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20세이상’ 지원가능한 인턴 고등학생때 경험했다고 자소서쓴 조국딸
1,923 49
2019.08.22 17:32
1,923 49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지난 2009년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에 지원할 당시 쓴 ‘자기소개서’ 내용이 부풀려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또 제기됐다. 이번엔 국제기구인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IVI)와 관련된 '경험'이다.
조씨는 당시 자기소개서에 “나는 환경, 생태, 보건 등의 관심 분야의 국제적 상황을 감지하기 위하여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인턴십 프로그램에 지원하여 경험을 쌓았다”고 썼다.

그런데 WHO와 IVI의 인턴 규정과 관계자 말을 종합하면, 당시 조씨는 아예 지원자격을 갖추지 못했다. WHO는 ①20세 이상 지원가능(A minimum of 20 years of age) ②졸업하기 전 대학생은 지원 불가(not eligible to apply) 등의 규정이 있다. 필리핀 마닐라의 WHO 서태평양 사무처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해당 규정은 2009년 이전부터 계속 적용된 기준이다. 최소한 3년 이상은 대학 수업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10대를 위한 인턴십 프로그램이 있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답했다. 다만 “조씨의 인턴 지원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IVI 관계자 역시 고등학생 인턴을 뽑은 기억이 없다고 한다. IVI는 한국사무소 관계자는 “2008~2009년쯤 자원봉사자들을 뽑은 적이 있는데 그때 (조씨가) 활동을 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인턴을 고등학생이 하는 경우는 거의 없는 걸로 알고 있고, 최근에는 인턴을 선발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국제기구에 근무했던 이들 역시 “고등학생 인턴은 본 기억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WHO에서 인턴 경험이 있는 A씨는 “WHO에서도 일을 시키기 위해 부르는 것이기 때문에 학과 요소와 그간의 활동 실적, 논문 등을 본다. 인턴 할 당시 동료 10명 가운데 한국인 4명이었는데 의대, 한의대, 환경 전공 출신 등이었다”고 기억했다. 그러면서 “내가 근무하는 동안에는 고등학생 인턴을 본 기억은 없다”고 말했다. 실제 언론보도 등을 통해 국내에 알려진 WHO 인턴은 대부분 의학, 환경 전공자들이다.

이 때문에 조씨가 쓴 “지원하여 경험을 쌓았다”는 문구가 해당 기구에서 일한 경험을 뜻한 게 아니라, ‘지원한 행위’를 의미한 게 아니냐는 추정도 나온다. 실제 국제기구 근무 경험이 있는 B씨는 “가끔 학생들이 e메일로 상세한 질문지와 함께 행사 제안서, 계획 등을 보내곤 하는 입시용으로 의심되는 경우가 있었다”며 “고등학생은 무급 자원봉사자조차 본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영익·성지원 기자 hanyi@joongang.co.kr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931542
댓글 4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812 1번, 2번, 5-3)번, 5-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3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0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9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97 05.17 6.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71 04.30 2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2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52517 있지 낫 샤이 티저+하라메 합본.ytb 4 04:46 111
1652516 토끼가 잠드는데 걸리는 시간.gif 4 04:37 484
1652515 ((주관주의)) 알못인 내가 봐도 존나 힙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트레일러 (전소니, 황소윤, 이옥섭, 구교환) 10 04:35 340
1652514 흔한 K버스.jpg 7 04:33 527
1652513 [KBO] 이승엽, 양준혁, 박재홍, 이순철 등 레전드 해설위원들이 (현 크보에서 가장 아름다운 스윙이라고) 감탄사 보낸 이정후 스윙폼.gif 5 04:31 199
1652512 우리집? ㅋ 후회공들 다 들어와 이젠 암욜맨이야. 다라닥닥 아니다 12 04:19 905
1652511 모두의마블 랜드마크 컨셉을 앞서간 엄정화 1 04:15 526
1652510 스포티파이 일간차트(미국) 드레이크 2위 진입 4 04:10 395
1652509 짱구네 가족이 흉악범으로 몰린 이유 25 04:04 1520
1652508 지금으로 치면 01년생 남돌 멤버가 작사,작곡한 메가히트곡 37 04:01 1770
1652507 아이랜드에서 춤 잘추는 댄스멤으로 자주 언급되는 참가자 3명.avi 7 03:56 390
1652506 진짜 눈을 뗄 수 없는 엄정화 라이브 무대 5 03:42 770
1652505 산들의 애교를 보는 레드벨벳 리액션.ytb 6 03:40 576
1652504 학창시절 쉬는시간마다 열렸던 도박판 31 03:31 2506
1652503 저기요 비투비 팬분들 유툽 썸넬 해명 부탁드립니다. 18 03:31 1878
1652502 B급 영화 매니아들이 소소하게 기대중인 시실리 2km 감독 신작 영화.jpg 20 03:31 1202
1652501 번화가에서 자주 보이는 문신명품러들 jpg 37 03:30 2734
1652500 [오늘의 운세] 2020년 08월 16일 별자리 운세 26 03:29 868
1652499 개꿀이면서 개지루해 보이는 알바 32 03:29 2673
1652498 에너지 개오졌던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3집 컴백 무대 6 03:28 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