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20세이상’ 지원가능한 인턴 고등학생때 경험했다고 자소서쓴 조국딸
1,794 49
2019.08.22 17:32
1,794 49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지난 2009년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에 지원할 당시 쓴 ‘자기소개서’ 내용이 부풀려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또 제기됐다. 이번엔 국제기구인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IVI)와 관련된 '경험'이다.
조씨는 당시 자기소개서에 “나는 환경, 생태, 보건 등의 관심 분야의 국제적 상황을 감지하기 위하여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인턴십 프로그램에 지원하여 경험을 쌓았다”고 썼다.

그런데 WHO와 IVI의 인턴 규정과 관계자 말을 종합하면, 당시 조씨는 아예 지원자격을 갖추지 못했다. WHO는 ①20세 이상 지원가능(A minimum of 20 years of age) ②졸업하기 전 대학생은 지원 불가(not eligible to apply) 등의 규정이 있다. 필리핀 마닐라의 WHO 서태평양 사무처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해당 규정은 2009년 이전부터 계속 적용된 기준이다. 최소한 3년 이상은 대학 수업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10대를 위한 인턴십 프로그램이 있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답했다. 다만 “조씨의 인턴 지원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IVI 관계자 역시 고등학생 인턴을 뽑은 기억이 없다고 한다. IVI는 한국사무소 관계자는 “2008~2009년쯤 자원봉사자들을 뽑은 적이 있는데 그때 (조씨가) 활동을 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인턴을 고등학생이 하는 경우는 거의 없는 걸로 알고 있고, 최근에는 인턴을 선발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국제기구에 근무했던 이들 역시 “고등학생 인턴은 본 기억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WHO에서 인턴 경험이 있는 A씨는 “WHO에서도 일을 시키기 위해 부르는 것이기 때문에 학과 요소와 그간의 활동 실적, 논문 등을 본다. 인턴 할 당시 동료 10명 가운데 한국인 4명이었는데 의대, 한의대, 환경 전공 출신 등이었다”고 기억했다. 그러면서 “내가 근무하는 동안에는 고등학생 인턴을 본 기억은 없다”고 말했다. 실제 언론보도 등을 통해 국내에 알려진 WHO 인턴은 대부분 의학, 환경 전공자들이다.

이 때문에 조씨가 쓴 “지원하여 경험을 쌓았다”는 문구가 해당 기구에서 일한 경험을 뜻한 게 아니라, ‘지원한 행위’를 의미한 게 아니냐는 추정도 나온다. 실제 국제기구 근무 경험이 있는 B씨는 “가끔 학생들이 e메일로 상세한 질문지와 함께 행사 제안서, 계획 등을 보내곤 하는 입시용으로 의심되는 경우가 있었다”며 “고등학생은 무급 자원봉사자조차 본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영익·성지원 기자 hanyi@joongang.co.kr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931542
댓글 4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모바일 이용자들한테 뜨고있는 바이러스 낚시 백신어플 유도 설치 or 타사이트 납치 광고 유의 안내 335 16.07.05 1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4 16.06.07 45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6331 한글 현수막 들고 반겨도..日 "한국인 안 보여" 16:37 116
1386330 집에서 가장 먹고싶은 한끼 밥상은? 13 16:37 152
1386329 치타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건? 1 16:37 74
1386328 스압) 당신의 몸을 망치는 하이힐 1 16:36 287
1386327 가수 매니저들은 저런 큐시트까지 다 확인해요?.jpg 6 16:35 969
1386326 류여해 근황 (feat. 황교안).jpg 3 16:35 106
1386325 물수제비 신동의 실력.gif 4 16:33 461
1386324 윤석열 배제 수사팀' 법무부 간부 고발.."국민기만 수사외압 " 2 16:32 147
1386323 원군 기념관에 대한 평택시의 입장 8 16:31 322
1386322 놔라 ....나다..... 급하게 오느라 개로 왔다.... 19 16:29 1672
1386321 탑돌만 받는다는 월간아 협찬사들.jpg 3 16:29 1554
1386320 식샤를 합시다3 과거 이야기 (대학생 시절)만 나왔다면 더 잘됐을 것 같다 vs 아니다 13 16:27 474
1386319 둘다 개썅 탑오브탑인데 사이 안좋기로 유명한 해외 톱가수 2명 10 16:27 1242
1386318 CPU의 최신형을 구분하는방법 27 16:25 1074
1386317 '런닝맨' 유재석 ”예전엔 나도 엑소, 지금은 육아 휴직” 17 16:23 1079
1386316 어제 USJ에 놀러간 NMB48 무라세 사에.jpg 9 16:23 552
1386315 담배를 밖에서 피우고 나름대로는(?) 손 씻고 관리도 잘한다고 생각하는 아이아빠의 조사결과.jpg 47 16:20 2043
1386314 진심으로 올팬 하는 사람을 본적이 없고 맨날 싸우는 역대급 악개 팬덤....jpg 47 16:19 2948
1386313 명절 끝난 백수들 특징.jpg 10 16:18 2071
1386312 ??? : 준태, 만약 아직 살아있는 경우에는 댓글을 작성 부탁해~ 18 16:16 1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