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든든했던 수문장 이광연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 주고 싶어요"
1,138 2
2019.06.16 10:09
1,138 2
https://img.theqoo.net/ckzHQ

(우치[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키가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예요."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작은 거인' 이광연(20·강원)은 또렷한 목소리로 말했다.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펼쳐진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

대표팀의 붙박이 주전 골키퍼 이광연은 어김없이 골키퍼 장갑을 끼고 결승전 그라운드를 밟았다.

전반 4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간 한국은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2골)과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연이어 골을 내주며 1-3으로 졌다.

우크라이나는 5개의 유효 슈팅 중 3개를 골로 연결했다.

골문 구석을 찌르는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정확한 슈팅에 이광연은 고전했다.


https://img.theqoo.net/dmcAe

비록 결승에서는 많은 골을 내줬지만, 이번 대회 내내 이광연은 한국의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결승전을 포함해 한국이 치른 7경기에서 모두 풀타임을 소화한 그는 '돌풍'의 중심에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이긴 모든 경기에서 한 골 차 이내의 아슬아슬한 승부를 펼쳤다.

간발의 차로 승리를 지켜낸 데에는 이광연의 역할이 컸다.

세네갈과의 8강전 승부차기에서 이광연은 4번째 키커 디아 은디아예의 슛을 막아내 한국의 4강행을 이끌었다.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도 그는 경기 종료 직전 레오나르도 캄파나의 결정적인 헤딩 슛을 놀라운 반사신경으로 쳐내 한 골 차 승리를 지켰다.

결승전을 마친 후 이광연은 "원했던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지 못해 아쉽다"면서도 "좋은 추억을 얻고 갈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팀에 워낙 장시간 소집돼있었고, 이동 거리도 많았기 때문에 선수들이 많이 지쳐있었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모두 많이 뛰어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광연은 "1983년 대회의 4강 기록을 넘어 한국의 역사를 썼다는 점에서 자랑스럽다"며 "후배들도 간절한 마음으로 준비하면 '어게인 2019'를 넘어 우승까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광연은 키가 184㎝로 골키퍼로서는 그리 큰 편은 아니다.

대표팀 포지션 경쟁자인 박지민(수원·189㎝), 최민수(함부르크·185㎝)와 비교해도 가장 작다.

그런데도 이광연은 놀라운 반사신경과 판단력으로 한국을 몇번이나 위기에서 구해내며 자신을 선발로 기용한 정정용 감독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그는 "내가 작은 골키퍼로서 이름을 알려야 다른 선수들도 희망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도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계기로 발전해 소속팀에서 잘하고 싶다"며 "강원 FC에 돌아가서 경기를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trauma@yna.co.kr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00:16 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29 16.06.07 47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8714 에프엑스가 연습생 때 들은 노래 We Are One.txt 22:29 248
1398713 보아 “Smile again 한번 더 웃어봐 마음속 날개를 펼치고 하늘로 날아가보자 이 세상에 지지마 넘치는 마음을 믿어줘 내가 그대를 지킬테니까” 22:28 66
1398712 나혼자산다 치트키 한혜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9 22:26 2234
1398711 나는 손 쓸 방법이 없을 정도로 정상을 벗어난 변덕쟁이 갓난 아기다. 이미 나에게는 정열이 없다. 4 22:25 847
1398710 새로나온 홈쇼핑짤 23 22:25 2092
1398709 숱하게 스쳐간 감정들에 무뎌지는 감각 언제부턴가 익숙해져 버린 마음을 숨기는 법들 3 22:24 740
1398708 ???!?!?!!?!?!???!!!!?????!?!??!? 7 22:23 1126
1398707 사람마다 다른 뼈해장국 먹는 방법.jpg 86 22:23 2228
1398706 인피니트 - 발걸음 14 22:23 286
1398705 이 사람들의 공통점은? 1 22:22 371
1398704 내친구 코수술했는데 언니가 저래놓음ㅋㅋㅋㅋㅋㅋㅋㅋ 38 22:22 5301
1398703 빙판 위의 댕댕이.gif 10 22:22 689
1398702 다 모아서 책장에 꽂아두고 싶어지는 슈퍼주니어 앨범 실사.jpg 39 22:22 2628
1398701 요즘 사탕 근황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2 22:19 4360
1398700 자살 유가족이 뭐 어때서요? | 남겨진 사람들 4 22:19 1567
1398699 어렸을 때 한번쯤은 봤을 만화 패트와 매트 숨겨진 결말.jpg 14 22:18 1880
1398698 여름보다 겨울이 더 나은 이유.jpg 19 22:18 1887
1398697 설리가 유일하게 팔로우 해놓은 인스타 계정 28 22:16 1.1만
1398696 한국아이가 미국 아이를 처음 만나면 하는 말 9 22:14 2356
1398695 VJ특공대 성우가 17년간 녹음료를 동결시킨 사연 12 22:14 3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