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고발전까지' 조국 향한 연일 공세…지소미아 종료에 주춤?
267 4
2019.08.23 09:06
267 4

이념에서 가족까지…정의당도 데스노트 만지작 2野는 고발 카드
'반일감정'으로 민심 돌리려 종료 결정 주장도…"맘대로 생각하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공세가 전방위 공세를 넘어 고발전까지 확대되는 가운데,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조국 정국'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조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공세는 점점 더 폭이 넓어졌다. 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활동 유죄 판결 공세 등 이념 부분을 지적하면서 시작한 검증은 가족의 도덕성 문제로 확대됐다.

동생과 웅동학원의 재판 문제,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 딸의 고교시절 논문 및 입학 과정 의혹까지 터져 나왔다.

정치권에서는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하루를 놓치면 따라가지 못할 정도라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왔다.

진보진영인 정의당에서도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른바 '데스노트'를 만지작 거렸다.

보수 야권에서는 '고발' 카드까지 꺼내 들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21일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태스크포스)' 2차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에 비춰서 고발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당 법률지원단은 지난 22일 우선 조 후보자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한국당은 이후 23일 TF회의를 통해 Δ조 후보자 딸의 논문 관련 진학 Δ웅동학원 관련 업무상 배임 Δ전 제수씨에게 증여 혹은 명의신탁 의혹 등에 대해 추가 고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역시 고발 공세에 힘을 보탰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어떻게 자녀의 입시와 직결된 문제가 부모와 무관할 수 있느냐"며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이날 즉시 조 후보자를 업무방해, 신용훼손,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다만 22일 오후 우리 정부의 지소미야 종료 결정이 '조국 정국'을 덮어버릴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국 정국'이 딸의 부정 입시 논란까지 확대되면서 핵심 지지층인 3040 학부모가 돌아섰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이다. 야권에서는 정부가 국민의 관심을 다시 '반일 감정'으로 돌리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주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22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결국 국익보다는 정권의 이익에 따른 결정이 아닌가"라며 "한편으로는 '조국 정국'으로 어지러운 정국과도 무관하지 않을 것이란 의심도 든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같은날 나 원내대표를 방문 후 '협정종료가 조 후보자 이슈를 덮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건 뭐 언론인들이 맘대로 생각하시라"고 일축했다.

hjin@news1.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421&aid=0004158764


ㄴㅇㅂ 댓글엔 조국땜에 지소미아 종료 초강수둬서 덮으려고 한다고 분개중임 ㅋㅋㅋ

이 기사 말고도 거의 다가 그러함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11 16.06.07 45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2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2490 연륜미ㄷㄷ한 송가인 팬들ㅋㅋㅋ 02:05 69
1392489 일베충 세명이 모이면?.jpg 1 02:05 33
1392488 대모산터널 뚫어 '성남∼강남고속도로' 놓는다…민자적격성 조사 02:05 16
1392487 정경심 한인섭 그리고 그 외 관계자들이 참고하면 좋을 정보 1 02:04 48
1392486 전교생이 작전을 잘짠다는 학교.jpg 18 02:03 497
1392485 "LCC와 달라" 항공 빅2, '장거리 노선' 승부수 02:02 77
1392484 인천공항 17위… 세계 가장 이용객 많은 공항은 1 02:01 237
1392483 홍준표 "한국 특권층 더러운 민낯이 원정출산" 8 02:00 174
1392482 ??? : 민간인 여자 봤다고 저러나; 10 01:59 579
1392481 델타항공, 인천↔시애틀 노선에 최첨단 항공기 투입 1 01:58 185
1392480 영화 <사도>에서 화면 잡힐 때마다 웃음소리 새어나온 장면 18 01:58 854
1392479 원덬의 마음을 오랫동안 평온하게 해준 글 (끝이 보이는 관계에 마음을 쏟은 이유) 7 01:58 312
1392478 강아지한테 재롱부리는 아이돌 3 01:56 512
1392477 오늘 생일기념 트와이스 나연의 눈웃음짤을 털어보자 jpgif. 8 01:55 209
1392476 악동뮤지션 새 정규앨범 ‘항해 (SAILING)’ 미리듣기 (ACOUSTIC VER.) 5 01:55 136
1392475 댓글창에 에드 시런 좀 파티에 데려가지 말라는 댓글로 넘쳐나는 노래들 7 01:55 645
1392474 그때 그 무한도전 유재석-박명수 티키타카(feat. 노홍철) 2 01:55 125
1392473 드라마 천일의 약속(2011)에서 수애 오피스룩 9 01:54 350
1392472 원덬기준 트와이스 타이틀 중 역대급 세곡 48 01:49 801
1392471 현재 전세계적으로 트렌드인 #ClimateStrike 행진에 나온 헐리우드 관련 플랜카드들 7 01:49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