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일본 등에 군사기밀 팔아넘긴 군 전직 간부들 2심도 실형
1,641 49
2019.07.24 11:57
1,641 49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81&aid=0003016493


돈을 받고 군 기밀정보를 일본 등 외국에 팔아넘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군 전직 간부들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 정준영)는 군형법상 일반이적,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된 국군정보사령부 전직 팀장 황모(59)씨와 홍모(67)씨에게 각각 원심과 같은 징역 4년을 24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누설한 군사기밀이 상당하고, 특히 외국에 파견되는 정보관의 인적사항을 외국 정보기관에 전달한 행위는 정보사령부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대한 배신행위”라면서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지적했다.

황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컴퓨터 모니터 화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해 확보한 군사기밀 160여건을 2002년 정보사령부를 퇴직한 홍씨에게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그 대가로 홍씨에게서 약 67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홍씨는 이렇게 받은 군사기밀 중 일부를 일본 등 외국 공관의 정보원에게 돈을 받고 팔아넘긴 혐의로 기소됐다.

황씨는 또 2016년 12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중국에 파견된 정보관(일명 ‘화이트 요원’)의 신상정보를 파악해 홍씨에게 누설한 혐의도 있다. 홍씨가 이를 중국 측 정보원에게 넘겼고, 이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중국에서 근무하던 정보관들은 모두 급히 귀국해야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행위는 궁극적으로 대한민국의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한 것”이라면서 “피고인들을 엄정히 처벌하는 것이 이 순간에도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는 대다수 정보사 요원들의 사기를 높이고 국가 안보를 튼튼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재판부는 홍씨로부터 군사기밀을 입수해 외국 정보기관에 팔아넘긴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탈북민 이모(51)씨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 이씨가 홍씨로부터 자료의 출처를 들은 적이 없고, 이씨 입장에서는 자신이 평소 다루던 북한 관련 정보에 불과하다고 생각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재판부는 판단했다.

댓글 4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9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64 05.17 5.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55 04.30 2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5906 마 니만 입이가 내도 하나 끼리도 18:08 115
1645905 부자가 된 전직 프로게이머 염보성 18:07 246
1645904 올해 여돌 주요곡 주간 스트리밍 그래프 (~31주차) 18:07 55
1645903 휠체어 근황.gif 32 18:03 1404
1645902 녹음부저에 말하고 싶은 단어가 없어서 답답한 고양이 김쫀떡 18:03 315
1645901 여..여기 소세지빵.. ??? : 아나 우유도 같이 사오랬지 1 18:03 585
1645900 고독방에서 전멤버 초아 언급한 AOA 민아.jpg 59 18:02 3388
1645899 실제 로마시대때 존재했다던 고문법.JPG 12 18:00 1223
1645898 기겁하는 냥이.gif 5 18:00 525
1645897 카카오톡 처음하는 엄태구 12 18:00 1022
1645896 [속보] 서울시, 재해대책 1단계 비상발령···호우주의보 대비 20 17:58 1648
1645895 진짜 살 빼야 할 때...jpg 34 17:57 2511
1645894 개쿨한 강동원 인터뷰 26 17:57 1194
1645893 쯔양 일러스트 실력 28 17:56 2246
1645892 아기원숭이한테 바나나 까주는 엄마원숭이 19 17:55 1224
1645891 예쁘다는 사람이 널리고 널린 연예계에서도 두드러지게 아름다운 여배우의 젊은시절 미모수준 10 17:55 1493
1645890 변기에 물티슈 버리지맙시다 43 17:54 1854
1645889 예술을 할때 훌륭한 재료, 4 17:53 868
1645888 춘천시의 14억5000만원짜리 작품.jpg 60 17:52 3185
1645887 섬진강 제방 붕괴로 물에 잠긴 비닐하우스들 7 17:52 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