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불매운동' ABC마트, 매출 감소에도 공격적 신규 출점
852 12
2019.08.22 23:24
852 12
불매운동 매출 감소폭 20% 미만, 충격이 덜 해
매장 260~270개 수준, 유니클로보다 80곳 많아
최근 2년 배당금 108억원 일본ABC마트에 지급
2010년 이후 총 506억원의 브랜드 로열티 내 와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일본제품 불매운동 첫 타깃이었던 유니클로가 잇단 폐점 소식을 알리는 가운데, 신발 편집숍 브랜드 ABC마트는 이달과 다음 달 10곳의 신규 매장을 출점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21일 온라인에서 누리꾼들은 “ABC마트에는 여전히 사람들이 북적인다”며 “나이키, 아디다스를 포함해 대표적인 슈즈 브랜드가 많은 탓인지 타 브랜드 대비 일본 제품이라는 인식이 덜한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https://img.theqoo.net/qcVZy

ABC마트가 불매운동의 타깃이 된 것은 상당수 지분이 일본 ABC마트 소유라는 점이 요인이 됐다. ABC마트 코리아 지분 99.96%는 일본 ABC마트가 보유하고 있다.

배당금 상당액은 일본으로 건네졌다. 지난 2015년과 2016년 2년간 일본 ABC마트에 배당된 금액은 각각 67억6900만원과 40억7500만원으로 약 108억원이다. 게다가 오랜 기간 지급한 로열티 액수는 더욱 많다. ABC마트는 지난 2010년1월 일본 ABC마트와 계약을 맺은 이후 총 506억원의 로열티를 지급했다. 즉 국내에서 제품을 팔아 수익을 내더라도 상당 부분이 일본으로 흘러들어간 셈이다.

과거 ABC마트의 스페셜 스토어인 '메가스테이지'에서는 욱일기(전범기)가 등장한 광고를 노출하는가 하면 소비자 피해건수가 많다는 점도 불매운동에 기름을 붓는 요인이 됐다. 지난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최근 2년6개월간 소비자 피해접수는 680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소비자의 30%가 피해 구제를 받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며 ABC마트의 로고를 ‘ABE(아베)’ 마트로 바꾼 이미지가 확산하는 등 불매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ABC마트의 경우 불매운동 여파가 유니클로 등 타 브랜드 대비 영향이 크지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불매운동 기간 중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매출이 각각 70.1%와 59% 준 데 반해 ABC마트 매출 감소폭은 19%에 지나지 않았다. 이 수치는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른 것으로 6월 마지막 주와 7월 넷째 주를 비교한 것이다.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카드 등 8개 카드사에서 취합했다.

이처럼 불매 영향이 적었던 탓인지 ABC마트의 신규 매장 출점은 공격적이다. ABC마트는 이달과 다음 달 10곳의 신규 매장을 오픈한다. 리뉴얼한 매장 4곳을 포함하면 두 달 동안 총 14곳의 매장을 새롭게 문을 연다.

우선 8월에만 총 7개의 신규 매장과 3개의 리뉴얼 매장을 오픈한다. 9월에도 신규 매장 3개와 리뉴얼 매장 1개를 출점할 계획이다. 앞선 7월에는 1개 매장을 신규 오픈했다.

현재 ABC마트 매장은 전국 256개다. 신규 오픈 예정인 매장이 포함되지 않은 수치로 이를 합치면 전국에 매장은 270여곳에 달할 전망이다. 최근 불매운동 집중포화를 맞고 있는 유니클로 전국 매장은 186개로 유니클로보다 80여곳 이상 많은 수준이다.

ABC마트 관계자는 “매장 출점 등 운영과 관련된 사항은 작년 사업계획에서부터 진행해온 것”이라며 “이번에 오픈하는 매장의 경우 올해 초부터 상가임대차계약 등 진행했던 부분으로 계약을 번복하거나 바꾸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매장을 신규 오픈만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지난달과 이달 3개 매장을 폐점했고 추가 폐점 매장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모바일 이용자들한테 뜨고있는 바이러스 낚시 백신어플 유도 설치 or 타사이트 납치 광고 유의 안내 335 16.07.05 1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4 16.06.07 45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6344 임창정 “블랙핑크·BTS 음악 좋아해‥들으면 미칠 것 같다” 1 16:48 126
1386343 맛있는 메뉴만 없애는 이상한 도미노피자.jpg 18 16:48 705
1386342 특이점이 온 배민리뷰 8 16:47 350
1386341 북한 생리대 리뷰.ytb 2 16:47 275
1386340 남의 자리는 탐내지 않는 AOA 찬미 5 16:46 617
1386339 사촌형을 베어버린 디씨인...gif 5 16:46 510
1386338 사람 좋아하는 백구.gif 7 16:45 383
1386337 아이린에게 찰지게 얼굴마사지 당한 조이.gif 9 16:43 856
1386336 방탄소년단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7 16:43 349
1386335 요즘 커뮤니티 특징... 20 16:43 1238
1386334 아빠 가득 채웠어. 잘했지?.gif 12 16:42 1031
1386333 알바 협박하는 cu편의점 점장 23 16:41 1543
1386332 댓글 못받아서 징징거리는 이에게 댓글 남긴 여자친구 엄지.jpg 8 16:41 580
1386331 인덕션? 면도기?…조롱받는 아이폰11 디자인, 찬사로 바뀔 수 있을까 6 16:41 243
1386330 00년대 초중딩 영어시간 특징 20 16:39 938
1386329 한글 현수막 들고 반겨도..日 "한국인 안 보여" 23 16:37 994
1386328 집에서 가장 먹고싶은 한끼 밥상은? 72 16:37 1018
1386327 치타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건? 11 16:37 371
1386326 스압) 당신의 몸을 망치는 하이힐 12 16:36 1012
1386325 가수 매니저들은 저런 큐시트까지 다 확인해요?.jpg 21 16:35 3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