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든든했던 수문장 이광연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 주고 싶어요"
886 2
2019.06.16 10:09
886 2
https://img.theqoo.net/ckzHQ

(우치[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키가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예요."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작은 거인' 이광연(20·강원)은 또렷한 목소리로 말했다.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펼쳐진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

대표팀의 붙박이 주전 골키퍼 이광연은 어김없이 골키퍼 장갑을 끼고 결승전 그라운드를 밟았다.

전반 4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간 한국은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2골)과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연이어 골을 내주며 1-3으로 졌다.

우크라이나는 5개의 유효 슈팅 중 3개를 골로 연결했다.

골문 구석을 찌르는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정확한 슈팅에 이광연은 고전했다.


https://img.theqoo.net/dmcAe

비록 결승에서는 많은 골을 내줬지만, 이번 대회 내내 이광연은 한국의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결승전을 포함해 한국이 치른 7경기에서 모두 풀타임을 소화한 그는 '돌풍'의 중심에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이긴 모든 경기에서 한 골 차 이내의 아슬아슬한 승부를 펼쳤다.

간발의 차로 승리를 지켜낸 데에는 이광연의 역할이 컸다.

세네갈과의 8강전 승부차기에서 이광연은 4번째 키커 디아 은디아예의 슛을 막아내 한국의 4강행을 이끌었다.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도 그는 경기 종료 직전 레오나르도 캄파나의 결정적인 헤딩 슛을 놀라운 반사신경으로 쳐내 한 골 차 승리를 지켰다.

결승전을 마친 후 이광연은 "원했던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지 못해 아쉽다"면서도 "좋은 추억을 얻고 갈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팀에 워낙 장시간 소집돼있었고, 이동 거리도 많았기 때문에 선수들이 많이 지쳐있었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모두 많이 뛰어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광연은 "1983년 대회의 4강 기록을 넘어 한국의 역사를 썼다는 점에서 자랑스럽다"며 "후배들도 간절한 마음으로 준비하면 '어게인 2019'를 넘어 우승까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광연은 키가 184㎝로 골키퍼로서는 그리 큰 편은 아니다.

대표팀 포지션 경쟁자인 박지민(수원·189㎝), 최민수(함부르크·185㎝)와 비교해도 가장 작다.

그런데도 이광연은 놀라운 반사신경과 판단력으로 한국을 몇번이나 위기에서 구해내며 자신을 선발로 기용한 정정용 감독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그는 "내가 작은 골키퍼로서 이름을 알려야 다른 선수들도 희망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도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계기로 발전해 소속팀에서 잘하고 싶다"며 "강원 FC에 돌아가서 경기를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trauma@yna.co.kr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연이벤트] 엠넷+지니뮤직 주최 2019 『MGMA』 어워즈 초대 티켓이벤트 813 07.18 4921
전체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5 16.06.07 41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8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9 15.02.16 18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20 18.08.31 15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23977 오늘 샤워 하면서 출근 하는 연예인 29 08:48 867
1323976 (펌) "무서우면 그냥 가만히 계세요. 싸움은 우리가 할테니까" 20 08:45 1116
1323975 이해찬 "황교안, '소재·부품산업 지원' 제외 요구..상상도 못해" 6 08:45 184
1323974 일본 부총리 "나치처럼 헌법 바꿔야" 20 08:43 532
1323973 친구차 빌려 대사관 돌진 후 방화한 70대... "장인어른이 강제징용 피해자" 15 08:42 635
1323972 방금 전 케톡을 뒤집은 좆소중의 찐 좆소 기획사 클라스.jpg 75 08:41 2693
1323971 이시언의 오디션 합격기.jpg 10 08:41 741
1323970 파죽지세로 멜론 순위 떡상하고 있는 곡 9 08:40 863
1323969 손학규 황교안 "강제징용 先배상·後구상권 제안"…文대통령 "어렵다" 1 08:40 121
1323968 日 '불화수소' 국산 대체 눈앞…'탈 일본화' 가속 5 08:40 320
1323967 SBS "'정글의 법칙' 제작진 근신·감봉…재발 방지 매뉴얼 마련" 17 08:38 361
1323966 프엑에서 최초로 네캐 천만직캠 나옴 15 08:38 1113
1323965 김영옥, 나문희에 "상 타더니 연예인 병…고쳐야 돼" 폭소 11 08:34 1146
1323964 원주의 두 아파트 상황.jpg 36 08:33 2332
1323963 한국 1분기 성장률 OECD 22개국 중 꼴찌 44 08:32 651
1323962 노노재팬, 반일 감정 안 된다? 반응 향한 일침 "일본처럼 혐오 폭력도 없는데? 함부로 훈계 말라" 32 08:31 1040
1323961 [유퀴즈온더블럭2] 이번 주 내 웃음버튼 16 08:28 1047
1323960 나경원 “19일 본회의 (비와서) 어려워…7월 임시국회 안 한다” 30 08:28 756
1323959 "금융위기 후 성장률 최악"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시권' 8 08:27 219
1323958 송가인 뜨자 수목극 무너졌다, ‘뽕따러가세’ 시청률 1위 15 08:23 1241