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공부하고 싶어서"..카투사 병장 수차례 무단이탈
2,446 28
2019.09.18 12:42
2,446 28
軍, 제보로 전역 임박해서야 인지..기소의견 檢 송치
© News1 DB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주한 미 육군 소속 한국군 카투사(KATUSA) 병장이 5개여월 동안 8차례 근무지를 무단이탈했지만 군 당국은 전역이 임박해서야 뒤늦게 이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초 불거졌던 카투사 병사들의 군 기강 해이 문제와 허술한 병력관리 시스템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18일 육군에 따르면 서울 용산 미군기지인 캠프 게리슨에 근무하던 카투사 출신 병사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8차례 걸쳐 무단 이탈했다. 무단이탈한 기간만 합산하면 30여일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용산기지가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로 이전했지만 자신은 용산기지에 남아 있겠다고 자원했고 이 기간 무단이탈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육군은 지난 5월에야 '국방헬프콜'로 이 사실을 제보받았고, 뒤늦게 조사에 나섰다. 제보받은 시점은 A병사의 전역이 3일가량 남은 시점이라 군은 내부조사 후 민간 경찰에 사건을 넘겼다. A병사는 군형법 제79조 무단이탈 혐의를 받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이 전에도 카투사 병사들의 무단이탈 사례가 있었다. 올해 2월말 경기 동두천 캠프 케이시(Camp Casey) 소속 병장 B씨 등 5명은 전역을 앞두고 16일에서 최대 32일 동안 부대 밖에 머물러 무단이탈로 처벌받았다.

이들은 조사과정에서 공부를 하고 싶어 부대를 이탈, 집과 도서관 등에서 머무른 것으로 밝혀졌다. 육군은 이같이 허술하게 병력관리가 된 것은 24시간 상주하며 인원 보고를 받는 체계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군은 보고 체계를 개선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고 했지만 '미군의 협조를 얻어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는 수준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sseol@news1.kr

https://news.v.daum.net/v/20190918104042337

댓글 2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1017 update+ 4번 항목 확인요망】 (필독) 10월 23일부터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10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1 16.06.07 47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2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8497 신한탑스클럽 프리미엄쿠폰 일정 (당일사용) 13:38 18
1398496 부산 2000평 대저택.jpg 2 13:37 285
1398495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순수 전기차 모델 '더 뉴 EQC' 공식 출시 1 13:34 143
1398494 세상 모든 반려견 반려묘와 사는 사람들이 부러워할 집 6 13:33 676
1398493 트와이스 4주년 팬미팅 단체사진 14 13:33 765
1398492 무한도전 제작진 레전드.gif 16 13:32 748
1398491 보루토가 과거 갔으면 꼭 들러야할 가게.jpg 7 13:29 750
1398490 연기 중에 바뀌는 신기한 피겨 의상 3 13:28 731
1398489 "BTS는 우리의 날개"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비상을 위한 꿈의 장(종합) 15 13:26 831
1398488 슈퍼엠, 美 빌보드 8개 차트 1위.."亞 최초, 역대급 데뷔" 55 13:24 1092
1398487 대장금 갓기천사들 근황.gif 20 13:24 1398
1398486 GTX 지하철 노선 중에 논쟁 중인 것.jpg 22 13:23 1095
1398485 한국인들은 선비였음 7 13:19 2012
1398484 선배 가볍게 찢어버리는 여자 후배 카톡...jpg 37 13:19 4196
1398483 보아 연말시상식 역대급무대.game 14 13:19 591
1398482 방탄소년단 개막장 결혼식 (feat. 뷔의 원픽 신랑감 진형) 39 13:18 1588
1398481 개인 인스타 만든 모모랜드 연우.jpg 7 13:18 1537
1398480 원 KAT-TUN 다구치 준노스케, 코미네 레나 피고에게 징역 6월 집행 유예 2년 23 13:12 2146
1398479 전직 터미네이터 전직 주지사님의 폰케이스 27 13:11 2615
1398478 미술관 안내하는 고양이들.jpg 28 13:09 2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