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1000회 특집’도 무용지물… ‘개그콘서트’는 ‘기사회생’ 할 수 없을까
541 5
2019.06.17 11:48
541 5
https://img.theqoo.net/VZrAi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1000회 특집’으로 부활을 꿈꾸던 ‘개그콘서트’가 여전히 고전하고 있다.

KBS2 ‘개그콘서트’는 지난달 ‘1000회 특집’을 1·2부로 나눠, 전성기를 이끌었던 개그 코너와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그때 그 시절을 생각나게 하는 ‘추억소환’으로 ‘1000회 특집’은 약 2년만에 시청률 두 자릿수를 넘겼다. 부활의 신호탄을 쏘는 듯했으나, 한 달이 지난 지금 개그콘서트는 여전히 예전과 같은 악평 속에서 연명(延命)하고 있다.

여전히 식상했다. 볼품없는(?) 몸을 가진 개그맨은 상의를 탈의해 웃음을 유발하려 했고, 잘생긴 남자에게 집착하는 개그우먼의 사랑고백 역시 여전했다. 천편일률적이고 예상이 충분한 그들의 공개 코미디는 더이상 유효하지 않은 모양새다. 통찰력 깊은 사회메시지를 던지는가 하면 신선한 아이디어로 사랑받아왔던 공개 코미디. 때론 감동의 뮤지컬 무대로 웃음과 생각할 거리를 동시에 안겼던 것은 모두 과거의 일이 됐다.

원종재 개그콘서트 PD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유튜브나 다른 방송처럼 자극적인 소재로 코미디를 할 수 없어서 우리 길을 걸어왔다. 반대로 우리가 얼마나 어렵고 힘든지 조금은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튜버들의 자극적인 개그를 접하는 시청자들이 많아서 공영방송 ‘개그콘서트’의 무대가 지루하게 느껴진다는 설명이다.

https://img.theqoo.net/YbiZO

하지만 해결책을 공영방송의 자극성을 높이는 것에서 찾을 수 없다. ‘잘 나가던’ 개그콘서트도 자극성이 아닌 주목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과거 ‘개그콘서트’는 ‘수다맨’, ‘옥동자‘, ‘강 선생’ 등 눈길을 끄는 캐릭터들이 즐비했다. 그들의 유행어는 매회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일요일 밤이 지나면 학교, 회사에서 유행어는 끊임없이 재생산됐고, 이는 곧 ‘개그콘서트‘의 인기로 직결됐다. 현재의 ‘개그콘서트‘를 보면 주목도 높은 캐릭터, 따라하고 싶은 유행어를 찾아보기 힘든 현실에 처했다.

‘개그콘서트‘를 떠올릴 때 ‘옛날 극단’의 이미지가 연상되기도 한다. 사실 예능 프로그램의 트랜드는 늘 빠르게 변화한다. 과거 ‘무한도전‘과 같은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이 사랑을 받았다. 지금은 그보다 더 리얼한 예능인 ‘나 혼자 산다’류의 ‘관찰 예능’이 시장을 주도 하고 있다. 공개 코미디라는 포맷 자체가 노후화됐기 때문에 그 안에서 신선한 웃음이 나오기 힘들다는 ‘구조적 문제’에 대한 지적도 이어진다.

‘개그콘서트’는 일요일 저녁 온 가족을 TV 앞에 모이게 했다. ‘봉숭아 학당’ 이후 흘러나오는 밴드 음악은 일요일이 끝났음을 서운케 했다. “시청자들이 재미없다고 생각하면 폐지하는 게 맞다”는 대선배 전유성의 지적처럼 개그콘서트가 추억으로 남겨질지, 새롭게 재탄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간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96/0000516467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3 16.06.07 41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8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9 15.02.16 18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9 18.08.31 14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20508 청하 음원사이트 앨범 커버 변천사.jpg 13:22 47
1320507 프듀X 3차 순발식 기준 데뷔조 엠카운트다운 현장포토 33 13:16 658
1320506 경기도인 거리감각 43 13:15 1048
1320505 ‘연애의 참견2’ 날 따돌린 친구가 예비 형님? 기막힌 연애 후일담 공개 32 13:14 1077
1320504 아프리카에서 성범죄자를 처벌하는 방법.gif 25 13:14 1076
1320503 '이모셔널 록밴드' 버스터즈, 영국서 월드투어 포문…"이제부터 시작" 13:10 124
1320502 아오이 유우 야마사토 료타 만화(같음) 11 13:10 1146
1320501 그늘 감추고 웃는 '롯데 자이언츠-부산 바보' 양상문, 더 힘빠지게 하는 오해와 편견 8 13:09 192
1320500 KB손보 산체스, 쿠바 대표팀 복귀 '승인'... 한국 배구도 '영향' 1 13:09 97
1320499 中企 컨트롤타워 박영선 "부품·소재산업 日 독립선언 준비" 8 13:08 374
1320498 관광객증가로 일본 지방 땅값 27년만에 상승세 7 13:07 972
1320497 ‘사직구장 평균관중 만명 붕괴’ 각종 실험 실패가 부른 최대위기 1 13:06 224
1320496 동방신기 「2019 FNS 노래의 여름 축제」출연 신곡 Hot Hot Hot 첫 공개! 히나타자카46 멤버가 백댄서로 참가 32 13:06 873
1320495 일본 여행지 중 특히 가면 안되는 곳 39 13:05 3164
1320494 최근 논란이 되었던 그 게임 간담회 하이라이트 장면 9 13:04 923
1320493 검찰 공안부 명칭 역사 속으로…무분별한 공안수사 없어지나 13:04 78
1320492 강다니엘 : 항상 좋은 경기 보여주셔서 감사드리고 14 13:04 712
1320491 본인이 웜톤인지 쿨톤인지 1초만에 자가진단 하는 방법 97 13:04 4810
1320490 멈춰 있는 음원 차트 5 13:03 745
1320489 [광주세계수영] '평창 감동' 꿈꾸다 늦어진 여자수구팀 1 13:03 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