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서울 단독주택 임대료 0원의 비밀 (한국경제)
2,119 7
2019.06.18 19:58
2,119 7

doVSQ
QvtfR
서울 내 지하철 5분 거리, 마당있는 남향 단독주택이 보증금 2000만 원, 월세 0원으로 매물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부동산 앱에는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방3개, 거실과 베란다가 있는 단독주택 2층이 매물로 등장했다. 보증금 2000만원에 월세는 0원이라는 조건에 많은 사람들이 매물을 확인했지만, 상세 설명을 본 후 게시자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작성자는 집에 대해 "부모님이 사는 단독주택"이라며 "지상 2층 외에  화장실, 주방이 딸린 지하 1층을 (집주인이 사는 지상) 1층을 거치지 않고 독립된 진입 동선으로 움직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임차인의 조건이었다.

작성자는 "월세 대신 몸이 불편하신 부모님의 식사와 간단한 집안일을 도와 달라"며 "전업주부로 6세 이상 자녀 1~2인이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부모님의 상태에 대해 "어머니는 치매 3등급으로 거동과 식사는 가능하고, 요양 보호사가 방문하며 아버지는 기력은 없지만 운동과 식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게시물을 본 사람들은 "2000만 원도 받고 간병인을 공짜로 쓰겠다는 심보"라면서 "양심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보증금 받고 집주인 식사대접과 집안일까지 시키는 거냐", "나에게 2000만 원 주면 노예를 시켜주겠다는 심보", "월세 똑바로 받고 그 돈으로 제대로 간병인을 써라", "무료 간병인이 도망갈까봐 보증금까지 받겠다는 건가" 등 작성자의 마인드를 꼬집는 의견이 이어졌다. 

게시물에서 언급된 지역에서 비슷한 규모의 다세대 주택 월세 시세는 방3개, 2층 기준 보증금 2000만원에 50만원~70만원 선이었다. 

간병인은 입주 도우미의 경우 월 150만원에서 350만 원 가량 비용이 소요된다. 글 작성자가 가감한 월세 비용에서 적게 잡아도 3배 이상 뛰어 넘는다는 점에서 비난이 커지는 상황이다. 

한편 노인 인구가 늘어나면서 치매 등 노인질환과 간병에 대한 부담도 늘어나고 있다. 2018년 기준 65세 이상 전체 노인인구 738만여명 중 추정 치매환자는 75만명(10.16%)으로 집계됐다. 전체 인구의 20% 이상이 65세 이상 노인인 초고령사회가 될 것으로 추정되는 2026년쯤에는 치매환자가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017년 기준 치매 관리비용은 연간 14조6337억원을 기록했다. 치매환자 1인당 관리비용은 21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와글와글]은 일상 생활에서 겪은 황당한 이야기나 어이없는 갑질 등을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다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여러분의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news.v.daum.net/v/20190613091501628

이기사의 구라

최근 한 부동산 앱에는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방3개, 거실과 베란다가 있는 단독주택 2층이 매물로 등장했다. 


최근이 아니라 3년전 화제가 된 일임

FhKoB


댓글 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4.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0 16.06.07 47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7061 5수생 되면 좋은 점.jpg 01:44 81
1397060 퀸덤 이후 유튜브 알고리즘이 보여주고 있는 그룹 1 01:43 411
1397059 “북한 선수들은 심판이 보지 않을 때 밟거나 ‘축구 못하게 발목을 담그겠다’고 위협했다”고 전했다. 3 01:42 325
1397058 전소민에게 찾아온 2번의 기점 (본인피셜) 8 01:39 1086
1397057 인류애 상실하는 예전 연예인 장례식 풍경 14 01:39 1851
1397056 옛날 금성 선풍기에 있었던 기능....JPG 12 01:39 992
1397055 지극히 개취로 방송에 나온 일반인 중에 제일 예쁜 것 같은 사람.jpg 31 01:38 1592
1397054 일베 인증에 고통받기 시작한 미국.jpg 8 01:36 1533
1397053 조원선 - 아무도 아무것도 1 01:36 131
1397052 최한솔 그대 오늘도 잘해냈어요 1 01:34 226
1397051 웬만하면 다 평타는 치는 남자 가을패션 8 01:31 950
1397050 신박한 수도관 뚫는 방법 19 01:29 1541
1397049 누나 이거 내가 이렇게 했는데 어떡하지...? 화났어요? 67 01:29 2994
1397048 서동요 데뷔 시절 설리.jpg 23 01:29 2141
1397047 은근히 많은 시험기간의 배신자들.jpg 3 01:29 1246
1397046 하천으로 흘러든 방사성 폐기물…"규모 파악도 안 돼 13 01:29 600
1397045 그 타이밍에... 9 01:27 1274
1397044 예쁜 복숭아같던 사람 9 01:25 1930
1397043 밤과 별의 노래 8 01:25 426
1397042 슈퍼스타랑 결혼하는게 꿈이였던 이상순 8 01:25 1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