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1000회 특집’도 무용지물… ‘개그콘서트’는 ‘기사회생’ 할 수 없을까
615 5
2019.06.17 11:48
615 5
https://img.theqoo.net/VZrAi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1000회 특집’으로 부활을 꿈꾸던 ‘개그콘서트’가 여전히 고전하고 있다.

KBS2 ‘개그콘서트’는 지난달 ‘1000회 특집’을 1·2부로 나눠, 전성기를 이끌었던 개그 코너와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그때 그 시절을 생각나게 하는 ‘추억소환’으로 ‘1000회 특집’은 약 2년만에 시청률 두 자릿수를 넘겼다. 부활의 신호탄을 쏘는 듯했으나, 한 달이 지난 지금 개그콘서트는 여전히 예전과 같은 악평 속에서 연명(延命)하고 있다.

여전히 식상했다. 볼품없는(?) 몸을 가진 개그맨은 상의를 탈의해 웃음을 유발하려 했고, 잘생긴 남자에게 집착하는 개그우먼의 사랑고백 역시 여전했다. 천편일률적이고 예상이 충분한 그들의 공개 코미디는 더이상 유효하지 않은 모양새다. 통찰력 깊은 사회메시지를 던지는가 하면 신선한 아이디어로 사랑받아왔던 공개 코미디. 때론 감동의 뮤지컬 무대로 웃음과 생각할 거리를 동시에 안겼던 것은 모두 과거의 일이 됐다.

원종재 개그콘서트 PD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유튜브나 다른 방송처럼 자극적인 소재로 코미디를 할 수 없어서 우리 길을 걸어왔다. 반대로 우리가 얼마나 어렵고 힘든지 조금은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튜버들의 자극적인 개그를 접하는 시청자들이 많아서 공영방송 ‘개그콘서트’의 무대가 지루하게 느껴진다는 설명이다.

https://img.theqoo.net/YbiZO

하지만 해결책을 공영방송의 자극성을 높이는 것에서 찾을 수 없다. ‘잘 나가던’ 개그콘서트도 자극성이 아닌 주목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과거 ‘개그콘서트’는 ‘수다맨’, ‘옥동자‘, ‘강 선생’ 등 눈길을 끄는 캐릭터들이 즐비했다. 그들의 유행어는 매회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일요일 밤이 지나면 학교, 회사에서 유행어는 끊임없이 재생산됐고, 이는 곧 ‘개그콘서트‘의 인기로 직결됐다. 현재의 ‘개그콘서트‘를 보면 주목도 높은 캐릭터, 따라하고 싶은 유행어를 찾아보기 힘든 현실에 처했다.

‘개그콘서트‘를 떠올릴 때 ‘옛날 극단’의 이미지가 연상되기도 한다. 사실 예능 프로그램의 트랜드는 늘 빠르게 변화한다. 과거 ‘무한도전‘과 같은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이 사랑을 받았다. 지금은 그보다 더 리얼한 예능인 ‘나 혼자 산다’류의 ‘관찰 예능’이 시장을 주도 하고 있다. 공개 코미디라는 포맷 자체가 노후화됐기 때문에 그 안에서 신선한 웃음이 나오기 힘들다는 ‘구조적 문제’에 대한 지적도 이어진다.

‘개그콘서트’는 일요일 저녁 온 가족을 TV 앞에 모이게 했다. ‘봉숭아 학당’ 이후 흘러나오는 밴드 음악은 일요일이 끝났음을 서운케 했다. “시청자들이 재미없다고 생각하면 폐지하는 게 맞다”는 대선배 전유성의 지적처럼 개그콘서트가 추억으로 남겨질지, 새롭게 재탄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간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96/0000516467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1017 update+ 4번 항목 확인요망】 (필독) 10월 23일부터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8.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1 16.06.07 47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2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7853 강다니엘 해외 팬미팅 colors on me 사진 모음 00:21 50
1397852 5년 전 오늘 발매된, 비스트의 "12시 30분" 2 00:21 15
1397851 거미주의) 냉혹한 야생의 깡패 00:20 72
1397850 약 3주정도 남은 시험 4 00:20 240
1397849 가수들이 부른 원덬이 좋아하는 애니메이션 오프닝/엔딩 1 00:20 33
1397848 한번보면 쉽게 빠져나올 수 없는 강아지 영상 2 00:19 106
1397847 4년 전 오늘 발매된, 윤종신의 "기억의 주인" (월간윤종신 10월호) 00:19 18
1397846 초~중딩때도 크고 말랐던 켄달 제너 3 00:19 280
1397845 진짜 요들송 잘 부르는 것 같은 펭수 2 00:18 107
1397844 좆된 블리자드.jpg 10 00:18 554
1397843 로희엄마(유진)의 대표곡.ytb 7 00:16 226
1397842 9년 전 오늘 발매된_ "Mach" 10 00:16 155
1397841 순식간에 휩쓸려 나가는 일본 자연재해의 무서움.ytb 00:16 204
1397840 팬한테 눈 한 번도 안 떼면서 앨범에 술술 싸인하는 아이돌 6 00:16 835
1397839 홈쇼핑 완판에 도전하는 셀럽파이브 1 00:16 386
1397838 우울한 밤, 들으면 위로가 되는 곡들.youtube 2 00:16 68
1397837 빅톤 VICTON 5th Mini Album [nostalgia] 컴백 일정 9 00:15 208
1397836 3년 전 오늘 발매된, 박재범의 "All I Wanna Do (Feat. Hoody & Loco)" 7 00:15 90
1397835 아마존강이 무서운 이유.jpg 15 00:14 1057
1397834 곽철용 떡상에 한몫한 사람 11 00:13 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