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작심한 이인영이 꺼내든 '세 가지' 한국당 압박카드
891 4
2019.07.21 17:10
891 4
[the300](종합)친일 프레임·패스트트랙 조사·정개특위 강행 등.."한국당과 소모적 합의 시도, 반복하지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친일 프레임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수사 협조 촉구,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강행 등 ‘협상’이 아닌 ‘압박’ 카드를 꺼내 들었다.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를 위해 한국당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 본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쟁이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단호히 끊는 길로 나서려고 한다”며 “한국당 스스로 추경안 처리하겠다고 말할 때까지 끝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가 이날 공개한 카드는 모두 3가지다. 우선 친일공세다.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한국당의 대응을 사실상 ‘친일’ 행위로 보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경제 한일전에서 한국당이 백태클을 반복하는 행위를 준엄하게 경고한다”며 “우리 선수를 비난하고 심지어 일본 선수를 찬양하는데 이것이야말로 친일”이라고 밝혔다.

향후 ‘경제 한일전’ 국면에서 본격 참전하겠다는 뜻도 시사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안 처리가 지체되는 과정에서 당이 능동적으로 경제 한일전에 대처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당이 적극적, 주도적, 능동적으로 대처하면 청와대나 정부는 (목소리가) 작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 4월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회의 방해 등의 혐의(국회선진화법 위반)로 고발된 한국당 의원들에게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고발 철회는 추경안 처리를 위한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현재 경찰·검찰 조사는 물론 이후 재판 과정에서 법대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며 “시간이 해결해주지 않는다. 지연할수록 족쇄가 돼 국민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제 개편을 위한 정개특위 역시 본격 가동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두 달도 채 안돼서 패스트트랙 휴전 기간은 끝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여야 4당이 주장하는 선거제 개편을 반대하며 정개특위에 미온적 입장을 보여왔다.

이어 “지난 6월말 패스트트랙으로 상정된 법안들을 표결 처리하자는 강한 기류가 있었으나 설득 끝에 표결이 아닌 특위 연장을 결단했다”며 “한국당에 특위 중 하나를 배려하고 국회로 돌아올 명분을 제공했던 진정성을 왜곡하지 말라”고 했다.

이같은 발언 수위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이 원내대표가 “칼을 뽑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과 수차례 만나 추경안 처리 합의를 시도했지만 한국당 등이 요구하는 북한 목선 입항 관련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결국 ‘6월 임시국회’ 회기 중 추경안 처리는 무산됐고 국회 일정은 안갯속으로 빠졌다.

이 원내대표는 ‘협상을 위한 협상’은 하지 않는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스스로 (국회에) 나올 때까지 소모적인 의사일정 합의 시도는 반복하지 않아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귀한 시간을 허비하느니 경제 한일전에 총력 대응하는데 시간과 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외 몇 가지 수단이 있으나 다들 아시는 내용을 중심으로 말씀드렸다”며 끝장 승부를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73 08.16 4.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61215 안.구 이혼소식을 듣고 뼈때리는 어머니 01:15 159
1361214 이 짤방은 재평가가 시급하다 1 01:14 111
1361213 조국 따님의 열정적인 스펙관리 01:14 114
1361212 현타 심하게 맞고 담배피는 타노스 1 01:14 135
1361211 다음중 덬들이 가장 보고싶은 <배우 소취 조합> 은? .jpg 15 01:12 149
1361210 현재 조국을 둘러싼 두 개의 청원 7 01:10 192
1361209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절반 "조국 법무부장관 부적합" 33 01:08 275
1361208 조국 측에서 언론사에 해명 보낼 때 같이 보낸 생기부.jpg 9 01:07 647
1361207 자신이 졸린지 판단하는 방법 9 01:06 1286
1361206 현재 각도기 개박살난 트위터 실트 상황 79 01:05 3494
1361205 팬들 마음 잘 아는 것 같은 셀카장인 아이린.jpg 23 01:04 978
1361204 입술이 매력적인 벨기엘 모델.jpgif 16 01:02 956
1361203 [단독]"조국 딸 비판 무서워.." 고대 '촛불 집회' 제안자, 추진 포기 51 01:00 1428
1361202 국산총기가 세계에 내세울만 한 이유 4 01:00 392
1361201 음파음파 고음 시원하게 지르는 레드벨벳 보컬라인(라이브) 21 01:00 467
1361200 김연경 데뷔 1년차 클래스.jpg 7 01:00 929
1361199 [열린세상] 당뇨·뇌졸중·치매의 원인이 잇몸 세균이라고?/조현욱 과학과 소통 대표 14 00:58 553
1361198 90년대 독특한 음색을 가진 가수들 3 00:58 189
1361197 '라디오스타' 콩고왕자 조난단 "택시 기사님들 정치성향 안 들으려 한국어 어눌한 척해" 24 00:57 1742
1361196 트와이스 쿠우QooX할로윈 콜라보 고화질 10 00:57 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