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황교안 "지소미아 파기로 김정은 만세 부를 것..재검토해야"
805 27
2019.08.23 09:39
805 27
"조국 한 사람 지키기 위해 국익 버리려 해..대한민국 파괴행위"
긴급안보연석회의 개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우리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에 북한의 김정은은 만세를 부르고, 중국과 러시아는 축배를 들며 반길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주재한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로 국익을 생각한다면 지소미아가 아니라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중·러의 반복되는 위협으로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안보위기 상황에 직면했는데도 이 정부는 안보를 스스로 무너뜨리고 대한민국을 더 심각한 안보 위기로 몰아가고 있다"며 "우리 경제가 극도로 어려운 상황인데 환율과 주가 등 금융시장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으로 대한민국에 대한 불신은 더욱 커지고, 미국의 외교적 압박 수위도 더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일각에서는 주한미군 철수까지 걱정한다고 하는데 한미동맹에 영향이 없다는 이 정권의 주장은 국민을 속이려는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토록 백해무익하고 자해 행위나 다름없는 결정을 내린 이유는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요구가 들불처럼 번지자 국민 여론의 악화를 덮기 위해서 파기를 강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조국 사태를 통해서 현 정권의 이중성과 위선이 드러났다"며 "위선을 숨기고 호도하려는 정권과 그 거짓말에 분노한 국민이 싸우는 시점에 지소미아를 파기함으로써 국민 감정을 선동하고 자신들의 지지기반을 결집해서 정치적 위기를 탈출하려는 의도"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갑질, 이중성, 사기, 위선의 인물인 조국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대한민국의 국익을 버리려고 하는데 국내 정치를 위해 안보와 외교까지 희생시킨 대한민국 파괴 행위"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이 끝내 대한민국과 국민을 외면하고 잘못된 길로 나간다면 우리 국민께서 더이상 방관하고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소미아 폐기를 재검토하고, 한미 동맹과 한미일 공조체제 복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선고가 29일로 정해진 데 대해 "전직 대통령 재판까지도 정략적으로 정쟁에 이용하는 것은 국민께서 용납하시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aayyss@yna.co.kr

https://news.v.daum.net/v/20190823090755190

댓글 2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1 16.06.07 45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2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2270 가인 풀리지 않는 영원한 난제 1122 19:51 5
1392269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근황.jpg 2 19:50 213
1392268 이하늬, 밀라노 접수한 '꿀 언니' 미모 [★SHOT!] 1 19:49 90
1392267 한·아세안 정상회의 60일 앞으로..강경화, 부산 준비 상황 점검 19:49 17
1392266 "투자처 모른다”던 정경심…“주가도 챙겼다 1 19:49 26
1392265 만화 요리왕 비룡 뒷 이야기들.jpg 4 19:48 300
1392264 학위별 모자 특징.jpg 6 19:47 689
1392263 먹을거 절대 안뺏기는 라쿤.twt 2 19:46 238
1392262 “우리은행만 믿고 맡겼는데”…목숨같은 내 돈, 어디로 사라졌나요? 5 19:45 325
1392261 군산 어청도 해상서 4.6m 밍크고래 혼획..2천890만원에 팔려 4 19:45 330
1392260 '그남자 그여자의 사정' 애니 리메이크가 나올 수 없는 이유.jpg 31 19:45 1215
1392259 서지현 검사 "검찰 인사·배당·징계, 절대복종 아니면 죽음 의미" 4 19:42 159
1392258 베란다에 쫓겨난 남편 댕댕이 아내 멍멍이와 다시 사이 좋아져.. 23 19:42 1308
1392257 어묵넣은 김치찌개 호/불호? 45 19:42 428
1392256 (펌) 박봄에게 리얼돌 같다고 쓴 기자... 19 19:42 1761
1392255 다들 비속어로 알지만 의외로 표준어인 단어들 20 19:41 995
1392254 여야, 류석춘 '위안부 매춘' 발언 일제히 비판.."석고대죄하라" 3 19:40 197
1392253 산케이 "韓, 원전 오염수·욱일기 제3자에 고자질" 막말 16 19:40 236
1392252 결식아동 꿈나무카드 안받겠다는 김해장유점 쿠우쿠우 11 19:39 880
1392251 볼드모트 X 벨 (미녀와 야수)의 사랑 이야기 10 19:38 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