오문철씨로 138억원 체납
법인은 드림허브프로젝트 552억원 최대



세종의 국세청 건물. 한겨레 자료 사진



지난 1년 동안 지방세와 지방세외수입금 고액·장기 체납자가 9771명(개) 늘어났다. 기존의 고액·장기 체납자도 6만3672명(개)에 이른 상태다. 지방세 최대 체납자는 서울의 오문철씨로 138억원, 최대 체납 법인은 서울의 드림허브프로젝트로 552억원이었다.

20일 행정안전부와 지방정부들은 이들의 명단을 행안부와 지방정부 누리집에 이날 오전 9시부터 공개했다. 고액·상습 체납자의 기준은 체납일로부터 1년이 지난 지방세와 지방세외수입금이 1천만원이 넘는 사람과 법인이다. 공개된 내용은 체납자의 이름과 법인명, 법인 대표자 이름, 나이, 직업, 주소, 체납액 세목, 납부 기한, 체납 요지 등이다. 지방세외수입금은 지방세 외의 지방정부 수입으로 과징금, 이행강제금, 부담금 등을 말한다.

올해 새로 공개된 지방세 체납자는 9067명이며 체납액은 4764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개인은 6744명 3196억원이었고, 법인은 2323개 1568억원이었다. 기존에 공개된 체납자는 6만3533명(개)이며, 개인은 4만8318명, 법인은 1만5215개였다. 지방세외수입금의 체납자는 704명(개)으로 체납액은 510억원이었다. 개인은 614명 307억원, 법인은 90개 203억원이었다. 기존에 공개된 지방세외수입금 체납자는 139명(개)으로 개인 119명, 법인 20개였다.

이번에 새로 공개된 사람 가운데 지방세 최대 체납자는 서울의 홍영철(47)씨로 체납액이 44억2600만원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서울의 정승일(60)씨가 27억9500만원, 경기의 김한기(57)씨가 27억500만원, 서울의 김성훈(52)씨가 24억4300만원, 경기의 강대후(66)씨가 22억3600만원이었다. 법인 가운데는 제주의 케이비부동산신탁주식회사가 78억6400만원으로 체납액이 가장 컸으며, 그 다음으로 경기의 코레드하우징이 67억1700만원, 서울의 지에이인베스트먼트가 33억1300만원, 서울의 코츠디앤디 32억8300만원, 서울의 오픈블루가 16억6800만원이었다.




국세청. 한겨레 자료 사진



기존에 공개된 사람 가운데 지방세 최대 체납자는 오문철(65)씨로 138억4600만원이었으며, 그 다음으로 오정현(48)씨가 103억6900만원, 조동만(58)씨가 83억5300만원, 김상현(51)씨가 77억4300만원, 이동경(55)씨가 72억3700만원이었다. 모두 서울 사람들이었다. 법인 가운데는 서울의 드림허브프로젝트가 552억1400만원, 인천의 효성도시개발이 192억3800만원, 경기의 지에스건설이 167억3500만원, 경기의 삼화디엔씨가 144억1600만원, 서울의 제이유개발이 113억2200만원이었다.

지방정부는 지난 2월 공개 대상자들에게 사전 안내한 뒤 6개월 이상의 소명과 납부 기간을 줬다. 이 기간에 체납액을 일부라도 내서 1천만원 미만이 됐거나, 체납액의 30% 이상을 냈거나, 체납액에 대해 불복을 청구한 경우는 명단에서 제외했다. 또 이름이 공개된 뒤에라도 체납자가 체납액을 내면 공개된 명단에서 바로 제외된다.

정부는 체납자 명단 공개 외에 출금 금지 요청과 중앙·지방 정부 허가 사업 제한 등 다양한 수단으로 체납자의 납부를 독려하고 있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8&aid=0002475429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27009 곰탕집 성추행으로 가장 어이없을 단체 2 12:48 438
1427008 앤서니 렌던 LAA행 7년 2억달러 1 12:48 36
1427007 선우정아, 오늘(12일) 6년만 정규 3집 'Serenade'로 컴백 12:47 27
1427006 학벌로만 사람을 평가하는 소속사 4 12:47 447
1427005 피겨) 사실상 이제 고난도 점프 하나는 뛰어야 포디움권 바라볼 수 있는 여자싱글 12:47 137
1427004 은지은 지은지가 함께 부르는 이 지금.ytb 12:47 84
1427003 우크라이나 팬에게 유니폼 선물한 손흥민.gif 12:46 234
1427002 대한민국에 도입이 시급한 형벌 3 12:46 267
1427001 무묭이가 찍은 청설모 좀 봐줘 63 12:44 831
1427000 망할래야 망할수 없음 9 12:44 541
1426999 38분만에 끝난 김승대의 동아시안컵, 오른 늑골 미세골절로 OUT 1 12:43 196
1426998 논란의 2만원 맞춤 주문도시락.jpg 17 12:43 1286
1426997 살 많이 빠진거 같은 신동 50 12:42 1854
1426996 ‘도시어부 시즌2’ 이덕화→박병은, 4인 4색의 예측불허 전개…역대급 텐션 예고 4 12:42 377
1426995 초딩때 문방구에서 팔던 존맛.jpg 17 12:41 844
1426994 신혼부부 85%는 대출받아…10명 중 3명은 1억원대 빚 15 12:40 375
1426993 집사에게 안기기 싫은 고양이.jpg 10 12:40 788
1426992 프로배구 알렉스, 한국 국적 취득 '확정'..법무부 면접도 통과 3 12:40 399
1426991 염색모 너무 잘 어울리는 최근 김재중 15 12:39 504
1426990 "자?"…공유가 술 취해 '전 여친'에게 보냈다는 문자 15 12:38 1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