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고발전까지' 조국 향한 연일 공세…지소미아 종료에 주춤?
410 4
2019.08.23 09:06
410 4

이념에서 가족까지…정의당도 데스노트 만지작 2野는 고발 카드
'반일감정'으로 민심 돌리려 종료 결정 주장도…"맘대로 생각하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공세가 전방위 공세를 넘어 고발전까지 확대되는 가운데,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조국 정국'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조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공세는 점점 더 폭이 넓어졌다. 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활동 유죄 판결 공세 등 이념 부분을 지적하면서 시작한 검증은 가족의 도덕성 문제로 확대됐다.

동생과 웅동학원의 재판 문제,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 딸의 고교시절 논문 및 입학 과정 의혹까지 터져 나왔다.

정치권에서는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하루를 놓치면 따라가지 못할 정도라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왔다.

진보진영인 정의당에서도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른바 '데스노트'를 만지작 거렸다.

보수 야권에서는 '고발' 카드까지 꺼내 들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21일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태스크포스)' 2차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에 비춰서 고발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당 법률지원단은 지난 22일 우선 조 후보자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한국당은 이후 23일 TF회의를 통해 Δ조 후보자 딸의 논문 관련 진학 Δ웅동학원 관련 업무상 배임 Δ전 제수씨에게 증여 혹은 명의신탁 의혹 등에 대해 추가 고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역시 고발 공세에 힘을 보탰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어떻게 자녀의 입시와 직결된 문제가 부모와 무관할 수 있느냐"며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이날 즉시 조 후보자를 업무방해, 신용훼손,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다만 22일 오후 우리 정부의 지소미야 종료 결정이 '조국 정국'을 덮어버릴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국 정국'이 딸의 부정 입시 논란까지 확대되면서 핵심 지지층인 3040 학부모가 돌아섰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이다. 야권에서는 정부가 국민의 관심을 다시 '반일 감정'으로 돌리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주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22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결국 국익보다는 정권의 이익에 따른 결정이 아닌가"라며 "한편으로는 '조국 정국'으로 어지러운 정국과도 무관하지 않을 것이란 의심도 든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같은날 나 원내대표를 방문 후 '협정종료가 조 후보자 이슈를 덮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건 뭐 언론인들이 맘대로 생각하시라"고 일축했다.

hjin@news1.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421&aid=0004158764


ㄴㅇㅂ 댓글엔 조국땜에 지소미아 종료 초강수둬서 덮으려고 한다고 분개중임 ㅋㅋㅋ

이 기사 말고도 거의 다가 그러함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19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42 05.17 8.3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2 04.30 2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86718 어느시대에 나와도 통하지 않을까 싶은 외모 09:47 98
1686717 갤럭시 일반카메라로 셀카찍기 엔하이픈 선우 3 09:46 193
1686716 배달대행 레전드.jpg 5 09:46 295
1686715 지옥에서 온 토마스.jpg 1 09:45 242
1686714 모델 최소라, 동시에 명품브랜드 3사 광고모델 등극.jpg 16 09:42 1116
1686713 '집단 성폭행' 가수 정준영·최종훈 오늘 대법원 선고 10 09:40 462
1686712 '위캔게임' 안정환·이을용·딘딘·홍성흔, 가상 세계 피겨로 재탄생..10월 9일 첫방송(공식) 2 09:36 427
1686711 메이킹 한컷으로 보는 이준기 문채원 성격차이ㅋㅋㅋ 17 09:35 1608
1686710 [유퀴즈] 한국 대통령과 미국 대통령 사이에서 밥 먹은 군인의 당시 하루 일과.jpg 35 09:34 2104
1686709 [단독]원빈이 꿈꿨던 '스틸라이프', 유해진으로 출발 [종합] 21 09:32 1472
1686708 와이프 몰래 빚내서 주식 투자한 남편 후기 74 09:29 2922
1686707 7번방의선물 예승이 근황 31 09:28 1665
1686706 드래곤볼 보스로 보는 세대 차이.jpg 25 09:27 837
1686705 팥꽃이랑 팥꼬투리 2 09:27 433
1686704 [18어게인] 제가 열여덟살로 돌아갔는데요 내 아내의 썸남들이 신경쓰여요 46 09:27 1642
1686703 중국 병원에서 칼부림 막아내는 할아버지.gif 46 09:26 1795
1686702 [단독] 옆마을 여성 성폭행범이 버젓이 마을이장으로 활동 21 09:25 1723
1686701 폴가이즈 안에 뭐 들어가있는지 오피셜뜸.jpg 32 09:24 1983
1686700 '훔칠만한 물건 하나도 없네'..자동차에 불 지른 50대, 징역 3년 3 09:24 325
1686699 모두가 알지만 처음 볼 것 같은 짤 11 09:23 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