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일본도 지고 있을 순 없다”… 韓 준우승에 마음 다잡은 日
2,818 21
2019.06.16 10:13
2,818 21
https://img.theqoo.net/LmeQW

일본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별다른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반면 라이벌 한국은 예상을 뒤엎고 결승전까지 진출하며 세간의 시선과 관심과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한국의 여정이 준우승으로 마무리된 뒤, 일본의 수많은 미디어들도 이 소식을 전파했다. 이중 <사커 다이제스트>는 한국의 준우승 여부와 관계 없이 이룩한 결과물을 고평가하면서, 한국의 업적이 일본을 위한 동기부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커 다이제스트>는 “젊은 한국의 정예들은 폴란드의 진격에서 얻은 성공적인 경험을 내년의 도쿄 올림픽과 3년 뒤 카타르 월드컵에서 어떻게 승화시켜나갈까”라고 미래를 향한 밝은 물음을 던지며 “일본의 젊은 인재들도 지고 있을 수는 없다”라고 크게 한걸음 내딛은 한국의 젊은 세대를 하루바삐 쫓아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선수들의 맹활약은 그 나라 축구의 10년을 기약할 값진 자산이 되기 마련이다. 특히 국제무대에서 수확한 경험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을 정도로 소중하며, 그 소중함은 자신감으로 이어져 축구계 전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이룬 한국엔 바야흐로 그런 시기가 도래한 것이다.

선수 육성에 집중하는 일본으로서는 한국의 약진에 긴장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U-23 이하의 선수들이 주축이 되는 올림픽이 내년 일본에서 열리기 때문에, 만일 한국와 일본의 성적이 그때도 큰 차이가 난다면 일본 축구계 전반에 후폭풍이 거셀 수 있다.

글=조남기 객원 기자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댓글 2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연이벤트] 엠넷+지니뮤직 주최 2019 『MGMA』 어워즈 초대 티켓이벤트 892 07.18 5707
전체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5 16.06.07 41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8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9 15.02.16 18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20 18.08.31 15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24099 경의선 숲길 고양이 학대 뒤 살해 30대 남성 붙잡았다  3 10:23 99
1324098 가수 신승훈 전성기 시절 민망했던 일화.txt 10:22 121
1324097 레오가 입마개를 한 이유(강형욱 보듬티비유툽) 3 10:22 276
1324096 천상지희의 나 좀 봐줘 비하인드 스토리 2개 4 10:21 152
1324095 더쿠에 바이럴 알바 풀었다고 말나왔던 걸그룹 25 10:20 1056
1324094 '비긴어게인3', 오늘(19일) 첫방송..단체+유닛 버스킹 1 10:20 137
1324093 2012년 사건 갖고 한국 까대는 일본 티비 수준 8 10:19 323
1324092 어제 발매된 김나영 드라마 ost 지니 1위 ㄷㄷ 14 10:18 530
1324091 혼수상태에 빠진 헬갤러 눈 뜨게 하는 법.jpg 4 10:18 580
1324090 '미우새' 정석용, 50년 만에 첫 독립..임원희와 밝힌 자취 로망 1 10:17 320
1324089 여고 근황 19 10:17 1017
1324088 대선소주 2차 CF 2 10:16 124
1324087 '맛있는 녀석들' 성훈 "탄수화물은 종교다" 새 대식가 탄생[오늘TV] 21 10:15 849
1324086 오늘자 노라조 현빈.jpg 19 10:15 756
1324085 요즘 떡상 중인 유투버 16 10:14 1714
1324084 보급형 액정 타블렛 '와콤 신티크 22' 출시 19 10:14 519
1324083 덬들아 축하해줘 나 오늘 여기 뜬다ㅠㅠㅠ 35 10:14 1711
1324082 국토대장정 교통사고.gif 31 10:13 1094
1324081 강형욱 훈련사 "산책시 휴대전화하며 강아지 방치 안 돼요" 3 10:13 380
1324080 김승환, 수천만원 드는 '英명문대 입시기관'에 아들 보냈다 2 10:13 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