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쿠팡은 왜 공공의 적이 됐나? 위메프·배민 이어 LG까지 공정위 신고
3,023 52
2019.06.18 19:45
3,023 52
쿠팡이 뭇매를 맞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지난 5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쿠팡을 공정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이커머스를 놓고 쿠팡과 경쟁하는 위메프·배달의민족도 비슷한 취지로 신고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쿠팡이 상품 반품 금지, 배타적인 거래 강요 금지 등을 명시한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을 일삼았다”며“규정과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반품하는 등 일종의 '노쇼' 행태를 보였고 공급가 인하 등 쿠팡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아 지난달 일방적으로 거래를 중단했다"고 주장했다. 단 "일단 공정위에 신고한 건으로 구체적인 내용은 법적으로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쿠팡 관계자는 “쿠팡은 늘 최저가를 위해 다양한 상품 구성을 고민하고 새로운 사업 방식을 구상한다.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상도 하지만, 불법적인 방법은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LG생활건강의) 공정위 신고 건은 아직 전달받은 바 없다. 앞으로 따져보면 밝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커머스 경쟁업체 위메프도 지난 4일 쿠팡을 공정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LG생활건강과 비슷한 맥락이다. 위메프는 “쿠팡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위메프의 가격 인하를 방해하고 납품업체에 상품 할인비용을 부당하게 전가하는 등 불공정거래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도 쿠팡이 배달 앱 서비스 `쿠팡이츠` 개시를 앞두고 유명 음식점에 자사와 서비스 계약을 권하면서 기존 업체와의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경쟁사인 이커머스는 물론 협력사인 LG생활건강까지 나서면서 업계는 이례적이리는 반응이다. 특히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쿠팡(4조4227억원)보다 덩치가 1.5배 더 큰 LG생활건강(6조7475억원)까지 쿠팡과 마찰을 일으킨 사실에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쿠팡의 2014년 매출은 3484억원으로 4년 새 10배 이상으로 규모를 키웠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수년 새 누적 적자가 3조원에 이르는 쿠팡이 최근 시장 점유율을 앞세워 납품 업체를 압박하고 있다”며“쿠팡에만 최저가를 적용하라는 요구가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이커머스의 성장세가 꺾인 가운데 쿠팡만 볼륨을 키워나가고 있어 경쟁사로부터 집중 견제를 받는 측면도 있다"고 진단했다.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부 교수는 "예전 대형마트 빅3와 납품업체 간 갑을관계가 그대로 온라인으로 옮겨간 측면이 있다. 이커머스의 볼륨이 커지며 반드시 일어날 수밖에 없는 일"이라며 "일방적인 관계가 아니라 상호 간에 상생의 길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우월적 지위를 확보한 쿠팡에 대한 경쟁사의 견제는 "이커머스가 수익률 경쟁의 단계로 접어든 시그널"이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볼륨만 키우는 단계는 지났다. 패러다임의 변화"라며 "쿠팡이 (수익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면 경쟁사도 반드시 자극을 받게 된다. 이커머스의 PB(자체 브랜드) 제품 강화 등 수익 개선 전략이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댓글 5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5 16.06.07 41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8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9 15.02.16 18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20 18.08.31 15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23800 공부에 슬럼프 온 덬들이 읽으면 좋은 글 1 20:10 163
1323799 생각해보면 오싹해지는 90년대생들 미스터리 4 20:10 226
1323798 지성X이세영이 그리는 의학드라마 '의사요한' 두 배우의 케미는? 20:10 25
1323797 (펌)감탄스러운 대한수영연맹.JPG 4 20:09 259
1323796 靑에서 옛추억 젖은 황교안 "저 끝에서 회의했는데" 17 20:07 351
1323795 사장님과 친해지고 싶은 신입사원 24 20:07 949
1323794 오늘자 롯데수비 18 20:06 394
1323793 첫 귀환 삼위일체.jpg 3 20:06 216
1323792 원덬이 오늘 밥먹으면서 생생정보통 보다가 반한 전통 부채.jpg 43 20:04 1765
1323791 (프듀 생방) 원덬은 이 두 무대만 보면 아직도 눈물이 안멈춤 10 20:04 496
1323790 황교안 "아베와 만나야" 기사 베댓 13 20:03 635
1323789 선 지키면서 저주하는법.jpg 6 20:03 712
1323788 간부들만의 민노총 총파업…파업 참여율 '1%' 그쳐 1 20:01 122
1323787 [속보] 문 대통령-여야 대표 공동발표문 채택 "日 조치는 부당한 경제보복" 26 20:01 1149
1323786 자유일본당의 소름돋는 본국(일본) 걱정 10 20:01 723
1323785 애플은 사실 기업명을 잘못 지음 39 19:59 2195
1323784 불매운동 할 때 조심해야 할 것.jpg 10 19:57 997
1323783 막장 인터넷 방송인 진워렌버핏 근황. 7 19:56 1210
1323782 "유니클로 본사의 사과 아니다"…반쪽짜리 사과 논란 15 19:56 511
1323781 영화촬영중 구경하느라 연기하는 걸 까먹음.jpg 14 19:55 2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